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3 (수)

  • 맑음동두천 21.1℃
  • 맑음강릉 27.8℃
  • 구름많음서울 21.0℃
  • 구름많음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6.9℃
  • 구름조금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2.0℃
  • 구름많음고창 23.6℃
  • 흐림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조금금산 23.6℃
  • 구름조금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경제

두 달 새 5대 그룹 시총 98조 증발 [코로나19로 주가 폭락]

한국거래소 ‘사이드카’ 발동...8년 5개월 만
롯데쇼핑, 34.5% 증발
삼성 12.8%, SK 16.1%, 현대차 19.9%, LG 5.2% 감소
문 대통령, “희망 바이러스로 극복해 나가야”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5대 그룹에서만 98조 원이 증발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재계에 초비상이 걸렸다.

 

한국거래소는 11일 오후 1, 85개월 만에 사이드카’(프로그램매도호가 일시효력정지)를 발동했다.

 

이날 조치는 코스피200 선물가격이 5%하락한 데 따른 것.

 

장중 한때 전날 대비 99.71포인트(5.23%) 내리며 1808.56을 가리켰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조짐을 보이자 재계는 긴장할 수밖에 없어 보인다.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17, 5대 그룹 주요 계열사의 시가총액은 7387,630억 원.

 

11일 기준 이들의 시가총액은 6406,927억 원으로 98702억 원이 줄었다.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기업은 롯데그룹.

 

롯데쇼핑이 휘청거렸다. 같은 기간 38,614억 원에서 25,290억 원으로 13,351억 원 줄었다. 34.5%가 폭락한 대참사 수준.

 

코로나19 불안감에 소비자들이 외부활동을 꺼리고 있는데다 확진자가 점포를 방문하면서 임시 휴점이 이어져 영향을 받았다.

 

충남 서산 대산공장 폭발사고로 생산을 중단한 롯데케미칼은 14.9%, 롯데지주는 18.6% 감소했다.

 



삼성그룹도 직격탄을 맞은 건 마찬가지.

 

4847,628억 원에서 4226,921억 원으로 62706억 원, 12.8%나 감소했다.

 

SK그룹은 총 194,488억 원(16.1%)이 증발했으며, 현대차그룹 역시 489,557억 원에서 391,896억 원으로 19.9% 감소했다.

 

그나마 LG그룹은 나은 편. 693,530억 원에서 657,123억 원으로 36,456억 원(5.2%)으로 빠지며 선방한 편에 속한다.

 



문재인 대통령도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가 큰 점을 인정했다.

 

국내적으로 코로나19의 큰 불을 잡고 진화에 들어가려는 우리에게도 세계적 확산세는 큰 위협이 아닐 수 없다. 그로 인한 경제적 타격도 이루 말할 수 없을 것. 이럴 때일수록 필요한 것이 희망의 힘이다.”

 

개인 페이스북을 통해 희망 바이러스로 극복해 나가자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종인 "원구성 되면 종전과 다를 것" vs 이해찬 "서로간 신뢰 중요"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찾아, 국회 개원에 대한 여야 협치를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이 대표의 사무실을 찾아 "4년 전에는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 이번에 찾아오게 되니 기분이 이상하다"며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임기를 시작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로 거대 여당을 만드셨고, 경제 상황도 변화가 심하니 정치권이 옛날 사고로는 할 수 없다. 여야가 나라 발전을 위해 협조할 수 있는 자세를 가져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긍정적인 대화로 말문을 열었다. 이 대표도 "특히 방역은 관리가 어느 정도 되는데,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이 아직 안돼서 언제까지 갈지 걱정이다. 경제 긴급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그것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여야가 합의해서 (해야 하는데) 이번에 극복 못하면 여태껏 해온 게 많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동의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번에 코로나 사태를 겪으며 방역 체제에 있어서는 국제적으로 가장 성공한 사례를 보이고 있지만, 이제 코로나로 인한 경제와 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 역할이 중요하다"고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텔레그램 박사방 '부따' 강훈, 서울과기대 퇴학 당해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과 공모해 아동·청소년 성착취 영상물 등을 제작·촬영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대화명 '부따' 강훈(19)이 자신이 소속된 대학에서 퇴학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 대학가에 따르면 서울과학기술대학(과기대)은 최근 학생지도위원회(지도위)를 열고 강훈을 제적하기로 결정했다. 과기대 총장은 지난달 29일 지도위의 판단에 따라 최종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이 학교에 입학한 강훈은 조주빈을 도와 아동·청소년 등을 상대로 성착취물을 제작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과기대 학칙에 따르면 제적은 '권고 퇴학'과 '명령 퇴학'이 있다. 강훈은 명령 퇴학 조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조치에 따라 강훈은 재입학도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학칙은 교외에서 학교 명예를 훼손시키거나 그 밖에 학생 신분에 어긋난 행위를 한 사람 등을 징계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강훈은 이런 조항에 해당한 것으로 풀이된다. 강훈 측은 지난달 27일 열린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 첫 공판기일에서 "음란물을 보려다 조주빈 협박에 이끌려 이 사건에 가담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강훈 측 변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