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6.13 (목)

  • 맑음동두천 29.7℃
  • 구름조금강릉 28.9℃
  • 맑음서울 29.1℃
  • 맑음대전 28.7℃
  • 맑음대구 30.7℃
  • 맑음울산 30.8℃
  • 맑음광주 30.0℃
  • 연무부산 29.8℃
  • 맑음고창 29.2℃
  • 맑음제주 25.9℃
  • 맑음강화 25.7℃
  • 맑음보은 27.5℃
  • 구름조금금산 29.1℃
  • 맑음강진군 29.1℃
  • 맑음경주시 32.7℃
  • 맑음거제 29.1℃
기상청 제공

산업

독일 베바스토, 충남 당진에 최첨단 자동차 배터리 팩 공장 증설

URL복사

전기차 수요 지속 증가...배터리 팩 양산 2년 만에 증설
연 10만개 추가 생산 능력...2025년까지 최대 30만개 생산
“당진의 입지가 강화돼 우리 기업의 중요한 대들보 역할”

[시사뉴스 김백순 기자] 글로벌 모빌리티 업체 독일 베바스토(Webasto)는 충청남도 당진에 최첨단 전기차 배터리 팩 공장을 증설했다고 22일 밝혔다.

 

베바스토에 따르면 전기차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충청남도 당진에 있는 기존 공장에 배터리 팩 생산 공장을 증설해 21일 준공식을 가졌다. 이번 증설은 베바스토가 한국에서 전기차 배터리 팩을 처음 양산한 지 불과 2년 만에 이뤄졌다.

 

최첨단 기술을 갖춘 베바스토 당진 배터리 캠퍼스에서는 배터리 시스템을 생산해 한국 고객에게 배송하고 있으며, 1만5000㎡가 넘는 생산과 보관 공간을 갖춘 새 공장 준공으로 연간 10만개의 추가적인 배터리 생산 능력을 확보했다. 이로써 2025년까지 연간 최대 30만개의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

 

베바스토 글로벌 전동화 사업부 마르셀 바틀링 대표는 준공식에서 “이번 증설로 고객과의 탁월한 협력이 입증됐으며, 당진의 입지가 강화돼 우리 기업의 중요한 대들보 역할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베바스토코리아 최태봉 대표는 “당진 제2 배터리 공장 준공은 우리가 지금까지 함께 이뤄낸 성과와 앞으로 이뤄나갈 일들에 대한 우리의 비전를 보여준다. 한국의 도로에서 루프 시스템뿐만 아니라 베바스토 배터리를 장착한 자동차가 점점 더 많아지는 것을 보면서 훌륭한 한국팀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37년의 역사를 가진 베바스토코리아는 1987년 현지 합작 투자 파트너와 함께 설립돼 수년간 루프 시스템의 생산 및 판매에 주력해왔다. 2019년 모든 지분을 인수해 글로벌 개발 및 생산 네트워크에 편입되면서 한국 고객에게도 전동화 제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모빌리티 산업의 글로벌 혁신 시스템 파트너인 베바스토는 전 세계 자동차 부문의 100대 공급업체 중 하나로 루프 시스템과 차량 전동화의 개발, 제조 및 판매에 주력하고 있다.

 

베바스토는 2022년 40억유로 이상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50개 이상의 지역에서 약 1만6800명의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1901년 독일 뮌헨 근처의 스톡도르프에 본사가 설립됐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정유정, '또래 여성 살인·시신 훼손·유기' 대법서 무기징역 확정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작년 온라인 과외 앱을 통해서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유정(24)에 대한 무기징역이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13일 살인, 사체손괴,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유정에 대한 상고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정유정은 지난해 5월26일 과외 앱을 통해 알게 된 20대 A씨의 집에 들어간 뒤 가져온 가방에서 흉기를 꺼내 10분간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A씨가 실종된 것처럼 위장하기 위해 미리 준비한 흉기로 시신을 훼손하고, 시신 일부를 경남 양산시에 있는 공원에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1심과 2심에선 모두 무기징역을 선고됐다. 1심 재판부는 정유정에게 무기징역 선고와 함께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30년을 명령했다. 정유정은 재판 과정에서 10여 차례 반성문을 제출했다. 반성문에서 정유정은 불우한 성장환경과 양극성 장애 등 심신 미약을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1심 재판부는 "이 사건이 계획적이고 잔혹하며, 치밀한 범행 준비 과정에서 이뤄진 결과라는 점, 아무런 원한 관계가 없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점을 살펴보면 엄중한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신성훈 감독, 美드라마 연출작 ‘식 마인데드’ 아마존에서 첫 방영
[시사뉴스 윤명록 기자] 단편영화 ’짜장면 고맙습니다‘ 로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81관왕에 이어 차기작 독립영화 ’신의선택‘으로 15관왕까지 거머쥐며 이름을 알린 신성훈 감독이 프로듀서와 연출에 참여한 미국 드라마 ‘식 마인데드’(Sick Minded)가 아마존에서 먼저 첫 방송을 한다. ‘식 마인데드’(Sick Minded)는 레바레오 감독이 야심차게 준비한 작품이며 이 드라마는 FBI(미국 연방수사국) 다니엘 마르티네스 요원이 일련의 살인과 실종 여성들을 조사하는 동시에 크리스찬이 미국에서 인신매매와 관련된 가장 큰 조직 중 하나에 증언하기 위해 증인 보호 하에 재판을 기다리며 벌어지는 미스터리 범죄 수사 극으로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미국 시청자들과 만난다. 이어 미국을 시작으로 영국, 유럽, 독일, 아프리카 남미 전 지역에 TV에도 방송된다. 신성훈 감독이 해외에서 먼저 선보인 작품들을 보면 부드러우면서도 잔잔한 감동을 주는 작품들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번 드라마 ‘식 마인데드’ 는 굉장히 자극적이면서도 미국 특유의 거친 장면들이 많은데 신성훈 감독은 레바레오와 손잡고 파격적인 연출과 프로듀서로서의 역할을 완벽하게 해냈다. 한편 ‘식 마인데드’(S

오피니언

더보기
사력 다해 준비한 세미나… 성과 기대하고 있어
우리가 어떤 일을 힘들게, 어렵게 해냈을 때 “이번에 정말 죽는 줄 알았다” “이번에 진짜 죽는 줄 알았다”라는 표현을 한다. 문어적으로는 “이번에 사력(死力)을 다해 해냈다. 사력을 다해 이루어냈다”고 표현한다. ‘정말’, ‘진짜’라는 강조어와 일(과업)을 ‘죽음’에 비유해 표현한 것은 그 일이 매우 어렵고 힘들었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 일 것이다. 지난 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히든기업경영전략연구소 주관으로 개최한 ‘한국-카자흐스탄 경제협력 방안’이라는 주제의 세미나를 기획하고 준비하면서 “정말 죽는 줄 알았다” “사력을 다해 해냈다”는 말이 입에서 절로 나왔다. 위의 세미나 개최를 기획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 2월. 그동안 주제를 정하기 위해 여러 차례에 걸친 브레인스토밍, 주제를 정하고 난 뒤에도 ‘누가 어떤 내용으로, 어떤 방식으로 발표를 해야 하나’를 놓고 난상토론을 벌이며 주제와 발표 내용 등을 확정 지어 나갔다. 그리고 이 세미나는 단순히 보여주기식, 일회성 행사로서가 아니라 국가 대 국가, 정부 대 정부의 경제협력 방안 모델을 제시해야 한다는 나름 거창한(?) 목표가 있었기에 정부와 국회, 대통령실과의 연계된 일정과 내용 등이 필수적이었다. 그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