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24.2℃
  • 흐림서울 26.0℃
  • 박무대전 25.4℃
  • 박무대구 27.2℃
  • 박무울산 26.5℃
  • 박무광주 27.5℃
  • 박무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7.5℃
  • 흐림제주 29.7℃
  • 흐림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5.4℃
  • 구름조금거제 27.1℃
기상청 제공

기업일반

현대건설, 국내 최초 열화상·안면인식 출입시스템 도입

쿠팡 물류센터 현장 출입구 시스템 시범 적용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현대건설이 국내 최초로 건설현장에 비대면 열화상·안면인식 출입관리시스템을 도입한다.

 

현대건설은 스마트건설 기술을 시범 적용하고 있는 쿠팡 물류센터 현장 출입구에 해당시스템을 적용했으며 효과 검증 후 전 현장으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비대면 열화상·안면인식 출입관리시스템을 통해 근로자 건강이상을 사전 감지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업무 생산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건설이 이번에 도입한 출입관리시스템은 열감지 센서 기능이 추가된 인공지능 안면인식 시스템으로, 마스크 착용 상태에서도 근로자들의 건강상태와 출입이력 등 근무정보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시스템은 체온측정 뿐 아니라 마스크를 적절하게 착용했는지 여부를 감지하고 문제가 있을 경우 출입이 제한된다.

 

사물인터넷(IoT) 기반 첨단 시스템 적용으로 현장에서 무인·비대면 체크가 가능해져, 별도의 체온측정을 위해 관리자를 배치하고 근로자들과 대면해 일일이 체온을 확인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게 됐다.

 

현대건설은 열화상·안면인식 출입관리 기능을 현대건설의 IoT(Internet of Things : 사물인터넷)기반 현장 안전관리 종합 플랫폼인 '하이오스'에 추가 탑재한다. 하이오스(HIoS)는 건설업계 최초로 개발된 안전관리 종합 플랫폼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건설현장에서 다양한 최첨단 시스템을 적용해 근로자의 안전 및 감염병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4차산업 기술을 현장에 적극적으로 도입해 근로자의 안전·보건 및 생산성 증진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권영세 “용산정비창 주거용 개발 중단돼야”
“국제업무지구 실현 모든 노력 기울여 나갈 것” “부동산 정책 실패 희생양 되는 것 강력 저지”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서울 용산)은 4일 발표한 정부의 8·4 부동산 대책과 관련해 “정부가 추진하는 용산정비창 개발이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용산정비창 부지 절반 가까이 주거용으로 바뀐다면 국제업무지구는 허울만 남을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권 의원은 “오늘(4일) 정부 발표 자료를 보면 당초 아파트 물량이라고 하는 8000호 물량도 애당초 용산정비창 등에 대한 장기플랜 없는 졸속 발표”라며 “거기에다 증가분이라면서 ‘2000호’ 숫자를 넣었을 뿐 ‘졸속에 졸속’인 대책”이라고 성토했다. 그는 “대한민국에서 미래가치가 가장 높은 땅이 단순히 문재인 정부의 실패한 주택정책을 만회하기 위한 도구로 희생되어서는 안 된다”며 “정비창 부지는 우리 미래세대를 위해 국가경쟁력을 높이는 데 사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이어 “용산정비창 부지는 서울경쟁력과 국가경쟁력을 위한 마지막 남은 기회의 땅”이라며 “전 세계가 글로벌기업과 회사를 유치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정부는 한심한 정책으로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서울숲공원, ‘설렘 웨딩 사진전’ 공모 실시
서울숲공원이 ‘서울숲 속 우리들의 설레는 순간’을 주제로 한 ‘설렘 웨딩 사진전’ 개최를 위해 사진을 공개 모집한다. 이번 사진전은 서울숲공원을 배경으로 시민이 촬영한 디지털 사진을 통해 설렘 가득한 연인, 부부의 행복한 추억을 공유하고자 마련했다. 서울숲공원 내에서 촬영한 웨딩 스냅 사진, 데이트 사진 등 커플의 설레는 순간을 담은 인물 사진이라면 어떤 사진이든 응모할 수 있다. 접수 기간은 9월6일까지로 서울숲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 가능하며 1팀당 5작품까지 응모할 수 있다. 전문가 심사를 통해 사진전에 응모한 작품 중 최종 20작품을 선정한다. 선정된 작품은 ‘설렘 웨딩 사진전’에 전시되며 선정자 커플만의 메시지가 담긴 풍경을 제작해 서울숲 설렘정원에 작품을 설치할 예정이다. ‘설렘 웨딩 사진전’은 유한킴벌리와 함께 조성한 설렘정원 일대에서 10월24일부터 약 3주간 개최되며 유한킴벌리가 주최하고 서울그린트러스트 서울숲컨서번시가 주관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숲 홈페이지의 서울숲 소식 게시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숲컨서번시는 공원서비스 질을 향상시키고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주도적인 시민 참여를 위해 구성 조직으로 2016년 11월부터 서울숲공원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그린벨트, 유휴부지에 로또아파트 공급하면 집값 잡힌다.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해제냐 보존이냐’를 놓고 갑론을박이던 그린벨트문제가 결국 보존으로 결론이 났다. 다만 태릉골프장과 인근 그린벨트를 예외적으로 해제해 ‘미니신도시’급 아파트를 공급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일 그린벨트는 미래세대를 위해 해제하지 않고 계속 보존해 나가는 대신 태릉골프장과 인근 부지는 주택공급대상 부지로 검토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결정의 배경에는 그린벨트 해제 시 보상 과정에서 시장 유동성에 영향을 미치고 인근 부동산값 상승 우려가 컸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결정을 보면서 정부가 서울 수도권 주요 요지의 그린벨트나 유휴부지에 분양아파트가 아닌, 기존의 개념과는 다른 영구임대아파트를 지어 전 국민을 대상으로 아파트를 공급하겠다는 획기적인 발상을 했더라면 집값을 단숨에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기존의 개념과 다른 영구임대아파트는 현재와는 입주 자격부터 공급기준까지 완전히 다른 영구임대주택을 말한다. 입주기한을 50년, 100년 등으로 정하지 않고 입주 자격도 최저 소득자 및 국가유공자 또는 유족, 북한이탈주민 한부모가정 등 사회보호계층이 아닌, 강남에 사는 1가구 다주택자든, 지방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