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5.26 (화)

  • 흐림동두천 15.3℃
  • 흐림강릉 20.2℃
  • 흐림서울 16.0℃
  • 구름많음대전 22.8℃
  • 구름조금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0.9℃
  • 구름조금광주 22.8℃
  • 박무부산 18.4℃
  • 구름많음고창 19.9℃
  • 맑음제주 19.8℃
  • 흐림강화 15.1℃
  • 구름많음보은 22.0℃
  • 구름많음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6.2℃
  • 구름조금거제 19.1℃
기상청 제공

시사만평

누가 넘버 쓰리래?


[시사뉴스 우인덕 작가] 노른자위는 내가 다~ 가지고 있어!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수도권 공공분양 최대 5년 거주 의무화…"투기수요 차단"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앞으로 수도권 내 공공분양주택을 분양받은 사람은 최대 5년간 해당 주택에 의무적으로 거주해야 한다. 26일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공주택 특별법 개정안이 오는 27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공공분양주택에 대한 투기수요 유입을 차단하고 실수요자 중심의 주택공급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개정안에 따르면 수도권 대형주택지구 등 일부 공공분양주택에만 적용되던 거주의무 대상주택이 수도권에서 공급되는 모든 공공분양주택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3기 신도시 등 향후 수도권에서 공급되는 모든 공공분양주택에는 분양가격에 따라 최대 5년의 거주의무가 적용된다. 다만 의무거주 기간은 분양가에 따라 달라진다. 분양가격이 인근지역 주택매매가격의 80% 미만이면 5년, 80% 이상 100% 미만이면 3년의 거주의무 기간이 적용된다. 공공분양주택을 분양받은 사람이 거주의무기간을 채우지 못하거나 주택법에 따른 전매제한 예외사유에 해당해 주택을 전매하는 경우에는 공공주택사업자(한국토지주택공사 등)에게만 환매해야 한다. 환매 금액은 수분양자가 납부한 입주금과 입주금에 대한 이자(1년 만기 정기예금의 평균이자율을 적용)를 합산한 금액으로 정해진다.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