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6℃
  • 구름조금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22.6℃
  • 구름조금대전 19.2℃
  • 흐림대구 20.7℃
  • 구름조금울산 20.1℃
  • 흐림광주 23.1℃
  • 흐림부산 20.5℃
  • 맑음고창 19.9℃
  • 흐림제주 22.9℃
  • 구름조금강화 21.6℃
  • 흐림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8.9℃
  • 흐림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박성태 직론직설

【박성태 칼럼】 남의 일이 막상 자기 일이 되어보면…사후 대처가 관건

URL복사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2021년 4월 27일. 2021년 5월 4일.
현재까지 만 63년 7개월을 사는 동안 가장 지옥과 천당을 오고 간 날들 중에 가장 핫(hot)한 날들이다.


지난 4월 20일 평생 처음으로 암(전립선암) 조직검사를 했고, 4월 27일 결과를 보게 되었다. 
사전 증상도 없고, 암 인자(PSA) 수치가 비교적 낮아 정말 가벼운(?) 마음으로 암 조직검사를 했다. 아무리 전립선암이 착한 암으로 알려져 있다고 하더라도 ‘암은 암’이였기에 오마조마 일주일을 보낸 후 27일 오후 3시 결과를 보러 의사 앞에 부부가 무릎을 조아렸다. 


조직검사 결과 암이었다. 남의 일로만 생각했던 암. 막상 내 일이 되고 보니 하늘이 노랬다. 아니 아무런 증상도 없었고, 생활하는데 어떤 지장이 없었는데, 그냥 한번 해보자해서 검사를 했는데 암이라구? 이건 아니다 싶었다. 내가 잘못 들은 것이라고 소리치고 싶었다. 


다른 곳의 전이여부를 알아보기 위해 MRI, CT, 뼈전이검사를 하고 결과는 5월 4일 보기로 했다.
4월 28일 MRI 등의 검사 후 일주일은 거의 생지옥이었다. 


몇몇 지인들에게 암 판정을 받았다고 털어놓으니 모두들 걱정을 하면서도 응원의 메시지를 보낸다. 나쁜 암으로 불리는 췌장암도 아니고 발명률 1, 2, 3위인 위암, 폐암, 대장암도 아닌데 전립선암 정도는 아무것도 아니라고 위로와 격려를 해준다. 고맙지만 공감할 수 없었고 가슴에 울림도 없었다. 


전립선 암도 암인데… 만약 전이가 되었다면… 주요 포털과 유튜브 등에서 암카페, 투병후기, 수술후기 등을 찾고 또 찾아보며 밤을 하얗게 지새운다. 수면제의 힘을 빌려보지만 오만가지 상상과 생각에 역시 날밤으로 지새운다. 왜? 남의 일이 아니고 내 일이니까.


드디어 5월 4일 오후 3시.
담당의사가 검사 결과 다행히 다른 곳으로의 전이나 뼈 전이가 전혀 없는 초기암 수준이라고 하자 부부가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감사합니다’를 연발한다. 내 평생 이렇게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를 외쳐 본적이 있었던가? 부부가 동시에 이렇게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를 가슴 절절이 외쳐본 적이 있었던가?


정확히 2020년 12월 4일. 정규 골프장 라운딩에서 생애 두 번째 홀인원을 했다. ‘홀인원을 하면 3년간 재수가 좋다는데 나는 왜 아무 좋은 일이 없지’ 하던 차에 이번에 전립선암 판정, 그리고 암이 전이되지 않았다는 것이 행운이라는 생각이 번쩍 들었다. 맞다. 나쁜 암도 아니고 착한 암, 그것도 초기암이니 이 보다 더 큰 행운은 없지. 


로또 복권에 당선된 들 내 암이 나쁜 암이고 전이되었다면 무슨 소용이 있을소냐 싶었다. 
참 견강부회(牽强附會)요, 아전인수(我田引水)다. 견강부회고 아전인수면 어때. 남이 뭐라고 하든 내가 좋으면 장땡이지. 


