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14 (화)

  •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19.4℃
  • 흐림서울 23.6℃
  • 대전 21.1℃
  • 대구 20.3℃
  • 흐림울산 20.5℃
  • 흐림광주 19.7℃
  • 부산 19.5℃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22.3℃
  • 흐림강화 22.5℃
  • 맑음보은 20.1℃
  • 구름조금금산 19.6℃
  • 흐림강진군 20.7℃
  • 구름조금경주시 20.7℃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정치

[인터뷰-문장길 서울시의원] 박명수의 호통, 펭수의 사이다, 문장길이 다 마셔버렸다!① ‘친절한 원순씨’의 불친절한 백년다리?

“김명중 사장에게 펭수가 있다면, 박원순 시장에겐 그가 있다”
“다리 위에 또 다리를 올려?”
“디자인보다 안전이 먼저다!”
“의원은 두 번 찍혀야 진정한 의원이 된다”

 


처음 봤을 땐 얼굴 안에 박명수가 있었다


말문을 열자 펭수 목소리가 나왔다


거침없는 입담과 할 말은 해야하는, ‘여당 속 야당을 자처하는 쿨내 풀풀 나는 시의원.

 

주민들에게 웃음을 줄 땐 박명수, 시장에게 호통을 칠 땐 펭수가 보이는 문장길 의원.

 

서울시 행정의 문제점을 얄미울 만큼 꼬집어 대안까지 제시하는, 현장에서 어느 의원(심지어 야당의원)보다 빛나는 투사다.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디자인보다 안전이 먼저다!”

 

문 의원은 공고를 나와 현장에서 잔뼈가 굵었다.

 

문 의원은 건축·기계전문가다.

 

탁상행정과 거리가 먼 현장·실무형이다.

 

기계든 건축이든 도면만 봐도 한눈에 꿰뚫어 본다.

 

그래서 누구보다 깊이 살펴볼 수 있다.

 

제가 속한 도시안전건설위원회는 현장에서 봐야 합니다. 건축 과정, 상수도 정수 과정, 하수처리 과정 등은 문과 출신 의원들보다 자세하게 볼 수 있죠.”

건축물을 들여다볼 때 안전성에 주목합니다. 박원순 시장이 추진하려는 백년다리사업도 마찬가지죠. 뉴욕의 브루클린브릿지를 모델로 한 것 같은데, 다리 위에 추가로 구조물을 올려놓는다는 발상은 아주 위험한 거예요. 한강대교는 건설 당시 허락된 하중만 견디도록 설계돼 있는데 다리 하나를 또 올려놓으면 어떻게 되겠어요? 하중은 물론 바람, 진동에 견딜 수 있는지 점검을 해야 돼요. 디자인이 먼저가 아니라.”

 

이렇게 신랄하게 비판하니 천하의 박 시장도 진땀을 뺄 수밖에 없다.

 

이쯤되면 서울시의회에서 민주당 내 ‘X이라는 소리를 들어도 할 말이 없을 것 같다.

 

안전성 말고도 역사성까지 따지고 들자 박 시장도 두 손을 들었다.

 

한강대교는 정조가 수원능행 때 배다리를 놓았던 역사적인 위치입니다. 역사성과 문화성을 반영하지 못한 채 단순히 철골 구조물을 얹으려는 발상은 같은 당이라도 비판받아야 마땅합니다. 1,000억짜리 사업이라 즉각 중단시켰어요.”

 

도시안전건설위원 12명 중 11명이 더불어민주당이다.

 

하지만 문 의원 때문에 종종 10명이 된다.

 

의원은 두 번 찍혀야 의원이 됩니다. 한 번은 선거 때 유권자들에게, 또 한 번은 감사 때 시장한테 찍혀야 진정한 의원이 되는 거죠.”

 



<계속>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늘 기억해야 할 사랑
예전에 전쟁터에 나가 생사를 알 길 없는 아들을 손꼽아 기다리던 노모는 손바닥에 아들의 얼굴을 새겨 넣고 그리움을 달랬다고 합니다.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화목제물로 주신 하나님께서는 노모의 사랑과는 비교할 수 없는 사랑으로 친히 자녀들의 이름을 손바닥에 새기시고 한 시도 눈을 떼지 않으시며 천국으로 인도하고 계십니다(사 49:16). 우리는 이러한 하나님의 사랑을 마음에 새기고 잊지 않아야겠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할 수 있으려면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첫째, 독생자를 주신 하나님의 사랑을 기억해야 합니다. 요한복음 3:16에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했습니다. 창조주 하나님, 지극히 영화로우신 하나님께서 이 세상을 매우 사랑하셨습니다. 죄와 불법에 빠져 사망으로 가는 인생들을 긍휼히 여기심으로 결국 독생자까지 내어주셨지요. 자녀를 낳아 길러 보면 자녀에 대한 부모의 사랑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만한 아들을 사지로 밀어 넣을 분이 있겠는지요? “큰 부귀영화를 누리게 해 주고 무슨 소원이든 들어 줄 테니까 네 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긁어 부스럼 부동산대책, 차라리 손대지 않는 게 나을 수도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21번째 부동산대책인 6.17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정부 대책을 비웃듯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부동산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심지어 ‘민심 이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정책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에 나름 고강도대책이라고 자신 있게 발표했던 국토교통부는 물론, 청와대, 국회가 비상이 걸렸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직접 불러 22번째 부동산대책을 지시하고 당정청 모두 초강력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난리부르스’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8일 한목소리로 "2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은 최대한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고 실제로 집을 팔았거나 팔겠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와중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코미디 같은 집 두 채 매각 쇼에 전 국민이 실소(失笑)를 금치 못했고, 그동안 집값 폭등의 원인을 다주택자 탓으로 돌렸던 여권이 자기들부터 집 팔기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버스 떠난 뒤에 손드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히려 주택보유자들의 반발을 불러 올 수도 있는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보유 및 거래에 대한 세율을 대폭 높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