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6.1℃
  • 구름조금강릉 8.4℃
  • 맑음서울 6.6℃
  • 맑음대전 7.6℃
  • 맑음대구 10.0℃
  • 맑음울산 11.4℃
  • 맑음광주 8.8℃
  • 맑음부산 11.9℃
  • 구름많음고창 7.2℃
  • 맑음제주 12.4℃
  • 맑음강화 8.2℃
  • 맑음보은 6.2℃
  • 맑음금산 4.7℃
  • 구름조금강진군 9.5℃
  • 맑음경주시 11.2℃
  • 맑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경제

전 세계 앱 퍼블리셔 수익 국내 1위는? [넷마블>엔씨>게임빌>카카오]

전세계 1위 중국 텐센트 등극
넷플릭스는 24위 차지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지난해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익을 낸 52개의 모바일 앱 퍼블리셔 52곳 가운데 국내 기업 1위는 넷마블이 차지했다.

모바일 데이터 및 분석 플랫폼인 앱애니가 발표한 ‘2020년 상위 퍼블리셔 어워드' 자료에 따르면, 국내 기업은 4곳이 이름을 올렸다. 넷마블(6위)을 비롯해 엔씨소프트(20위), 게임빌(39위), 카카오(48위) 순이다.

전 세계 1위는 중국 텐센트다. 2위 넷이즈(중국), 3위 액티비전 블리자드(미국), 4위 슈퍼셀(핀란드), 5위 반다이남코(일본)  순이다.

올해 6위를 차지한 넷마블은 2015년부터 5년 연속 상위 10권 내에 들었다. 지난해 5위보다는 순위가 한 계단 하락했다.

이승원 넷마블 대표의 설명이다.

"지난해 일곱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쿵야 캐치마인드, BTS월드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이 차별화된 게임성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긍정적 성과를 거뒀다.올해는 A3: 스틸얼라이브,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제2의 나라: 크로스월즈, 스톤에이지M(가제) 등 자사 및 글로벌 유명 IP 기반의 다양한 대작으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더욱 집중할 것이다."

지난해 모바일 게임의 전세계 매출은 860억 달러로 전체 모바일 앱 매출의 72%를 차지했다. 실제 이번 순위에도 1위부터 9위까지 게임사가 차지했다.

게임 외 소셜 네트워크와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퍼블리셔들의 성장도 눈에 띈다. 작년 비게임 앱 중 소비자 지출 1위를 차지한 데이팅 앱 ‘틴더(Tinder)’의 모회사인 IAC(InterActiveCorp)가 2018년보다 2단계 상승한 10위를 기록했다. 

중국판 넷플릭스로 불리는 비디오 스트리밍 플랫폼 ‘아이치이(iQiyi)’가 계열사로 있는 중국 최대 검색 업체 바이두(Baidu)는 18위로 조사됐다. 넷플릭스(Netflex)는 24위를 차지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총선] '격전지를가다' 용산, '3선+주중대사' 권영세 vs '前서울시 부시장' 강태웅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코앞으로 다가온 4·15 총선에서 서울은 여야 승패를 가를 '바로미터'다. 서울에서 최고 격전지로 꼽히는 지역은 종로(이낙연 황교안), 광진을(고민정 오세훈), 동작을(나경원 이수진)이다. 더불어민주당 현역 불출마 지역인 용산 승부도 격전지로 꼽힌다. 용산은 통합당 권영세 전 주중대사와 민주당 강태웅 전 서울시 행정부시장이 대결한다. # 권영세 후보, 3선 경륜가에 주중대사 이력까지 권영세 후보는 검사 출신으로 영등포을에서 16·17·18대까지 3선을 했고 주중대사까지 지냈다. 권 후보 스스로도 "경륜 있고 여러 일을 해 본 사람"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보수 텃밭'으로 알려진 용산에 출사표를 던진 권 후보는 "특히 지역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용산구나 서울시 외에도 중앙정부 부처나 민간과도 협조를 이끌어내야 하는데 저는 그런 일을 했던 사람이기에 강점이 있다"고 밝혔다. 권 후보가 들고 다니는 피켓에는 '이촌 파출소 존치, 치안 강화', '주민 편의시설 확충', '신분당선 이촌역 추진' 3개 공약이 적혀있다. 첫 번째로 적힌 이촌파출소 존치 공약은 이촌동 시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고려했다. 권 후보는 "어이없는 이유로 이촌파출소가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초중고대학 온라인강의 전국 원격대학(사이버대학)들이 지원 나서라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오는 4월 9일부터 고3과 중3을 시작으로 전국의 초중고가 오는 4월20일까지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한다. 대학들도 당초 4월 중순까지 예정했던 온라인수업을 4월 말까지, 심지어는 한 학기 내내 시행하기로 했다. 코로나19사태로 사상 처음 겪는 일이라 교육 현장 곳곳에서 난리가 났다. 교육 현장뿐 아니라 특히 유치원 초중고 학부모들도 아우성이다. 이런 사상 초유의 일을 목도(目睹)하면서 이럴 때 온라인교육에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전국 21개 원격대학(사이버대학)이 적극 나서서 전국의 초중고대학 온라인강의 교육 지원에 나서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물론 교육부가 EBS 등을 통한 강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기는 하지만 강의 콘텐츠 제공보다 더욱 중요한 것은 온라인 강의의 제작, 수업 진행, 출결·평가 등 오프라인 대면 강의를 대체할 수 있는 교육시스템 운영 노하우다. 일선 초중고는 물론 대학들까지도 온라인 강의 제작부터 평가까지 처음 겪는 일에 당황하고 있어 온라인강의로 4년간 대학 수업을 진행해 학사를 배출하는 사이버대학의 노하우는 현재 상황에서 매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이버대학은 2001년에 9개 대학이 최초로 설립된 이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