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6.18 (화)

  • 구름많음동두천 16.1℃
  • 흐림강릉 22.5℃
  • 흐림서울 17.4℃
  • 흐림대전 20.0℃
  • 박무대구 21.9℃
  • 박무울산 21.2℃
  • 흐림광주 20.7℃
  • 흐림부산 21.2℃
  • 흐림고창 21.3℃
  • 제주 22.1℃
  • 구름많음강화 18.7℃
  • 흐림보은 17.9℃
  • 흐림금산 18.1℃
  • 흐림강진군 18.8℃
  • 구름많음경주시 21.6℃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문화

[생명의 샘] 모든 허물을 덮는 사랑

사랑하는 사람끼리는 허물이 허물로 보이지 않으며, 설령 허물이 있다 해도 마치 그것이 자신의 허물인 것처럼 민망히 여깁니다. 하지만 마음에 사랑이 없으면 상대에게 무슨 잘못이 있을 때 좋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며 드러내어 말하는 것을 주저치 않습니다. 사랑의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은밀한 잘못까지 다 알고 계시면서도 허물을 드러내기보다 돌이키고 새로운 삶을 살아가기를 오래 참고 기다리십니다.

어느 부부의 이야기입니다. 부인은 결혼 후 바로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여 열심히 교회에 다녔지만 남편은 아내가 교회에 다니는 것을 무척 싫어하였지요. 아내는 남편이 핍박할수록 남편을 더욱 사랑으로 섬기며 어떻게든지 함께 교회에 다니면서 신앙생활을 하고 싶었습니다.

하루는 남편이 술에 만취하여 돌아와 아내를 구타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남편은 나를 택하든지 교회를 택하든지 하라고 다그쳤습니다. 아내의 온몸이 시퍼렇게 멍이 들도록 때린 후, 옷을 모두 벗기고 마당으로 내몰았지요. 그러고는 술기운에 이내 곯아 떨어졌습니다.

그때부터 밤하늘에서는 흰 눈이 내리기 시작했고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요? 잠에서 깨어난 남편이 물을 마시려고 부엌 쪽으로 막 나오려고 하는데 마당에서 아내의 목소리가 들려 왔습니다.

“사랑의 아버지 하나님, 부디 저의 남편을 용서해 주셔서 하나님을 알 수 있도록 해 주세요. 사랑의 주님, 남편을 만나게 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제가 남편을 더 섬기지 못하고 사랑하지 못한 것을 용서해 주시고 이 모든 허물을 제게 돌리시옵소서.”

이처럼 아내는 구구절절이 남편을 위해 사랑으로 기도하며 오히려 자신의 부족함을 용서해 주시라고 간구하고 있었습니다. 이 기도소리를 들은 남편의 마음도 감동을 받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남편은 얼른 방문을 열고 바깥으로 나왔습니다.

그때 남편은 놀라운 장면을 보았습니다. 벌거벗긴 채로 마당에 내쫓긴 아내가 무릎을 꿇고 기도하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게다가 아내는 밤새도록 내린 눈을 맞아 온몸이 새파랗게 얼어 가고 있었습니다. 이 모습을 본 남편은 왈칵 눈물을 쏟으며 통곡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뒤 남편은 주님을 영접하여 새로운 사람으로 거듭나서 훗날 집사가 되고 장로까지 되었다는 실화입니다.

이처럼 진정한 사랑은 모든 허물을 덮어 줍니다. 온 인류를 구원해 주시기 위해 십자가를 지신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고 하나님의 말씀대로 행하면 이러한 사랑을 소유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십자가상에서 극심한 고통을 당하면서도 자신을 십자가에 못 박은 사람들을 위해 “아버지여 저희를 사하여 주옵소서 자기의 하는 것을 알지 못함이니이다”(눅 23:34) 하고 용서와 사랑의 기도를 올리셨습니다.

우리가 참사랑의 마음을 소유하면 이웃에게 악을 행치 아니하며, 비록 악한 사람일지라도 사랑과 긍휼의 마음으로 이해하고 용서하게 됩니다. 그래서 원수를 맺을 일이 없고 모든 사람과 더불어 화평함을 누리며 하나님의 놀라운 역사를 체험합니다. 상대의 허물을 덮어 주니 마음이 평안할 뿐 아니라 하나님께 구하는 것마다 응답받을 수 있습니다.

“미움은 다툼을 일으켜도 사랑은 모든 허물을 가리우느니라”(잠언 10:12) 글: 이재록 목사 <만민중앙교회 당회장, GCN방송 이사장>








이언주 “文 대통령, 노벨평화상 받으러 북유럽 갔나”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과 관련해“노벨평화상 받으러 갔나”라고 신랄히 질타했다. 이 의원은 최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국민은 경제파탄으로 죽겠다고 아우성이고 미중(美中) 갈등이 첨예화되는 이 시점에 문 대통령은 굳이 왜 특별한 현안도 없이 북유럽을 갔는지 전혀 이해를 못 하겠다”며“오슬로연설 내용을 살펴보니 노벨평화상 받으려면 뭐라도 해야겠다 싶었는지 별 생각이 다 든다”고 말했다. 그는“연설내용도 완전히 엉터리로 가득 찼다. 국정을 책임지는 대통령이 자기 연설문을 읽으면서 그 내용이 실제와 다른 엉터리가 많다는 걸 전혀 모른단 말인가”라며“씌여진 걸 읽는 것이겠지요”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노르웨이는 천혜의 자원과 값싼 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곳이다. 적은 인구, 넓은 땅덩어리에 1인당 국민소득도 우리의 3배에 육박하는 8만2000불이다. 그러니 경쟁보단 삶의 질이 중요하다는 얘길 해도 괜찮은 상황”이라며“대한민국은 정부가 경제의지 자체를 꺾어버려 경쟁 자체가 사리지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이런 마당에 나라와 국민은 뒷전이고 오로지 북한만 외치다니요”라며“북한 비핵화, 뭐 하나 제대로 진행된 게



[생명의 샘] 모든 허물을 덮는 사랑
사랑하는 사람끼리는 허물이 허물로 보이지 않으며, 설령 허물이 있다 해도 마치 그것이 자신의 허물인 것처럼 민망히 여깁니다. 하지만 마음에 사랑이 없으면 상대에게 무슨 잘못이 있을 때 좋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보며 드러내어 말하는 것을 주저치 않습니다. 사랑의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은밀한 잘못까지 다 알고 계시면서도 허물을 드러내기보다 돌이키고 새로운 삶을 살아가기를 오래 참고 기다리십니다. 어느 부부의 이야기입니다. 부인은 결혼 후 바로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여 열심히 교회에 다녔지만 남편은 아내가 교회에 다니는 것을 무척 싫어하였지요. 아내는 남편이 핍박할수록 남편을 더욱 사랑으로 섬기며 어떻게든지 함께 교회에 다니면서 신앙생활을 하고 싶었습니다. 하루는 남편이 술에 만취하여 돌아와 아내를 구타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남편은 나를 택하든지 교회를 택하든지 하라고 다그쳤습니다. 아내의 온몸이 시퍼렇게 멍이 들도록 때린 후, 옷을 모두 벗기고 마당으로 내몰았지요. 그러고는 술기운에 이내 곯아 떨어졌습니다. 그때부터 밤하늘에서는 흰 눈이 내리기 시작했고 얼마나 시간이 지났을까요? 잠에서 깨어난 남편이 물을 마시려고 부엌 쪽으로 막 나오려고 하는데 마당에서 아내의 목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