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5 (금)

  • 맑음동두천 18.3℃
  • 맑음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19.5℃
  • 흐림대전 22.5℃
  • 구름조금대구 24.6℃
  • 맑음울산 24.1℃
  • 맑음광주 21.6℃
  • 맑음부산 21.8℃
  • 맑음고창 20.1℃
  • 맑음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15.6℃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2.5℃
  • 맑음강진군 19.7℃
  • 맑음경주시 22.5℃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경제

5년 걸린 올 뉴 아반떼, 디자인 금기 깼다? [현대자동차 티저 이미지 공개]

1990년 첫 출시 이후 누적 판매 약 1,380만 대
고정관념 깬 파격적인 디자인과 조형미 선보여
비행기 조종석을 재해석한 실내 디자인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올해 현대자동차의 베스트셀링카가 될 수 있을까.

다음 달 출시 예정인 올 뉴 아반떼의 티저 이미지가 최초로 공개됐다.

아반떼는 2015년 6세대 출시 이후 5년 만에 돌아온 현대차의 준중형 모델이다. 스페인어로 ‘전진', '발전’이라는 뜻의 아반떼는 1990년 처음 출시된 이후 전세계 누적 1,380만 대 이상 팔린 베스트셀링카다.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는 올 뉴 아반떼에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7세대 아반떼는 1세대 모델부터 이어져온 고유의 대담한 캐릭터를 극대화해 디자인됐으며 고정관념과 금기를 깬 선과 면의 구성을 통해 신선한 조형미를 완성했다."

현대자동차는 올 뉴 아반떼에 신규 플랫폼을 적용해 무게중심이 낮고 안정적인 설계를 구현했다. 현대자동차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바탕으로 대담하고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

1세대 모델부터 이어져온 고유의 스포티하고 야망 있는 캐릭터와 DNA를 과감한 조형미를 통해 되살린 것이 특징이다. 세 개의 선이 만나 하나의 꼭지점을 이루는 삼각형을 외장에 전체적으로 녹여낸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Parametric Dynamics)’ 테마도 적용했다.



전면부는 정교하게 세공된 보석처럼 빛의 변화에 따라 입체적으로 반짝이는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이 헤드램프와 통합된 형태로 넓고 낮아진 비율을 강조하며 카리스마 있는 첫인상을 보여준다.

전면에서 후면까지 한번에 이어지는 날카로운 캐릭터라인과 정교하게 다듬어진 면의 조화가 돋보이는 측면부, 날렵해진 트렁크에 현대의 H로고를 형상화한 ‘H-테일램프’로 하이테크한 감성을 더해주는 후면부가 특징이다.

내장 디자인은 운전자 중심의 실내 디자인 레이아웃을 기반으로 외장의 스포티한 감성을 실내에서도 구현했다.



비행기 조종석을 재해석한 운전자 중심 구조는 도어에서 크래시 패드를 거쳐 콘솔까지 감싸는 낮고 넓은 라인으로 스포티함과 개방감이 균형을 이루는 것이 특징이다. 

국내 준중형 세단 최초로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와 10.25인치 AVN(Audio, Video, Navigation)이 연결된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현대자동차는 1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헐리우드에서 세계 최초로 올 뉴 아반떼를 공개하는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를 실시한다.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및 유튜브 채널에서도 온라인 생중계를 운영한다.

4월 초 국내 론칭 이벤트와 함께 올 뉴 아반떼를 본격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스페인 국왕 "韓 코로나 대응 능력 세계적…文대통령에 국빈방문 요청"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은 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질병 퇴치를 위해 보여준 국제연대의 리더십을 높이 산다"며, “한국의 대응 능력은 이미 전세계적으로 회자되고 있다”고 말했다. 펠리페 6세 국왕은 이날 오후 4시부터 45분 간 진행된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한·스페인 정상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방역 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 국왕은 내치에 관여하지 않는 게 일반적이지만 코로나19의 경우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가 강해 문 대통령에 자문을 구하기 위해 별도로 통화를 요청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펠리페 국왕은 "한국이 코로나19의 희생자를 줄이는 데 얼마나 큰 효율성을 보였는지 잘 안다"며 "깊은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초 올해 한·스페인 수교 이후 70주년 계기로 추진된 문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 순연된 것을 아쉬워 하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는 대로 스페인 방문을 재추진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