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16 (목)

  • 흐림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2.6℃
  • 흐림서울 24.4℃
  • 흐림대전 24.6℃
  • 흐림대구 22.8℃
  • 흐림울산 22.7℃
  • 광주 20.6℃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2.7℃
  • 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21.1℃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3.5℃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지역네트워크

한수원 노조, 월성원전 방사능 유출 괴담은 ‘국민 공포 조장’ 행위

URL복사

 

[시사뉴스 정윤철 기자]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이 최근 일부 정치인과 언론에서 나돌고 있는 월성원전의 방사능 유출 우려와 관련, ‘국민 공포 조장’ 행위라며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했다.

 

한수원 노조는 11일 성명서를 내고 일부 정치인과 언론에서 법으로 정한 기준치 이내로 관리가 되고 있는 방사능 물질(삼중수소)이 마치 외부로 유출돼 심각한 문제가 있는 듯이 말하고 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노조는 월성원자력본부 주변의 방사능(삼중수소) 농도는 법이 정한 수준보다 훨씬 낮은 상태며, 발전소관리구역 내 방사능 농도 역시 법이 정한 기준치 이내에서 엄격히 관리를 되고 있는데도 일부 정치인과 언론이 방사능 관리에 문제라도 있는 듯 한 발언으로 국민과 지역주민의 불안을 유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특히 월성1호기 차수막 천공과 관련, 안전규제기관과 지역주민에게 차수막이 천공된 상황 설명과 보수 계획 등을 설명하고 작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이를 마치 현 상황을 은폐하고 외부로 방사능이 유출이 된 것처럼 큰일이 발생했다고 침소봉대하며 공포를 조장하고 있다며 이런 이유가 무엇인지 따져 물었다.

 

노조는 이 같은 행태에 대해 최근 월성1호기 경제성평가와 관련한 검찰의 강도 높은 수사를 막아보려는 정치적 물타기로 의심하면서 한수원과 노동자들을 정쟁의 도구로 삼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마지막으로 더 이상 괴담을 통한 불필요한 공포조장이 아닌, 엄격한 과학적 사실에 근거해 국민들에게 원자력 안전성에 대한 올바른 이야기를 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추미애 "누가 손준성 임명했나…'강도 누가 낳았냐' 한심 질문"
"尹, 손준성으로 자신의 죄 회피하려는 잔꾀" "직급 강등해도 앉히려는 이유 납득 어려워" "청구고발장 작성돼…왜 싸고돌았는지 이해"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6일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총장으로서 조직을 사유화해 정치에 노골적으로 개입한 윤석열의 난에 그 하수 손준성 검사(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를 누가 임명했느냐 하는 것은 문제의 본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전하며 "마치 강도를 잡았는데 강도의 범행이 초범인지 상습범인지, 피해 규모가 얼마나 되는지 수사에 집중하지 못하도록 그 강도를 누가 낳았느냐를 캐묻는 것과 같이 한심한 질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손 검사로 어그로를 끌어 자신의 죄를 회피하려는 것이 윤 전 총장의 잔꾀인데, 민주당 대선 후보가 동조하는 것은 대단히 어리석은 일"이라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찾아낸 손 검사가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윤 전 총장을 엄호하기 위해 장관을 규탄하는 연서명부의 맨 앞에는 손 검사 이름 석 자가 들어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가 부당하다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