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2.24 (월)

  • 흐림동두천 6.4℃
  • 흐림강릉 13.0℃
  • 구름많음서울 8.2℃
  • 흐림대전 10.9℃
  • 구름많음대구 11.1℃
  • 구름많음울산 12.8℃
  • 광주 10.2℃
  • 흐림부산 12.2℃
  • 흐림고창 9.4℃
  • 흐림제주 13.4℃
  • 흐림강화 5.2℃
  • 구름많음보은 7.0℃
  • 흐림금산 8.4℃
  • 흐림강진군 11.5℃
  • 구름많음경주시 10.6℃
  • 흐림거제 12.2℃
기상청 제공

정치

‘정세균 축의금’에서 배우는 증여세 아끼는 법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두 자녀 결혼 축의금, 총 3억 원” 비과세 소득
일반적으로 혼주 몫, 당사자가 직접 받는 경우 당사자 귀속
증여세법, ‘사회통념상 허용되는 경우 비과세’
2014년 전국 평균 축의금 규모 1,766만 원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상속세·증여세를 납부하지 않고도 자녀에게 증여하는 방법이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자녀 2명의 결혼식에서 각각 15,000만 원씩, 3억 원가량의 축의금을 받았다"고 답했다.

 

장남 결혼식 장소는 국회의사당 사랑재, 축의금 수령액은 약 15,000만 원, 축의금 지출은 결혼식 준비 비용 및 하객 식대 등으로 사용했다.”

 

정 후보자는 "장남 결혼식 장소, 부담한 소요 비용, 축의금 수령액 및 지출내역을 밝혀 달라"는 자유한국당 주호영 의원 질의에 서면답변서를 제출하며 이같이 답했다.

 

장녀 결혼식 비용 및 축의금 질의에도 같은 답변을 냈다.

 

두 자녀 축의금으로 총 3억 원 가량을 받은 셈.

 

관심을 끄는 부분은 3억 원의 행방이다.

 

혼인당사자, 혼주. 3억 원은 누구에게 귀속될까?’

 

국세청은 일반적으로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혼주인 부모에게 귀속된다고 해석한다.

 

다만 부모가 받은 축의금이 자녀에게 전해질 경우엔 증여세가 발생한다.

 

하지만 이 부분도 혼인당사자가 본인의 친구나 직장동료로부터 직접 받은 축의금으로 소명할 경우 비과세로 인정받을 수 있다.

 

축의금 봉투에 결혼당사자의 이름을 적으면 증여세 한푼 없이 고스란히 전달할 수 있다는 뜻이다.

 

사회통념상 인정되는 축하금·부의금 등은 증여세를 부과하지 않는다.”

 

상속세 및 증여세법46조와 시행령 제35조에선 축의금을 비과세 대상으로 규정하고 있다.

 

축의금을 통해 편법 증여가 가능한 셈이다.

 

정 후보자의 경우에도 법적으로는 전혀 문제가 없다.

 

김영란법으로 불리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은 공직자 경조사비 한도를 5만 원으로 규정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개정된 20181월 이후며 김영란법이 시행된 20169월 이전엔 관련 규정조차 없었다.

 

그렇다면 사회통념상 허용되는 축의금 규모는 얼마일까?

 

정 후보자의 장녀 결혼식이 있던 2014, 소비자보호원에서 조사한 전국 평균 축의금 규모는 1,766만 원이었다.








커버&이슈

더보기
기아차의 굴욕,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못 받아 [사전계약 중단 사태]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신형 쏘렌토로 재미를 보려던 기아자동차에 제동이 걸렸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때문이다.​하이브리드 자동차는 대부분 친환경자동차 지원 대상인데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제외됐다.​제외된 이유는 무엇일까.​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정부가 정한 친환경자동차 연비 기준에 못 미쳤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연비는 15.3km/L. 친환경차 충족 기준은 15.8km/L다.​정부는 친환경자동차인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차 구매 시 개별소비세와 취등록세, 보조금 등을 지원한다.​하이브리드는 개별소비세 100만 원, 교육세 30만 원, 취등록세 90만 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친환경자동차 기준 미달로 220만 원 상당의 지원금을 전혀 받을 수 없게 됐다.​공영 주차장 요금 50% 할인, 혼잡통행료 할인 등 저공해자동차 혜택도 받지 못한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은 가솔린과 전기를 사용하는 친환경차다."​기아차는 소렌토 하이브리드가 친환경차라 대대적으로 홍보까지 했는데 이런 사태가 일어날 줄 몰랐을까. 몰랐다면 직무유기고 알았다면 출시 일정을 맞추기 위해 밀어붙였을 가능성이 크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자는 1만2,000명이 넘는 것으로

정치

더보기
메르스 땐 틀렸고 지금은 괜찮다? [문재인정부의 이중성, 반성 없이 코로나19 ‘심각’ 격상]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정부는 감염병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라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올려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코로나19 관련 범정부대책회의를 주재하며 위기 경보 단계를 최고 수준 대응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늦은 감은 있지만 전국 확산이 본격화됨에 따라 속도감 있는 대처가 필요하다는 인식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감염병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총 4단계로 나뉜다. ‘심각’은 최고 수준의 경보 단계로, 보건복지부 장관이 이끌었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국무총리 주관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이관된다. 정부는 지난 1월 20일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했고, 같은 달 27일 위기 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끌어올린 바 있다. 당초 정부는 ‘심각’ 단계 격상을 두고 신중론을 보여 왔다. 전국단위 전파가 초기 단계인 데다 그 원인이 특정 집단을 중심으로 일어나고 있어 통제가 가능하다는 계산에서였다. 하지만 이젠 상황이 달라졌다고 판단한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늘고 있고,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통제할 수 없다는 위기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

경제

더보기
기아차의 굴욕,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못 받아 [사전계약 중단 사태]
[시사뉴스 이장혁 기자] 신형 쏘렌토로 재미를 보려던 기아자동차에 제동이 걸렸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때문이다.​하이브리드 자동차는 대부분 친환경자동차 지원 대상인데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제외됐다.​제외된 이유는 무엇일까.​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정부가 정한 친환경자동차 연비 기준에 못 미쳤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연비는 15.3km/L. 친환경차 충족 기준은 15.8km/L다.​정부는 친환경자동차인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차 구매 시 개별소비세와 취등록세, 보조금 등을 지원한다.​하이브리드는 개별소비세 100만 원, 교육세 30만 원, 취등록세 90만 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친환경자동차 기준 미달로 220만 원 상당의 지원금을 전혀 받을 수 없게 됐다.​공영 주차장 요금 50% 할인, 혼잡통행료 할인 등 저공해자동차 혜택도 받지 못한다.​"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은 가솔린과 전기를 사용하는 친환경차다."​기아차는 소렌토 하이브리드가 친환경차라 대대적으로 홍보까지 했는데 이런 사태가 일어날 줄 몰랐을까. 몰랐다면 직무유기고 알았다면 출시 일정을 맞추기 위해 밀어붙였을 가능성이 크다.​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자는 1만2,000명이 넘는 것으로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