따뜻한 위로의 말과 격려의 말을 전해주고, 수술 전 보양식을 먹게 해주겠다고 이리저리 약속을 잡고, 건강에 좋은 고가의 원적외전 이불을 보내주고, 수술 후 회복에 좋다며 건강식품 바리바리 챙겨주는 지인들에게 고마움을 느낀다. 내가 나름 세상을 열심히 산건가? 


남의 일이 자기일이 되니 이렇게 이기적이 되고 간사스럽기 그지없다. 불과 2주일 사이에 지옥이라고 울상이었다가 천당이라고 헤헤 거린다. 


이제부터는 사후 대처가 중요하다. 남의일이 자기일이 되어도 사후 대처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결과는 매우 달라진다.
아직 수술이라는 대장정이 남아있지만 37년간 함께해 온 아내가 있어 든든하다. 조기검사 때부터 수술결정과정까지 매순간 밀착 커버에 들어간 아내는 식단관리, 스케줄, 의료진 면담 등 문자 그대로 일심동체(一心同體)였다. 부부는 일심동체라는 말을 진정으로 결혼 37년만에 처음 체험한다.


이번 일을 겪으며 그래도 스스로를 대견하게 여긴 것은 지옥과 천당을 오르내리면서도 멘탈(정신세계, 마음)은 중심을 잡고 있었다는 것이다. 쉽사리 낙담하거나 기죽지 않고 씩씩하게 상황을 헤쳐 나가자고 다짐에 다짐을 했다. 사랑하는 가족과 나를 아껴주는 주변의 많은 분들앞에 건강회복 후 ‘짜잔’하고 나타나 그들의 응원과 격려에 보답하리라.


우리 인생길에 온갖 만고풍상(萬古風霜)이 있을진대 멘탈 중심 잘 잡고 헤쳐 나가면 밝은 빛이 보일 것이라는 것을 모르는 바보는 없다. 나도 바보 되기는 싫어서 힘을 낸다.


한 40년 종종걸음으로 앞만 보고 뛰어다녔으니 좀 쉬라는 하늘의 명(命)이다. 이제 더 이상 내 사전에 월화수목금금금은 없다. 글을 쓰는 직업을 가졌기에 이렇게 암 소식을 공개할 수 있어 감사하다. 암 환우들께 용기와 희망을 잃지 말라고 신참이 감히 할 말씀 올린다.

참 자기일만 하느라  한번도 경험하지못한 나라를 만들고  있는 나랏님들  처음 겪는일이라 당황하거나 낙심말고  수습잘하고 대처잘하면 극복된다는 사싷  꼭 알았으면 좋겠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 음반 발매 기념 리사이틀 개최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의 뛰어난 곡 해석력을 바탕으로 바이올린의 아름다운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무대가 찾아온다. 이번 공연은 7일 발매한 앨범 수록곡이 포함돼있으며,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의 아름답고 섬세한 선율로 관객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 음반 발매 기념 리사이틀이 24일(금)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는 유럽을 중심으로 세계 곳곳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의 연주를 들은 저널리스트 베른트 호페는 “20세기 전설적인 연주자 다비드 오이스트라흐를 연상케 하는 새로운 마에스트로다”라고 극찬한 바 있다. 이탈리아 지네티 국제콩쿠르 1위, 그리스 마리아 카날스 국제콩쿠르 1위, 티보르바르가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2위 등 유수의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 및 입상했다. 해외 초청공연으로 △스위스 비일 심포니 오케스트라 △독일 궤팅엔 심포니 오케스트라 △체코 프라하 챔버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했고, 한국에서는 △KBS교향악단 △서울바로크합주단 △부산시향 △울산시향 △충남도향 △창원시향 △대구시향 등과 협연했다. 2012년부터는 오스트리아 레히 클래식 페스티벌의 예술감독 및 메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