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2.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1℃
  • 구름많음강릉 8.7℃
  • 구름많음서울 13.5℃
  • 구름많음대전 12.7℃
  • 구름많음대구 9.4℃
  • 구름많음울산 9.5℃
  • 흐림광주 12.5℃
  • 구름많음부산 9.9℃
  • 흐림고창 12.6℃
  • 흐림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12.2℃
  • 구름많음보은 10.9℃
  • 구름많음금산 11.4℃
  • 흐림강진군 11.9℃
  • 구름많음경주시 9.2℃
  • 구름많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e-biz

한남뉴타운 퍼스트부동산, "한남뉴타운 3구역은 지금.."

URL복사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16일 용산구민의 날 기념사에서 한남뉴타운 전체 순풍이 불어 한남동 일대 천지개벽할 날이 가까워지고 있다고 밝혀 한남뉴타운 3구역에도 영향이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남3구역 재개발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일대에 지하 6층~지상 22층, 197개동, 5816가구(임대 876가구 포함)와 근린생활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공사 예정 가격만 1조8880억원에 달한다고 전했다.

 

한남뉴타운 퍼스트부동산 관계자는 "정확하고 빠른 확인을 위하여 한남3구역 조합에 알아보니 현재는 내년 초 감정평가를 발표한다고 한다"며 "내년 초 감정평가 발표가 되면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관리처분인가를 받을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남뉴타운 3구역은 서울 용산국제학교 등의 유명학군과 용산가족공원, 반포한강공원 등이 인접하고 강남으로의 접근도 수월한 위치로 용산구 한남의 금싸라기 지역으로 재개발사업에 활기를 띄고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미니 다큐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방영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의 일환으로 제작한 인류무형유산 미니 다큐멘터리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20부작을 3월 1일(월)부터 5월 4일(화)까지 매주 월·화 오전 11시 50분 KBS 1TV를 통해 방영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을 통해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종목 공연과 이를 소재로 한 창작작품 공연을 지원하고 있다. 인류무형문화유산을 소재로 원형 공연과 창작공연이 펼쳐지는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 등 무형문화유산 활용 전통문화 콘텐츠를 선보이며 인류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 다큐멘터리 ‘한국의 인류유산’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판소리, 아리랑, 처용무 등 유네스코에 등재된 우리 인류무형문화유산 속에 담긴 역사적, 자전적 이야기를 발굴하고, 이를 고품질(UHD) 영상으로 제작해 세계가 인정한 대한민국 무형문화유산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전달한다. 특히 제작에 참여한 한국방송공사(KBS) 공사 창립 기획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게 돼 전통문화유산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인식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