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4.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7℃
  • 흐림강릉 9.4℃
  • 맑음서울 13.0℃
  • 구름조금대전 15.8℃
  • 맑음대구 17.0℃
  • 맑음울산 13.8℃
  • 구름많음광주 12.9℃
  • 맑음부산 14.1℃
  • 구름많음고창 9.9℃
  • 맑음제주 14.1℃
  • 맑음강화 12.4℃
  • 구름조금보은 14.0℃
  • 맑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4.2℃
  • 맑음경주시 15.2℃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정치

‘다케시마의 날’을 아십니까? [일본 시마네현의 “독도는 우리 땅” 우기기 15년]

8년째 차관급 파견 '다케시마의 날' 행사 강행
영토문제 담당 후지와라 정무관 적반하장 발언
“한치도 물러섬 없이" 국제사회도 이해" "시마네현 지원”
마루야마 시마네현 지사, “독도는 일본 고유영토”
외교부, 일본대사 초치, 도발 반복 엄중 경고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일본 시마네(島根)현이 올해도 22일 우리 땅인 독도를 자국 영토라고 억지 주장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시마네현 주관으로 마쓰에(松江)시에서 후지와라 다카시(藤原崇) 내각부 정무관(차관급)을 비롯한 정부와 시마네현 관계자, 주민 등 470명이 참석한 가운데 15번째 이른바 다케시마(竹島)의 날기념식을 열었다.

 

다케시마는 일본이 독도를 자기 영토라고 우기며 부르는 명칭이다.

 

시마네현은 지난 2005년 조례로 다케시마의 날을 제정하고 매년 222일 기념식을 열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해마다 차관급 인사를 보내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억지 주장에 힘을 실어줬다.

 

이번엔 후지와라 정무관이 참석했다.

 

내각부에서 영토문제를 담당하는 후지와라 정무관은 적반하장식 발언을 했다.

 

일본 정부가 외교 등 분야에서 한치도 물러섬 없이 의연한 자세로 한국 측에 우리 입장을 전달하면서 냉정하고 끈기있게 대응하고 있다. 여론과 국제사회도 이해하고 있으며 시마네현에 지원과 협력을 당부한다.”

 

마루야마 다쓰야(丸山達也) 시마네현 지사도 한껏 고무됐다.

 

독도는 일본 고유영토다. 외교교섭을 통해 영유권 문제를 해결하라.”

 



외교부는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강력히 항의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성명을 발표했다

 

일본이 시마네현의 이른바 다케시마의 날행사 개최와 중앙 정부 고위급 인사 참석을 통해 독도에 관해 부질 없는 도발을 반복하고 있는데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 행사를 즉각 폐지할 것을 다시 한 번 엄중히 촉구한다.”

 

충고도 잊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겸허한 자세로 역사를 직시해야 한다.”










커버&이슈

더보기
금수저 발령? 삼성중공업 사장子, 흑자社 삼성바이오로...직원들 "허탈"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남준우(63) 삼성중공업 대표이사(사장) 아들이 얼마 전 삼성중공업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로 전환 배치돼 '금수저 발령' 의혹이 일고 있다. 9일 뉴시스에 따르면 남 사장 아들 남 모(33)씨는 지난 1일 삼성중공업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시니어 스페셜리스트로 전환 발령됐다. 아들 남씨는 삼성그룹 신입 공개채용 54기로 지난 2014년 삼성중공업에 입사해 6년 동안 근무하다 최근 회사를 옮긴 것. 입사 당시 남 사장은 삼성중공업 회사 임원이었다. 다른 기업에서도 삼성의 사례처럼 그룹사 내 계열사로 전환배치되는 일이 있긴 했다. 하지만 아들 남씨의 전환 배치는 생각해 볼 여지가 있다는 것이 산업계의 중론이다. 왜냐하면 삼성중공업경영의 현재 경영 상황이 안 좋은데 지난해 6166억원 영업손실을 냈고 올해에도 실적이 그리 좋지 않을 전망이다. 이에 반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3133억원, 1069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76%, 830% 올랐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회사 경영이 어려운 상황에서 사장 아들이 영업이익 성적표가 좋은 삼성바이오로직스로 전환 배치된 것에 대해 사내에선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소위

