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5.2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3.7℃
  • 흐림강릉 15.5℃
  • 흐림서울 15.1℃
  • 흐림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23.9℃
  • 박무울산 18.2℃
  • 구름많음광주 18.4℃
  • 박무부산 16.9℃
  • 구름많음고창 17.6℃
  • 구름조금제주 18.5℃
  • 구름조금강화 12.6℃
  • 구름많음보은 17.6℃
  • 구름많음금산 18.4℃
  • 구름많음강진군 17.6℃
  • 구름많음경주시 20.7℃
  • 구름조금거제 17.8℃
기상청 제공

칼럼

[이필재는 58년 개띠다] <제1화> 애비를 욕보이는 야만의 시대

1967년 초등학교 3학년 때 나는 왕십리의 무학국민학교로 전학했다. 아버지의 직장이 있던 뚝섬에서 가까운 왕십리로 이사했기 때문이었다.

그때까지 나는 영등포구 오류동에서 태어나 줄곧 거기서 살았다. 오래 전 내가 태어난 이 동네를 찾은 적이 있다. 

내가 3학년 1학기까지 다닌 오류국민학교, 내가 자란 오류동교회를 기준점으로 그 시절 하굣길을 되짚어 봤다. 

내가 살던 집은 흔적을 찾기 어려웠다. 서울 사람들은 실향민이다. 고향을 찾아도 이미 옛 모습을 잃었기 때문이다.  

전학한 학교의 우리 반은 100명이 넘었다. 2부제 수업을 했는 데도 그랬다. 말 그대로 콩나물 교실이었다. 지난 여름 인터뷰하기 위해 만났다 우연히 국민학교 7년 선배임을 알게 된 박용기 박사는 자기가 다닐 땐 3부제 수업을 했다고 들려줬다.



그 시절 나는 체구가 작았고 유약한 성품의 내성적인 아이였다. 그러면서도 남들 앞에 서고 싶어 했다. 

우리 반엔 손 아무개라는 아이가 있었다. 공부를 못했고 주목도 못 받는 요즘 말로 ‘찌질이’였다. 나이가 많은 남자 담임은 그 애를 발 아무개라고 불렀다. 막 전학 온 나는 어린 나이에도 그러는 담임이 유치해 보였다. 

한번은 담임이 슬리퍼를 벗어 들어 그 신발로 애의 얼굴을 때리면서 발 아무개라고 모욕했다. 나는 앉은 자리에서 고개를 떨구고 내가 당한 일인 양 모멸감에 몸을 떨었다.

폭력이 일상인 야만의 시대였다. 언어폭력도 심했다. 한영중 3학년 때 나의 담임은 준수한 외모에 머리를 올백으로 빗어 넘긴 중년의 신사였다. 

여의주처럼 생긴 작은 막대기를 들고 다녔는데, 그 막대기로 학생의 머리를 때리기도 했다. 이분은 어쩌다 학생의 행실이 못마땅하면 빈정거리듯이 “니 애비가 그러더냐”라고 말하곤 했다. 나는 그 말이 몹시 거슬렸다. 아들의 행실로 인해 왜 애먼 아버지가 ‘애비’ 소리를 들어야 하나? 

한번은 담임이 반 친구에게 그렇게 말하는 것을 보고 벌떡 일어났다. “선생님, 애비가 뭡니까?” 교실에 긴장감이 돌았다. 그보다 가벼운 저항도 교사가 수틀리면 쥐 잡듯 잡던 시절이었다. 

담임은 아무 소리도 하지 않았다. 어쩌면 내가 직선 학생회장이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이필재는…
‘58년 개띠’로 서울서 태어났다. ‘뺑뺑이’ 1회로 고등학교에 진학, 대학에서 언론을 전공한 후 중앙일보에 들어갔다. 정년퇴직 후 ‘배운 도둑질’을 하는 한편 이런저런 강의를 한다.










