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5.1℃
  • 구름조금강릉 -1.0℃
  • 맑음서울 -3.2℃
  • 구름많음대전 -3.8℃
  • 흐림대구 -0.3℃
  • 구름많음울산 0.4℃
  • 흐림광주 -1.0℃
  • 흐림부산 1.5℃
  • 구름많음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4.0℃
  • 구름많음강화 -3.3℃
  • 구름조금보은 -5.9℃
  • 흐림금산 -4.1℃
  • 흐림강진군 -0.2℃
  • 흐림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바이오ㆍ제약

국립재활원, 보조기기 아이디어 제안·개발·제작 돕는 ‘보조기기 열린플랫폼’ 공개

URL복사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국립재활원(원장직무대리 김완호)은 장애인·노인의 일상생활 어려움 해결을 위한 국립재활원 ‘보조기기 열린플랫폼(이하 열린플랫폼)’ 누리집을 공개한다고 2일 밝혔다.

 

보조기기 열린플랫폼은 보건복지부 연구개발(R&D)사업인 ‘노인·장애인 보조기기 연구개발사업(’20∼’23)’의 일환으로 마련되는 플랫폼으로 보조기기 연구개발 아이디어 발굴부터 개발 성과 공유, 상용화를 돕는 것이 목표다. 일상생활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는 보조기기 아이디어 제안과 보조기기 정보제공을 주요 서비스로 한다.

 

현재 열린플랫폼은 장애인·노인, 치료사 등 수요자가 직접 제안한 보조기기 수요(이하 아이디어) 228건과 국립재활원에서 개발한 보조기기 17건, 해외 공개자료(이하 오픈소스) 보조기기 사례 144건 등을 제공하고 있다.

 

열린플랫폼 누리집에 참여하는 다양한 이해관계자(장애인, 노인, 개발자, 치료사, 의사, 정책관련자, 사업가 등)가 보조기기 연구개발 및 제작에 활발히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 지원을 통해 생태계를 활성화할 예정이다.

 

또한, 실수요자 및 전문가 등이 일상생활에서 겪는 다양한 어려움을 위한 아이디어를 제안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제안은 사업 기간 내(~2023년)에 상시로 가능하다. 국립재활원도 지속적으로 보조기기 아이디어를 선정하고 개발하여 오픈소스로 업로드할 예정이다.

 

국립재활원은 20년도부터 개발한 보조기기 10건과 외부 협력기관과 함께 개발한 7건 등을 오픈소스로 제공한 바 있다.

 

접수는 열린플랫폼 및 중앙보조기기센터 누리집에서 해당 주제의 설문란에 내용을 기재한 후 제출할 수 있다. 제공되는 오픈소스는 각 보조기기의 설계도면, 제작 지침(이하 매뉴얼), 활용 매뉴얼과 동영상 등이 공유된다. 협력기관 17곳을 소개해 직접 제작하지 않아도 전문가의 지원을 받아 가까운 장소에서 보조기기를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협력기관별로 제작비가 소요될 수 있으며, 각 기관의 운영방안에 따라 비용은 상이하다.

 

국립재활원에서 개발한 보조기기는 목욕의자 등받이와 안전벨트, 안전 손톱깎이, 피아노 페달 보조기기, 유니버설 물병 보조기기, 전동휠체어 후방카메라 모듈, 거치대 회전 어댑터, 양말신기 보조기기, 휠체어용 그림그리기 보조기기, 맞춤형 게임 보조기기, 한국형 입술마우스 등이 있다.

 

국립재활원 은선덕 자립생활지원기술연구팀장은 “’보조기기 열린플랫폼’을 통해 보조기기 연구개발에 필요한 기술, 지식, 네트워크 등을 공유할 수 있는 생태계를 지속적으로 운영하여 노인·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정부, 우주·반도체 등 5대 분야 '전략적 인재 양성'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정부가 전략적인 인재 양성에 나선다. 교육부는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1일 오전 경북 구미시 금오공과대학교에서 제1차 인재양성 전략회의를 열고 항공·우주, 바이오헬스, 반도체 등 첨단소재, 디지털, 에너지 등 5대 분야의 '첨단분야 인재양성 전략'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인재양성 전략회의는 지난해 7월 반도체 분야 인재양성 방안을 통해 설치를 예고했던 민관 협의체로 중앙 정부와 지역, 민간이 협업해 체계적인 인재양성 정책을 수립하고 이를 점검, 관리할 예정이다. 의장은 대통령이,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유홍림 서울대 총장이 각각 정부와 민간 측 공동 부의장을 맡고, 의장단을 비롯해 교육·산업·연구 전문가 등 총 28명의 위원으로 꾸려졌다. 이날 교육부가 발표한 첨단분야 인재양성 전략은 '지역을 살리는 인재, 인재로 성장하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항공·우주·미래모빌리티 ▲바이오헬스 ▲첨단부품·소재 ▲디지털 ▲환경·에너지 등 향후 정부가 집중적으로 육성할 핵심 분야 5개를 비롯해 3대 전략, 10개 과제를 담고 있다. 교육부는 국정과제 포함 여부 등 정책의 일관성, 인력수급 전망을 고려한 시급성, 국제표준을 감안해 도출했다. 정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