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5.1℃
  • 구름조금강릉 -1.0℃
  • 맑음서울 -3.2℃
  • 구름많음대전 -3.8℃
  • 흐림대구 -0.3℃
  • 구름많음울산 0.4℃
  • 흐림광주 -1.0℃
  • 흐림부산 1.5℃
  • 구름많음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4.0℃
  • 구름많음강화 -3.3℃
  • 구름조금보은 -5.9℃
  • 흐림금산 -4.1℃
  • 흐림강진군 -0.2℃
  • 흐림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연예

‘음악과 영화의 만남’ 제3회 미사리음악영화제

URL복사

코로나19 확산 속 비대면으로 경기 하남시에서 개최
초청작 '안녕 미누'·'홀로그램 유니버스' 등 상영
내년 2021년 영화제 단편 공모작 선정 시상도 함께

[ 시사뉴스 김부삼 기자 ] 신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속에서도 경기도에서는 다양한 주제로 많은 영화제가 비대면으로 치러지며 도민들과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28일과 29일 경기 하남문화예술회관에서는 음악과 영화의 만남이라는 콘셉트의 제3회 미사리음악영화제가 열렸다.

(사)한국영화인총연합회 하남지부가 주최, 주관하고 경기콘텐츠진흥원, 경기영상위원회, 하남시청, 하남문화재단, 한국예총 하남지부가 지원한 이번 미사리음악영화제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일부 행사를 축소하고, 대부분의 행사를 유튜브를 통한 온라인 중계로 진행했다.

영화제는 첫날 28일 인디 뮤지션들의 공연으로 문을 열었다. 뮤지션 소매(Somae)와 셀린셀리셀리느(SellinSellySelline), 빈티지 프랭키(Vintage Frankie), 됸쥬(DyoN Joo) 등이 별도의 스튜디오에서 라이브 공연을 펼치며 영화제 개막을 축하했다.

영화제 둘째 날인 29일에는 영화 '안녕 미누'와 '홀로그램유니버스' 등이 초청작으로 선정돼 상영됐다.

영화 '안녕 미누'는 네팔 출신 이주민 노동자 미누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스무 살에 한국에 와 식당일부터 봉제공장 재단사로 일했지만 2009년 강제추방을 당했다.

하지만 미누는 추방의 위기 속에서 같은 처지의 이주민 노동자들과 '스탑 크랙다운'(Stop Crackdown·단속을 멈춰라)이라는 밴드를 결성하고 이주노동과 인권의 현장에서 노래를 불렀다.

영화는 노동자를 상징하는 빨간 목장갑을 끼고 마이크 잡은 미누의 모습을 통해 관객들에게 한국 사회에 경종을 울린다.

미누는 지난 2018년 심장마비로 47년의 짧은 생을 마감했지만, 그의 목소리는 영화에서 생생하게 울려 퍼진다.

'안녕 미누'를 연출한 지혜원 감독은 사전 인터뷰에서 "영화 속에서 미누가 불렀던 노래들을 잘 들어보면 우리에게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었는지, 이 영화가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었는지를 잘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며 "음악을 유심히 잘 들어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두 번째 초청작 '홀로그램 유니버스'는 1991년 16살 차이가 나는 동생과 포크 듀오 그룹인 '16년 차이'를 결성한 김용덕의 이야기다.

데뷔 당시에는 특유의 서정적이고 솔직담백한 음악으로 큰 호응을 얻었지만, 90년대 중반 포크 뮤지션들의 활약이 줄어들며 이들 역시 잊혀져갔다.

사람들이 더 이상 기억하지 않지만 이들은 여전히 음악을 붙잡고 있다. 여러 나라를 여행하며 다양한 악기들을 연주하던 김용덕은 그동안 모아둔 곡으로 앨범을 출시했다. 타이틀곡 제목이 '홀로그램 유니버스'다.

초청작 상영 이후에는 가수 애런의 축하공연과 함께 내년 재4회 미사리음악영화제 단편 음악영화 제작 지원 발표와 시상식이 진행됐다.

시상식에 앞서 무대에 오른 조재성 경기도영상위원회 위원장은 "미사리음악영화제가 앞으로 국내를 대표하는 영화제로 발전되길 바란다"라며 "올해는 코로나19로 오프라인 행사가 많이 축소됐고, 온라인으로 진행됐는데, 내년에는 더 풍성한 영화제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영화제 측은 단편 음악영화 제작 지원 공모를 통해  박영광, 김재훈 감독의 작품이 각각 선정됐다.

두 감독의 작품의 주제는 '음악을 통한 꿈의 실현'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박영광 감독의 작품은 미국 카네기홀에서 공연하는 최초의 동양인 랩퍼를 꿈꾸는 주인공을 통해 자존심과 꿈을 지키는 것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를 보여주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김재훈 감독의 작품은 다른 삶을 살아가던 친구들이 그들의 꿈이었던 음악 밴드 하기 위해 다시 모이며 벌어지는 일을 그려낼 예정이다.

행사 집행위원장을 맡은 장인보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하남지부장은 "제1, 2회 미사리음악영화제가 기대 이상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기에 좀 더 행사를 크게 준비를 하려 했다"며 "하지만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관객이 많이 모일 수 없는 상황이라 고민이 많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행사 이전에 국민의 안전이 우선이기에 온라인 행사 진행과 음악영화 작품 및 영화제작 지원으로 영화인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실어 주고 관객분들에게는 음악과 영상으로 감동과 희망을 줄 수 있는 부분에 초점을 맞췄다"라며 "영화제의 크기를 키우기보다 전 국민이 힘든 시점에 내실을 다질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했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정부, 우주·반도체 등 5대 분야 '전략적 인재 양성'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정부가 전략적인 인재 양성에 나선다. 교육부는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1일 오전 경북 구미시 금오공과대학교에서 제1차 인재양성 전략회의를 열고 항공·우주, 바이오헬스, 반도체 등 첨단소재, 디지털, 에너지 등 5대 분야의 '첨단분야 인재양성 전략'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인재양성 전략회의는 지난해 7월 반도체 분야 인재양성 방안을 통해 설치를 예고했던 민관 협의체로 중앙 정부와 지역, 민간이 협업해 체계적인 인재양성 정책을 수립하고 이를 점검, 관리할 예정이다. 의장은 대통령이,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유홍림 서울대 총장이 각각 정부와 민간 측 공동 부의장을 맡고, 의장단을 비롯해 교육·산업·연구 전문가 등 총 28명의 위원으로 꾸려졌다. 이날 교육부가 발표한 첨단분야 인재양성 전략은 '지역을 살리는 인재, 인재로 성장하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항공·우주·미래모빌리티 ▲바이오헬스 ▲첨단부품·소재 ▲디지털 ▲환경·에너지 등 향후 정부가 집중적으로 육성할 핵심 분야 5개를 비롯해 3대 전략, 10개 과제를 담고 있다. 교육부는 국정과제 포함 여부 등 정책의 일관성, 인력수급 전망을 고려한 시급성, 국제표준을 감안해 도출했다. 정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