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5.19 (목)

  • 구름조금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24.6℃
  • 구름조금서울 19.8℃
  • 구름많음대전 21.9℃
  • 구름많음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1.7℃
  • 구름많음부산 18.7℃
  • 구름많음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0.8℃
  • 구름많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5.0℃
  • 구름많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기업일반

LG엔솔 일반 청약은 18일부터 이틀 간...시총 2위 직행할까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13일 주관사에 따르면 LG엔솔 일반투자자 청약은 오는 18일부터 이틀에 걸쳐 진행된다. KB증권과 대신증권,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증권, 신영증권, 하나금융투자, 하이투자증권에서 가능하다.

최근 증시 침체에도 LG엔솔 청약과 또 다른 대어 현대엔지니어링 공모를 앞두고 증시에 자금이 몰리는 분위기다. 지난 11~12일 실시된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에 따르면 약 150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것으로 관측된다. 이를 단순 계산하면 1경이 넘는 자금이 걷힌 것으로 추측된다.

게다가 증시대기 자금도 한달 여 기간에 11조원 넘게 불어났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증시대기 자금은 투자자예탁금 64조6642억원, CMA 67조4194억원, MMF순자산총액(머니마켓펀드) 156조4724억원으로 집계됐다. 한 달 여 만에 11조147억원 늘어난 수치다. 지난달 10일에는 투자자예탁금 63조5284억원, MMF 148조6939억원, CMA 65조3190억원이었다.

 

LG엔솔은 LG화학에서 전지사업 부문을 물적분할해 설립한 2차전지 관련 제조기업이다. 이번에 신주 3400만주, 모회사인 LG화학 구주 850만주 총 4250만주를 공모한다. 공모가 희망밴드는 27만7000~30만원으로 이번 수요예측 결과를 기반으로 오는 14일에 확정한다.

상단 기준 상장 후 예상 시총은 70조원이다. 이날 기준 LG엔솔의 몸집은 삼성전자(596조원)와 SK하이닉스(72조원)에 이어 3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만약 이번 수요예측 결과에서 희망밴드 상단 초과를 써낸 기관이 많아 공모가가 그 이상으로 정해진다면, 상장 직후 만으로도 SK하이닉스를 제치게 된다.

애초에 LG엔솔은 지난해 하반기에 상장할 예정이었지만 GM리콜 사태로 한 차례 일정을 미뤘다. 이에 증시 침체기에 상장하게 되면서 우려도 있었지만, 투자업계에서 현재 분위기로는 크게 걱정없다는 반응이다.

한편 대체로 투자업계에서는 LG엔솔의 적정 시총을 100조원 내외로 제시하기도 했다. NH투자증권은 LG엔솔의 적정 시가총액으로 101조원, SK증권은 100조원을 책정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금감원, 간편결제 수수료 가이드라인 추진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금융감독원이 간편결제 수수료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수수료 공시를 추진할 방침이다. 금감원은 19일 빅테크 등의 결제수수료 공시를 위한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개최했다. 그간 빅테크 등 전자금융업자의 간편결제 수수료가 카드사보다 높아 소상공인에게 부담이 된다는 지적이 있었다. 다만, 카드사와 빅테크 등은 서비스 제공범위가 달라 수수료 구성항목도 구조적으로 같지 않다. 금감원은 간편결제 수수료 가이드라인을 행정지도 형태로 추진하고 수수료 공시를 마련할 예정이다. 현재 빅테크 등은 수수료를 구성 항목별로 체계적으로 구분 관리하거나, 공시하지 않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핀테크산업협회, 한국인터넷기업협회를 비롯해, 빅테크(3사), 결제대행업자(3사), 선불업자(3사), 종합쇼핑몰(3사) 등 온라인 거래유형별 대표 업체의 책임자와 실무자가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금감원의 가이드라인 제정 취지에 공감했다. 보완 필요사항과 세부 공시방안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제기된 의견을 중심으로 보완방안 마련을 위한 추가 실무회의를 수시로 진행할 것"이라며 "관계 부처처, 업계와 충분한 논의를 거쳐 연내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국악콘서트 ‘음으로 그린 樂’ 공연 ... 다양한 협연 선보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해운대문화회관(관장 서영지)이 5월 24일(화) 해운대문화회관 해운홀에서 5월 문화가 있는 날 국악콘서트 ‘음으로 그린 樂’ 무대로 관객들을 찾는다. ‘음으로 그린 樂’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와 해운대문화회관 주관으로 진행하는 문화가 있는 날의 하나로 관객들과 함께 봄을 그려낸다. 다원국악관현악단은 전통과 창작국악, 대중 음악 등 다양함을 관객에게 선사해 국악의 저변 확대와 전통 계승,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활동을 하는 전문 국악 관현악단이다. 이날 공연에서는 국악관현악과 협연의 부대로 탭댄스, 뮤지컬과 민요, 모듬북, 연희와 함께하는 협연을 준비해 다채로움으로 관객들에게 국악의 다양한 접근을 선보일 예정이다. 민속음악 굿이나 무용 반주에 주로 쓰이는 대풍류 가락을 모티브로 한 ‘대풍류(허튼)에 의한 실내악 무화’, 동서양의 국경을 넘는다란 의미를 내포한 Frontier의 관현악은 탭탠스와 함께 연주돼 색다를 조화를 만날 수 있다. 무대로는 △뮤지컬 배우 김효영과 김수휘가 함께하는 ‘지금 이 순간’, ‘살다보면’, ‘유일한 사람, 그대’의 뮤지컬 협연 △온갖 새들의 울음소리와 그에 얽힌 뜻을 풀어낸 민요 ‘새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혹시나도, 역시나도 역시나였어’…윤희숙 반만 따라가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전국 7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안철수 인수위원장의 분당갑 출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고문의 인천 계양을 출마 공식선언을 보고 있자니 정말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고, ‘역시나 했더니 역시나’ 이다. 안철수 분당갑 출마 꽃길 선택한 ‘역시나’ 행보 지난 3.9 대선후보였던 두 사람 중 안철수 인수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단일화를 하면서 정권교체를 이루어냈다는 평가를 받았고, 총리설까지 있었으나 결국 돌고 돌아 분당갑 지역구에 ‘안랩연구소’와의 인연을 내세워 출마를 선언했다. 안철수후보는 출마의 변으로 “경기도는 이번 지방선거의 최대 격전지이자 핵심승부처”라며 “분당뿐 아니라 성남시와 경기도, 나아가 수도권 승리를 통해 새 정부 성공의 초석을 놓겠다는 선당후사의 심정으로 제 몸을 던지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분당갑은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후보가 이재명후보를 12.66% 포인트 차이로 이긴, 웬만한 국민의힘 후보가 나오더라도 승리할 수 있는 지역. 이 지역에서 출마한 것은 누가 봐도 선거에서 손쉽게 승리하고 국회에 입성한 후 국민의힘 당대표가 되어서 차기 대통령 후보가 되겠다는 로드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