전체기사

2022.08.19 (금)

  • 흐림동두천 21.9℃
  • 흐림강릉 26.7℃
  • 흐림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2.4℃
  • 구름많음대구 23.6℃
  • 구름많음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조금고창 23.8℃
  • 구름조금제주 27.3℃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20.4℃
  • 구름조금강진군 22.1℃
  • 구름많음경주시 21.0℃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기업일반

부영그룹, '리버티 워크' 서울 행사 진행해…6·25 참전용사 후원

URL복사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을 위한 후원금 10만 달러 전달
행사에 6·25재단·육군협회·주한미군 등 500여명 참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부영그룹이 지난 25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6·25재단·대한민국육군협회와 함께 '리버티 워크(LIBERTY WALK) 서울' 행사를 진행했다고 27일 밝혔다.

 

부영그룹은 6·25재단에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을 위한 후원금 10만 달러(약 1억2900만원)를 전달하기도 했다. 후원금은 미국 각주(州)의 초등학교에 참전용사 이름을 딴 도서관 건립·도서 기증에 사용될 예정이다. 

 

한국에서 처음으로 치뤄진 이번 걷기 행사에는 6·25재단·대한민국육군협회·주한미군 및 가족 등을 포함해 약 500여명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용산 전쟁기념관을 참관 후,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군 용사들의 희생에 감사한 마음을 표시하며 전쟁기념관에서 국립중앙박물관까지 약 4㎞의 걷기 행사를 진행했다.

 

미국에서 처음 시작된 '리버티 워크'는 미국의 비영리 단체 '6·25재단'이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국 군인들의 숭고한 희생을 알리기 위해 2018년부터 매년 6월25일에 개최하는 걷기 행사다. 6·25재단은 한국전쟁에서 희생한 미국 군인들을 기념하고 보답하기 위해 설립됐다.
 
부영그룹은 우리 역사를 바로 알리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해 왔다.

 

창업주 이중근 회장은 역사적 사실 그대로를 기록한 편년체 역사서 '6·25전쟁 1129일'을 출간해 천만여권을 각계에 무상기증했다.


지난 2015년에는 용산 전쟁기념관에 참전비를 만들어 기증하기도 했다. 참전비는 이중근 회장이 6·25전쟁 당시 목숨 바쳐 우리를 도와준 참전 22개국 용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고자 2.7m높이의 국가별 상징작품에 승리의 상징 월계관과 참전사항, 참전 부대마크, 참전규모 및 전투 기록, 참전 용사에게 바치는 글 등을 담아 제작·설치 기증한 것이다.
 
이밖에도 부영그룹은 자매결연을 맺은 6개 군부대(공군방공관제사령부, 공군방공유도탄사령부, 육군 1군단, 육군 8군단, 육군 22사단, 육군 25사단)에 명절마다 위문품을 전달하며 국군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尹정부 초대 공정위원장 후보자 한기정 교수 [프로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정부 초대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시장주의자이자 경제·금융 분야 전문가인 한기정(58)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지명됐다. 한 교수가 최종 임명되면 첫 법학자 출신 위원장으로 기록된다. 1964년 서울 출생인 한 교수는 1986년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고, 동대학 행정대학원에서 행정학 석사, 영국 케임브리지대학에서 법학 박사 학위를 각각 취득했다. 그는 2007년부터 서울대 법과대학·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며, 보험연구원장, 금융위원회 금융발전심의회 위원,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 위원, 재정경제부 금융발전심의위원회 위원 등 경제·금융 분야 요직을 두루 거쳤다. 또한 한 교수는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원장, 법무부 감찰위원회 위원장, 사법연수원 운영위원회 부위원장, 법무부 상법특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며 법조계에서도 다양한 경험을 쌓아왔다. 김대기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한 교수는 시장주의 경제원칙을 존중하는 법학자이면서도 연구원이나 정부 위원회에서 활동, 행정 분야 전문성도 겸비했다"고 발탁 배경을 밝혔다. 한 교수가 공정위원장에 임명될 경우 역대 최초 법학자 출신이 수장을 맡게 된다. 한 교수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회

더보기
오후 중부지방부터 비, 내일까지 전국 확대…낮 최고 33도
[시사뉴스 김백순 기자] 금요일인 19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오후부터 중부지방을 시작으로 내일(20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겠다. 한편 폭염특보가 발효된 지역을 포함,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체감온도가 33도 내외로 올라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이날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후부터 중부지방과 경북북부에서 비가 시작돼, 내일 새벽부터 그 밖의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겠다"고 예보했다. 내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경기동부·강원영서·충청권·전북 20~70㎜, 서울·인천·경기서부·강원영동·전남권·경상권·서해5도·울릉도·독도 5~50㎜다. 기상청은 "최근 내린 많은 비로 인해 하천과 계곡의 수위가 높아져 있고,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추가로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주의해야겠다"고 당부했다. 폭염특보가 발효된 경북권남부와 일부 강원영서, 잔남권내륙을 포함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체감온도가 31~33도 내외로 올라 무덥겠다. 제주도를 중심으로 밤 최저기온 25도 이상인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0~24도, 낮 최고기온은 26~33도가 예상된다. 주요 지역 아침 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4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리더는 보스와는 달라야하고 리더는 프로이어야 한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윤석열정부 출범 2개월만에 각종 여론조사기관 조사결과 윤대통령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가 40%이하, 부정평가는 60% 이상으로 조사됐다. 대통령의 국정운영 긍정적 평가가 40%이하로 떨어진 시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약 3개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1년 10개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2년 5개월이었던데 비해 윤대통령은 2개월로 가장 짧다. 이전 대통령들은 광우병 사태, 세월호 참사와 정윤회 문건 파장, 조국 사태 등 이런저런 큰 논란거리들이 있었지만 세계적인 경제문제 외에 특별히 이슈가 될 만한 대형사건들이 없는데도 역대 가장 빠른 민심이탈의 이유는 뭘까. 국민들은 윤 대통령을 공정과 상식의 아이콘으로 생각했고, 기존 정치에 빚진 것이 없어서 확실한 개혁과 통합·협치의 국정 운영을 할 것으로 기대했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아니었기 때문이다. 점점 낮아지고 있는 지지율에 대해 “별 의미가 없다”고 애써 태연한 척 했고, 장관급 후보 4명 낙마, 無청문회 임명 4명 등 잇따른 인사 실패와 논란 지적에는 "이전 정권 장관 중에 이 사람들보다 훌륭한 사람을 봤냐"며 실언 수준의 발언도 했다. 취임 후 계속하던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기자회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