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5 (수)

  • 흐림동두천 7.4℃
  • 맑음강릉 11.5℃
  • 흐림서울 9.2℃
  • 맑음대전 11.9℃
  • 맑음대구 12.0℃
  • 맑음울산 14.1℃
  • 맑음광주 12.9℃
  • 맑음부산 14.8℃
  • 맑음고창 11.5℃
  • 맑음제주 13.6℃
  • 흐림강화 9.0℃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2.6℃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e-biz

도시재생사업으로 핫한 인천 원도심, ‘주안역 미추홀 더리브’ 아파텔 공급

URL복사

 

[시사뉴스 윤호영 기자]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에도 인천은 청약열기가 식을 줄 모른다. 지난 6월 분양했던 인천 서구 소재 ‘검암역 로열파크씨티 푸르지오’가 3,134가구 모집에 8만 4,730명이 몰려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당해 1순위 마감을 성공했다. 올해 들어 인천에서 분양한 단지 대부분이 우수한 청약경쟁률을 달성하며 1순위 마감에 성공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와 비교해도 청약 신청자 수와 청약 경쟁률이 대폭 상승했는데, 평균 경쟁률과 1순위 경쟁률 모두 지난해 하반기의 3배 가량 오른 수치이다.

 

눈여겨볼 것은 오랫동안 신규분양 시장에서 소외 받았던 인천 원도심의 상승세이다.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 원도심(미추홀구, 중구, 동구)에는 현재 총 38개 정비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원도심의 중심인 미추홀구에는 총 20여 개 정비사업이 추진 중이며, 현재 확정된 규모만 총 2만 1,000여 가구에 달해 노후 되었던 원도심이 신흥 주거타운으로 변모하고 있다.

 

인천 원도심의 약진에는 각종 교통호재도 한몫 하고 있다. 송도에서 서울을 거쳐 남양주까지 이어지는 GTX-B 노선은 2022년 착공 및 2027년 개통이 예정되어 있고, 인천 1호선은 2024년에 검단까지 연장 개통이 예정되어 있으며, 인천 2호선은 일산까지 연장될 전망이다.

 

정부의 강도 높은 6.17규제 이후 인천 원도심의 분양 열기도 주춤하여 경직 되는 듯 했으나, 주변 시세에 비해 합리적인 분양가로 공급중인 ‘주안역 미추홀 더리브’가 345세대의 아파트 분양에 이어 320호실의 아파텔 공급에 나서 화제다.

 

아파텔은 오피스텔과 아파트의 합성어로 주거형 오피스텔을 뜻하는데, 주변 아파트보다는 저렴한 시세로 아파트와 동일한 컨디션의 생활을 누릴 수 있어 실거주를 목적으로 하고 있는 신혼부부들에게 특히 인기가 좋다.

 

‘주안역 미추홀 더리브’는 인천의 중심을 연결하는 인천 2호선 주안역과 시민공원역이 모두 인접해 있으며, 주안역에서는 1호선 환승을 통해 서울까지도 이동이 수월하다. 또한 인근으로 GTX-B 노선이 지나는 인천시청역도 들어설 예정으로, 향후 트리플 역세권의 가치를 누릴 전망이어서 미래가치 또한 크다. 여기에 제2경인고속도로, 영동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도 우수해 서울 및 수도권 어디로든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안전한 교육 환경도 주목할 만하다. 도화초, 석암초, 인천고 등 여러 학교가 단지 반경 1㎞ 반경 내에 자리하고 있어 도보 통학이 가능하다. ‘주안역 미추홀 더리브’의 견본주택은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동에 위치해 있다





배너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코로나19 K극복 ‘히든기업’을 찾아서 시즌2 - ⑪】 ㈜제이엠테크 이경복 대표
폐라디에이터 처리공정 세계 최초로 대용량 처리 가능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사상초유의 '코로나19' 펜데믹 상황은 국내외적으로 엄청난 사회적 변화를 가져왔고 이에 따라 기업창업, 기업경영 환경도 급변하고 있는 뉴노멀 시대를 맞았다. '코로나19' 사태로 경제 위기 수준의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는 우리 경제는 올해 경제성장률은 IMF 외환위기 이후 최저치 성장률인 2.3% 감소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창업기업의 86%가 3년 만에 폐업한다는 통계는 이미 예전 얘기가 되었고 현재 운영 중인 기업도 더 이상 버티기 힘든 상황에 직면해 있다. 이에 본지는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활로를 개척해 성장전략을 짜고 있는 히든기업, 강소기업을 찾아 그들의 생존과 미래, 실천전략 등에 대해 기획특집 시리즈기사로 지난 10월 5일부터 11월 2일까지 20개 기업을 보도 한 바 있다. 히든기업들의 발굴 보도는 대기업군은 아니지만 해당분야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는 중소기업, 스타트업 위주로 취재하고 보도하여 소비자는 물론, 정부, 학계, 산업계까지 전 방위적으로 히든기업과 스타트업의 성공을 확산시키고자 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