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8.10 (월)

  • 흐림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2.8℃
  • 서울 25.4℃
  • 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5.1℃
  • 흐림울산 27.2℃
  • 구름많음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6.0℃
  • 흐림제주 28.5℃
  • 흐림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6.2℃
  • 구름많음경주시 27.0℃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문화

"신약개발은 자연과학의 종합예술"…'신약의 탄생'

[시사뉴스 김부삼 기자] 신약은 암, 알츠하이머병, 감염병, 노화 등 병 치료뿐만 아니라 일상의 건강함에 기여하도록 개발되고 있다.

 

유한양행 신사업개발팀을 이끌며 한국의 제약 기술을 해외로 수출하는 일을 진행하는 윤태진 박사는 약물의 최신 개발 현장에서 일어나는 혁신을 살펴보며 신약 개발의 미래를 가늠해볼 수 있는 중요한 변화들을 이야기한다.

 

윤 박사는 신약 개발이야말로 화학, 생물학, 의학, 분석과학 등 현대과학 정수가 녹아 있는 자연과학의 종합예술이라고 말한다. 여러 분야의 협업으로 이루어지는 신약 개발은 아직까지 정복하지 못한 질병 치료의 돌파구를 찾기 위해 분야를 더욱 넓혀가며 새로운 시도를 해보고 있다. 약과 거리가 멀어 보이던 장내 미생물 연구, 약과 관련이 없어 보였던 인공지능까지 신약개발에 도입되고 있다.

 

1980년대 암은 사람들에게 죽음의 공포심을 일으키는 대표 질병이었다. 이후 각국 정부가 암 치료제 개발에 나섰지만 암의 정복은 이루어지지 않았고비관의 목소리마저 나오기 시작했다. 알츠하이머병과 면역질환 또한 당초 예상과는 달리 난관에 부딪혔고 많은 사람을 괴롭히는 질병으로 남아 있다. 저자는 이들 질환의 약물 개발 역사를 되짚으며 과거 치료법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지금 등장한 약물은 어떤 방식을 택하는지, 이 새로운 방식이 과연 미래에도 유망하다고 볼 수 있을지 그 개발 동향을 살펴본다.

 

100년간 의학계의 발전으로 평균 수명이 늘면서 노화는 자연 현상이 아닌 우리가 극복해야 할 질병으로 인식되고 있다. 노화는 여러 현상이 종합된 최종 결과로 일어나는 현상이다. 이에 저자는 노화 원인을 DNA 수준, 세포 수준, 개체 수준으로 나눠 세포 노화, 텔로미어 감소, 줄기 세포 고갈 등 9가지로 정리한다. 항노화 물질이 정말로 노화 치료에 효과적인지 살펴보며 노화 방지를 위해 우리가 실생활에서 행할 수 있는 생활 수칙도 이야기한다.

 

256쪽, 바다출판사, 1만7500원.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文대통령, 이르면 오늘 노영민 실장 등 참모 거취 결단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르면 10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의 사표 수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후임자 물색 등 현실적인 상황 등을 감안하면 6명 일괄 사표 수리보다 인사 검증 절차가 끝난 자리부터 순차적으로 교체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청와대 참모진 다주택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노 실장과 수석비서관급에서 김조원 민정·김외숙 인사·김거성 시민사회·강기정 정무·윤도한 국민소통수석 5명은 지난 7일 문 대통령에게 일괄 사의를 표명하고 언론에 공개적으로 알렸다. 문 대통령은 주말 동안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한 고심을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순전히 대통령의 결단만을 앞둔 상황에서 ▲일괄 수리 ▲일부 반려 및 선별 수리 ▲일괄 반려 카드 중 어떤 선택을 내릴지 시선이 쏠린다. 이날 오후 2시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가 예정된 만큼 적어도 오전쯤 대통령 주재 티타임에서 최종 결론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참모진들로부터 촉발된 부동산 이슈 민심 이반 사태를 마냥 두고만 볼 수 없을 뿐더러 어수선한 내부 기강도 다잡아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신속한 입장 정리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실적 상황을 감안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등불]모든 사람과 화평하려면
어느 노부부가 사소한 문제로 부부싸움을 하였습니다. 할머니는 감정이 상해 입을 다물고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식사 때가 되어 할아버지에게 상은 차려 주었지만 한쪽에 앉아 말없이 바느질만 하고 있었습니다. 할아버지는 답답할 노릇이었지요. 그러다가 순간 묘안이 하나 떠올랐습니다. 할아버지는 갑자기 옷장을 열고 무엇인가 열심히 찾기 시작했습니다. 할머니는 처음에는 못 본 척하다가 궁금하여 “도대체 뭘 찾는데 그래요?” 하였습니다. 그러자 할아버지가 빙그레 웃으며 “당신의 목소리를 찾았지 뭐야. 이제야 당신의 목소리를 찾았구려. 여보, 내가 잘못했어요.” 하며 사과했습니다. 감정이 상해 입을 다물었던 할머니는 마음이 풀어져 “제가 잘못했어요.” 하며 다시 웃음꽃이 피어났지요. 우리가 살아가면서 화평을 이루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로마서 12:18에 “할 수 있거든 너희로서는 모든 사람으로 더불어 평화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화평이란, 비록 내가 옳다 하더라도 상대에게 맞춰 줄 수 있고, 내 믿음이 크다 하더라도 믿음이 작은 사람의 마음에 여유를 줄 수 있는 마음입니다. 곧 진리 안에서 이것도 저것도 가한 융통성 있는 마음이며, 모든 사람의 유익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뭔가 보여주려고 서두르면 폭망한다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지난 6월17일에 이어 7월10일, 그리고 8월4일 불과 50여일 만에 3차례나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다. 그것도 매번 핵폭탄 급 내용으로 가득 찬 대책으로 국회에 후속 입법을 촉구했고 국회는 지난4일 7.10 부동산대책의 원활한 시행을 위해 ‘부동산 3법’을 다수당의 힘으로 밀어붙여 통과시켰다. 이와 함께 ‘공수처 후속3법’도 역시 다수당의 힘으로 밀어붙였다. 당정의 연이은 부동산 대책 발표와 입법, 공수처 관련 입법 추진과정을 보면서 지난 80년대 유명 코미디언 겸 국회의원이었던 고(故)이주일(李朱一)씨가 떠올랐다. 본명이 정주일(鄭周逸)인 이주일씨는 못생긴 얼굴로 인해 정상적인 방송의 데뷔가 어려웠으나 1980년 TBC의 ‘토요일이다 전원 출발’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방송에 데뷔했고, 80년대를 주름잡는 ‘코미디의 황제’로 군림하게 되었다. 이씨는 자신의 단점을 장점으로 끌어내어 “못생겨서 죄송합니다”, “뭔가 보여드리겠습니다” 등의 유행어로 인기를 끌었고 급기야 1992년 경기도 구리시에서 통일국민당 소속으로 14대 국회의원에 선출되며 4년간 정치인 생활을 하기도 했다. 그는 1996년에 "코미디 공부 많이 하고 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