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9 (일)

  • 맑음동두천 -6.0℃
  • 구름많음강릉 1.1℃
  • 맑음서울 -3.5℃
  • 흐림대전 -0.1℃
  • 맑음대구 -0.8℃
  • 구름조금울산 0.4℃
  • 구름많음광주 3.3℃
  • 맑음부산 1.7℃
  • 구름많음고창 2.0℃
  • 제주 8.1℃
  • 흐림강화 -2.9℃
  • 구름조금보은 -2.8℃
  • 맑음금산 0.5℃
  • 맑음강진군 5.0℃
  • 구름많음경주시 0.3℃
  • 구름조금거제 1.8℃
기상청 제공

사회

베리타스M, 국가직 9급 대비 원샷 프리패스 선보여

URL복사

국가직 9급 시험이 20여일 앞으로 다가왔다. 다음달로 다가온 지방직 9급 시험에 이어 9월에는 서울시 9급 시험이 실시된다. 얼마 남지 않은 시험을 앞두고 그동안 공부해온 것들을 차근차근 정리해야 할 시기가 돌아온 것이다.

 

매년 높아지는 경쟁률에 벌써부터 내년도 시험 합격을 목표로 장기전에 돌입하는 수험생들도 늘고 있는 상황이다. ‘당락의 열쇠로 꼽히는 영어 과목 같은 경우 짧은 기간 내에 공부하기 어렵고 그 어느 과목보다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9, 7급 공무원 온라인 강의 전문 사이트 베리타스M’ 2014년도 9급 공무원 시험 최종합격을 목표로 하는 원샷 프리패스(One Shot Free Pass)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오는 7 18일 오전 10시까지 수강신청하는 수험생에게는 15만원의 수강료에 수험생에게 꼭 필요한 이론과정(기초이론, 기본이론)과 문제풀이(단원별문제풀이, 모의고사 문제풀이) 과정으로 구성된 강좌를 수강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한다. 수강생들은 9급 수험과목인 국어, 영어, 한국사, 행정법, 행정학, 사회, 수학 중 5과목의 강사를 선택할 수 있다.

 

수강생 특전으로는 ▲VOD강좌 신청 시 스마트폰 강의 추가, PMP 강좌 신청 시 무제한 수강 ▲베리타스 고시학원의 9급 전국모의고사 응시권한(오프라인) 증정 등이 있다. 특히 내년도 국가직 9급 시험에 최종합격한 수강생 전원에게는 50만원 한도 내에서 힐링여행을 지원한다. 여기에 올해 국가직 7급 및 9, 서울시 7급 및 9, 지방직 9급 시험에 합격할 경우 수강료 전액을 환불한다.

 

이번 원샷 프리패스 패키지는 오는 9월초까지 진행되지만, 7 18일 오전 10시 이후에는 수강료가 22만원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베리타스M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자녀 가정교사,해외경비 회삿돈 쓴 시몬스 대표…1심 유죄
외국인 가정교사 급여 회사 돈으로 지급 아내 출장 동반시켜 경비도 회사 돈으로 [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 회삿돈으로 자녀의 외국인 가정교사를 고용 및 해외 교통경비를 지급하는 등 수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정호 시몬스 대표이사가 1심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됐다. 29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안재천 판사는 업무상 횡령 혐의로 기소된 안 대표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안 대표는 시몬스 패션사업부 이사인 아내 요청에 자녀의 외국인 가정교사를 전담할 외국인 여성을 해외영업부 직원인 것처럼 채용한 뒤 급여를 회사 자금으로 지급해 총 1억8200여만 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2010년 7월부터 지난해 8월6일까지 아내가 해외 출장을 가는 경우 회사 업무와 무관한 자녀와 외국인 가정교사가 동행하게 해, 그에 대한 교통경비를 회사 자금으로 지급하는 방식으로 총 2억2000여만 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는다. 안 판사는 "안 대표는 시몬스 회사의 대표이사이자 주주의 지위에서 회사 자금을 망설임 없이 개인적 용도로 사용했다"며 "그와 같은 횡령액이 약 4억 원에 이를 정도로 다액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