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4 (목)

  • 맑음동두천 22.0℃
  • 맑음강릉 31.2℃
  • 연무서울 22.8℃
  • 맑음대전 29.0℃
  • 구름조금대구 33.7℃
  • 구름조금울산 25.4℃
  • 구름조금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1.9℃
  • 구름조금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2.2℃
  • 맑음강화 17.4℃
  • 맑음보은 28.2℃
  • 맑음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조금경주시 31.9℃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경제

국감도 피해가는 중흥건설① 不正과 父情 사이 [정창선 회장, 정원주 중흥토건 사장]

중흥토건, 2014년 매출액 2,600억 → 2018년 2조6,162억 급성장
정창선 회장 장남 정원주 사장 100% 지분 보유
중흥건설은 시공능력평가액 기준 오히려 성장 떨어져
중흥토건, 2018년 내부거래율 매출액 기준 약 30%


[시사뉴스 박상현, 오승환 기자] “기업 규모를 따지지 않고 일감몰아주기 등 시장 반칙행위를 강력히 규제하겠다.”

 

지난 9월 조성욱 신임 공정위원장은 대기업 일감몰아주기 행위를 근절하겠다고 공언했다.

 

조 위원장의 경고가 무색하게도 일감몰아주기로 성장한 회사 CEO는 올해 국정감사장에서 볼 수 없었다.

 

중흥그룹 이야기다.

 

중흥그룹은 최근 몇 년간 흥미로운 성장을 보였다.

 

쌍두마차 중 하나인 중흥토건은 지난 2015년 시공능력평가액 기준 47(5,800억 원)에 불과했으나 올해는 19,000억 원, 17위로 껑충 뛰어 올랐다.

 

또 다른 중심축인 중흥건설은 20157,100억 원, 39위에 올라 있다가 현재는 43(9,700억 원)로 떨어졌다.

 

아버지 정창선 회장이 중흥건설의 지분 76.5%를 갖고 있고, 장남인 정원주 사장이 중흥토건의 지분 100%를 갖고 있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아들 회사가 아버지 회사를 뛰어넘은 셈이다.

 

중흥토건은 불과 6년 전만 해도 2,600억 원의 매출을 올리던 회사였다.

 

하지만 2018년 기준 매출액은 26,162억 원. 6년 만에 10배나 성장했다.

 

중흥토건의 성장에는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까?

 

아버지의 자식사랑일까?

 

중흥토건의 2018년 내부거래율은 전체 매출의 30%에 달했다.

 

대규모 내부거래는 승계를 위한 사전 작업이 아니었을까.

 

<계속>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이재용 변호인단, 구속영장 청구에 강한 유감 표명...수사심의위원회 절차 준비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변호인단이 4일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와 관련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이 부회장 등의 변호인단은 검찰이 이날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에 대해 입장문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변호인단은 "수사가 사실상 종결된 시점에서 이 부회장 등은 검찰이 구성하고 있는 범죄 혐의를 도저히 수긍할 수 없어 국민의 시각에서 수사의 계속 여부 및 기소 여부를 심의해달라고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에 심의신청을 접수했다"고 했다. 이어 "서울중앙지검 시민위원회의 안건 부의 여부 심의절차가 개시된 상황에서, 전격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전문가의 검토와 국민 시각에서 객관적인 판단을 받아 보고자 소망하는 정당한 권리를 무력화하는 것 같아 안타까운 심정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길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수사심의위 절차를 통해 사건 관계인의 억울한 이야기를 한번 들어주고, 위원들의 충분한 검토와 그 결정에 따라 처분했다면 국민들도 검찰의 결정을 더 신뢰하지 않았을까하는 아쉬움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변호인단은 이 부회장 등이 지금까지 검찰 수사에 협조해왔던 점도 언급했다. 변호인단은 "이 사건 수사는 1년8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