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12 (일)

  • -동두천 18.6℃
  • -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22.3℃
  • 흐림대전 23.1℃
  • 흐림대구 20.7℃
  • 흐림울산 19.6℃
  • 흐림광주 23.1℃
  • 흐림부산 20.3℃
  • -고창 22.9℃
  • 흐림제주 23.2℃
  • -강화 20.2℃
  • -보은 21.0℃
  • -금산 21.7℃
  • -강진군 22.0℃
  • -경주시 19.6℃
  • -거제 20.3℃
기상청 제공

정치

조국 편들기? 캠코의 수상한 채권 [국감, 김성원 의원]

문 사장, 국감에서 웅동학원 관련 채권 축소 답변 논란
“웅동학원 관련 채권은 44억 원”
김성원 의원, “총 128억 원, 84억 원은 포기하겠다는 소리?”
문 사장, “동남은행 관련 채권 포함하면 128억 원 맞아” 인정
“남은 채권 모두 회수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



[시사뉴스 오승환 기자] “캠코는 조국의 헐리우드 액션에 동조하는 것 뿐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은 15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국정감사에서 문창용 사장을 강하게 질타했다.

 

캠코가 보유한 웅동학원에 대한 채권은 얼마인가?”

 

이자를 포함해 44억 원 수준.”

 

문 사장의 답변에 김성원 의원은 강하게 반발했다.

 

남은 채권이 44억 원 이라는 것은 웅동학원 채권을 모두 포기하겠다는 소리다. 84억 원은 포기하겠다는 뜻인가? 이는 위증이다.”

 

김 의원에 따르면 캠코가 보유한 웅동학원 채권은 총 128억 원.

 

기술보증기금에서 인수한 웅동학원 채권이 44억 원, 동남은행에서 인수한 채권이 84800만 원이다.

 

문 사장의 발언은 충분히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

 

한 푼이라도 찾아서 공적자금으로 투입된 국민혈세를 메꾸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지 않냐

 

그제야 문 사장은 채권회수를 위해 노력을 게을리 하진 않았다며 학교 관련 재산이라 경매를 할 수 없었다고 변명했다.

 

“128억 원에 달하는 웅동학원 관련 채권을 회수하지 않고 있는 캠코의 미온적 태도는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할 문제.”

 

김 의원의 강한 질타에 문 사장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가능한 범위에서 남아 있는 채권을 모두 회수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채권 관리를 해나가겠다.”

 

문 사장이 조국 전 장관의 편을 들며 국회에서 위증한 것인지, 채권 규모를 알지 못해 축소 답변했는지 캠코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정치권, 불붙는 박원순 조문 논란...김종인도 빈소 안간다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11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弔問) 행렬이 이어진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거친 설전도 오갔다.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은 당 차원에서 박 시장 조문은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박 시장이 서울시 전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해 큰 물의를 일으키고 있고,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는 것을 놓고 사회적 논란이 일고 있는 만큼 추모 일색의 애도는 지양하겠다는 것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며 "또한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종인 비대위원장도 빈소 방문 일정을 검토하다가 전격 취소했다. 김 위원장의 이같은 결정에는 당내 부정적인 기류도 감안한 조치로 보인다. 박수영 의원은 "망인에 대한 예의와는 별개로 귄력형 성폭력에 대한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며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를 일이지 세금으로 5일장 치를 일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미애 의원도 "고인의 영면을 빈다. 그러나 이와 별개로 죽음이 모든 것을 덮을 수는 없다. 사인이 아닌 서울시장으로서 책임이 크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의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긁어 부스럼 부동산대책, 차라리 손대지 않는 게 나을 수도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21번째 부동산대책인 6.17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정부 대책을 비웃듯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부동산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심지어 ‘민심 이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정책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에 나름 고강도대책이라고 자신 있게 발표했던 국토교통부는 물론, 청와대, 국회가 비상이 걸렸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직접 불러 22번째 부동산대책을 지시하고 당정청 모두 초강력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난리부르스’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8일 한목소리로 "2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은 최대한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고 실제로 집을 팔았거나 팔겠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와중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코미디 같은 집 두 채 매각 쇼에 전 국민이 실소(失笑)를 금치 못했고, 그동안 집값 폭등의 원인을 다주택자 탓으로 돌렸던 여권이 자기들부터 집 팔기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버스 떠난 뒤에 손드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히려 주택보유자들의 반발을 불러 올 수도 있는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보유 및 거래에 대한 세율을 대폭 높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