커버&이슈

더보기
러블리즈 공식입장..."선물받은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수사의뢰"[전문]
러블리즈 공식입장...동료 걸그룹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양도한 적 없어 유출"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걸그룹 러블리즈 측이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의혹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가 다른 걸그룹 오마이걸(효정, 미미, 유아, 승희, 지호, 비니, 아린)에게 선물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인CD가 중고거래 사이트 매물로 등장해 최근 논란이 일었다. 이에 러블리즈는 공식입장을 지난 25일 밝혔다. 러블리즈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울림)은 이날 공식 SNS에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의혹과 관련해 올린 공식입장 글에서 “온라인에 게재된 아티스트 소유 물품에 대한 불법 거래 관련해 말씀드린다”며 “최근 모바일 어플 상에서 과거 러블리즈가 선물 받은 사인 CD가 거래되고 있음을 인지해 업무 관계자들과 외주 업체를 통해 해당 물품의 외부 유출 경로에 대해 확인했다”고 알렸다. 러블리즈 소속사는 “당사(울림)는 동료 아티스트(오마이걸)에게 선물 받은 CD를 포함한 물품은 소중히 보관하고 있으며 절대로 타인에게 양도하는 일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해명했다. 러블리즈 소속사는



경제

더보기
수도권 공공분양 최대 5년 거주 의무화…"투기수요 차단"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앞으로 수도권 내 공공분양주택을 분양받은 사람은 최대 5년간 해당 주택에 의무적으로 거주해야 한다. 26일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공주택 특별법 개정안이 오는 27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공공분양주택에 대한 투기수요 유입을 차단하고 실수요자 중심의 주택공급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개정안에 따르면 수도권 대형주택지구 등 일부 공공분양주택에만 적용되던 거주의무 대상주택이 수도권에서 공급되는 모든 공공분양주택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3기 신도시 등 향후 수도권에서 공급되는 모든 공공분양주택에는 분양가격에 따라 최대 5년의 거주의무가 적용된다. 다만 의무거주 기간은 분양가에 따라 달라진다. 분양가격이 인근지역 주택매매가격의 80% 미만이면 5년, 80% 이상 100% 미만이면 3년의 거주의무 기간이 적용된다. 공공분양주택을 분양받은 사람이 거주의무기간을 채우지 못하거나 주택법에 따른 전매제한 예외사유에 해당해 주택을 전매하는 경우에는 공공주택사업자(한국토지주택공사 등)에게만 환매해야 한다. 환매 금액은 수분양자가 납부한 입주금과 입주금에 대한 이자(1년 만기 정기예금의 평균이자율을 적용)를 합산한 금액으로 정해진다.

사회

더보기
러블리즈 공식입장..."선물받은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수사의뢰"[전문]
러블리즈 공식입장...동료 걸그룹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양도한 적 없어 유출"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걸그룹 러블리즈 측이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의혹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가 다른 걸그룹 오마이걸(효정, 미미, 유아, 승희, 지호, 비니, 아린)에게 선물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인CD가 중고거래 사이트 매물로 등장해 최근 논란이 일었다. 이에 러블리즈는 공식입장을 지난 25일 밝혔다. 러블리즈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울림)은 이날 공식 SNS에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의혹과 관련해 올린 공식입장 글에서 “온라인에 게재된 아티스트 소유 물품에 대한 불법 거래 관련해 말씀드린다”며 “최근 모바일 어플 상에서 과거 러블리즈가 선물 받은 사인 CD가 거래되고 있음을 인지해 업무 관계자들과 외주 업체를 통해 해당 물품의 외부 유출 경로에 대해 확인했다”고 알렸다. 러블리즈 소속사는 “당사(울림)는 동료 아티스트(오마이걸)에게 선물 받은 CD를 포함한 물품은 소중히 보관하고 있으며 절대로 타인에게 양도하는 일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해명했다. 러블리즈 소속사는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