정치

더보기
[총선] 황교안 "이번선거 소득주도성장 vs 시장경제성장 대결"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9일 출마지인 종로에서 집중 유세를 벌이며 "이번 총선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찬반 투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교남동 유세에서 이같이 말하며 "누구를 선택하시겠나. 소득주도성장인가 시장경제성장인가"라고 외쳤다. 그는 "어쩌다 이런 정부를 만났는지 참담하기 짝이 없다. 이제 거짓말 무능 정권을 바꿔야 한다"며 "철판을 가장 싫어하는데 2018년, 2019년 정부 인사들이 하나같이 그 모양이다. 이러니 나라가 제대로 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말 그대로 후안무치다. 제가 볼 때 안 무너지는 곳이 없는데 그 중에서 특히 경제 붕괴, 경제 폭망이 심각하다"며 "우리 세대, 다음 세대의 문제이고 손자 세대의 문제다. 이렇게 나라 폭망하게 하는 정권에 대해 심판의 칼을 들어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날 유세에는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과 유일호 전 경제부총리, 김을동 전 의원, 미래한국당의 윤주경 비례대표 후보가 지원에 나섰다. 박은철 연세대 의대 교수도 자리했다. 신세돈 위원장은 "수도 없는 가게가 문닫고 앞으로도 닫을 것이다. 자엉업자는 이 정부 들어서 폭망했다"며 "황교안

경제

더보기
금수저 발령? 삼성중공업 사장子, 흑자社 삼성바이오로...직원들 "허탈"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남준우(63) 삼성중공업 대표이사(사장) 아들이 얼마 전 삼성중공업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로 전환 배치돼 '금수저 발령' 의혹이 일고 있다. 9일 뉴시스에 따르면 남 사장 아들 남 모(33)씨는 지난 1일 삼성중공업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시니어 스페셜리스트로 전환 발령됐다. 아들 남씨는 삼성그룹 신입 공개채용 54기로 지난 2014년 삼성중공업에 입사해 6년 동안 근무하다 최근 회사를 옮긴 것. 입사 당시 남 사장은 삼성중공업 회사 임원이었다. 다른 기업에서도 삼성의 사례처럼 그룹사 내 계열사로 전환배치되는 일이 있긴 했다. 하지만 아들 남씨의 전환 배치는 생각해 볼 여지가 있다는 것이 산업계의 중론이다. 왜냐하면 삼성중공업경영의 현재 경영 상황이 안 좋은데 지난해 6166억원 영업손실을 냈고 올해에도 실적이 그리 좋지 않을 전망이다. 이에 반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3133억원, 1069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76%, 830% 올랐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회사 경영이 어려운 상황에서 사장 아들이 영업이익 성적표가 좋은 삼성바이오로직스로 전환 배치된 것에 대해 사내에선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소위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살리고 죽어야 나도 살고 다 같이 산다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여야 정치권이 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자는 주장을 앞 다퉈 내놓고 있다. 정부가 지난달 30일 소득하위 70%에 해당하는 가구당 4인 가족 기준 10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하자 재난지원금 취지에 맞지 않다며 전 국민 지급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급대상 기준에 따른 민원이 폭발적으로 제기될 조짐까지 보이자 득표를 해야 하는 정치권까지 여야 할 것 없이 전 국민으로 대상을 확대하자고 나섰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 유승민의원은 지난 7일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 지원하는 것은 악성 포퓰리즘이라며 선거 직후 2차 추경으로 소득 하위 50%에게 지원금을 지급하자는 기획재정부의 원안으로 여야 모두 돌아가길 제안한다고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유 의원은 구체적 실행방안으로 계단식 지급 방안을 제안했는데 하위 0∼20%는 150만원, 하위 20∼40%는 100만원, 40∼50%는 50만원을 지급하는 계단식 지원이 일률적 지원보다 형평과 공정에 더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언론에서는 이를 두고 미래통합당내 집안싸움이라고 몰아 부치지만 선별지원하자는 유의원의 주장에 대해 전적으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