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2.05 (일)

  • 구름조금동두천 4.7℃
  • 맑음강릉 9.8℃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9.0℃
  • 맑음광주 7.1℃
  • 맑음부산 9.3℃
  • 맑음고창 7.1℃
  • 구름많음제주 10.0℃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9.4℃
  • 맑음경주시 8.6℃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지역네트워크

울주군, ‘2만4천명 목표’ 일자리 창출 종합계획 수립

URL복사

-30일 울주군 일자리 창출 종합계획 수립 최종보고회 개최

 

 

 

[시사뉴스 정윤철 기자]  울산시 울주군이 내년부터 2026년까지 2만4천명 일자리 창출과 고용률 65.5%를 목표로 지역 일자리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울주군은 30일 군청 7층 이화홀에서 이순걸 울주군수 주재로 울주군 일자리위원회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울주군 일자리 창출 종합계획 수립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앞서 군은 일자리창출 사업과 중장기 전략 개발 등 일자리 창출대책 종합 구상을 위해 지난 8월부터 울산연구원 연구용역을 진행해 이번 계획을 수립했다.

 

계획 내용에 따르면 울주군은 ‘내 삶의 힘이 되는 일자리, 행복 울주’를 비전으로, 내년부터 2026년까지 4년간 총 2만4천명의 일자리 창출과 고용률 65.5%를 달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4대 추진전략과 10대 중점과제를 수립해 일자리 중심의 군정을 펼친다.

 

먼저 ‘혁신성장 기반 조성 및 기업 활력 제고’ 전략으로 민간기업 투자유치를 활성화하고, 중소기업 지원 및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미래 신산업 기반 조성으로 일자리 창출력을 높인다.

 

‘고용서비스 고도화 및 고용안정 강화’를 통해 일자리 지원 인프라를 확충하고, 고용안정 선제 대응을 강화한다.

‘사회적 배려와 함께하는 일자리 창출’로는 취업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및 고용안정을 지원하며, 청년 취업경쟁력 제고에 힘쓴다. 또 사회적경제 활성화로 안정적 일자리를 창출한다.

 

‘창업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을 추진해 청년 및 중장년 창업 활성화를 지원하고, 창업지원 인프라를 확충한다.

 

이순걸 울주군수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하는 새정부의 국정기조에 맞춰 지역의 산업 및 고용구조, 역점산업 등 특수성을 고려한 울주군 맞춤형 일자리 창출 모델을 개발해 군민에게 힘이 되는 든든한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Ulju-gun, Ulsan, will accelerate the creation of local jobs from next year to 2026 with the goal of creating 24,000 jobs and an employment rate of 65.5%.

 

Ulju-gun held a final report on the establishment of a comprehensive plan for job creation in Ulju-gun on the 30th at Ewha Hall on the 7th floor of the county office, presided over by Lee Soon-gul, head of Ulju-gun County.

 

Earlier, the county established the plan by conducting research services at Ulsan Research Institute since August to comprehensively devise job creation measures such as job creation projects and mid- to long-term strategy development.

 

According to the plan, Ulju-gun plans to create a total of 24,000 jobs and achieve an employment rate of 65.5% over the four years from next year to 2026, with the vision of "jobs that help me in my life, happiness Ulju."

 

To this end, the government will establish four major promotion strategies and ten major tasks to conduct a job-oriented military government.

 

First, it will revitalize investment attraction of private companies with a strategy of "creating a foundation for innovative growth and enhancing corporate vitality," support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train professionals. It will increase job creation by creating a foundation for new industries in the future.

 

It will expand its job support infrastructure by "advancing employment services and strengthening employment stability" and strengthen preemptive responses to job security.

 

Job creation with social consideration" supports job creation and job stability for the vulnerable in employment, and strives to enhance youth job competitiveness." It also creates stable jobs by revitalizing the social economy.

 

It will promote "job creation through activation of start-ups" to support activation of young and middle-aged start-ups and expand infrastructure to support start-ups.

 

Ulju County Governor Lee Soon-gul said, "In line with the new government's national stance, we will develop a customized job creation model for Ulju County considering the specificities of local industries, employment structures, and focus industries."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與, 이태원 참사 추모제 "대형 사회적 참사 고리 단절"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국회 추모제'에서 "지난 100일동안 피해자 유족들의 입장에서는 미흡한 점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국민의힘은 유족 여러분과 미래를 바라보면서 집권여당의 책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아들딸, 159분의 못다핀 꽃들이 밤하늘의 별이 돼 우리 마음에 영원히 기억될 수 있도록 저희는 모든 책임을 다하겠다"고 했다. 정 위원장은 "인터넷으로 긴급 뉴스를 보면서 이 사건이 대한민국 수도 서울에서 일어났다는 사실을 도저히 믿을 수 없었다"며 "끊임없이 이어지는 사회적 참사의 고리를 단절해야 한다. 그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시대적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그는 "(2016년 가습기 살균제 사건 당시) 집권여당 원내대표였던 저는 그분(피해자)들을 만나 다짐했다. 국민의 생명과 관련된 사안이 경제적 논리로 은폐돼서는 안된다. 청문회를 포함해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에 나서겠다. 필요한 법 개정을 서두르고 비상한 각오로 사태 수습에 임하겠다"며 "그런 노력의 결과 여야 합의로 가습기 살균제 피해 구제 위한 특별법이 제정됐고 피해자 구제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인천시, 전남 신안군 해상 어선 전복사고 지원 총력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5일 인천시는 전남 신안군 해상에서 발생한 인천 선적 어선(청보호) 전복사고와 관련해 수습 등 지원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시는 이날 오전 2시 해양항공국장을 본부장으로 사고수습본부 운영에 들어갔다. 또 유정복 시장은 이날 오전 긴급 상황점검회의를 열고 사고 상황을 살피고, 대응방을 논의했다. 유 시장은 "발생하지 말아야 할 어선 전복사고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승선원들이 속히 구조되길 기대한다"면서 "해당 어선이 인천 선적인 만큼 신속한 상황 파악은 물론 시 차원에서 협조하거나 대응할 수 있는 부분은 놓치지 말고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 시는 이날 소속 공무원 1명을 현장관리관으로 전남 신안군청에 급파했으며, 현지 구조상황 파악과 함께 관계기관과 협조해 사고 수습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사고 수습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추가 지원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청보호(24t·근해통발)는 지난 4일 오후 11시19분께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서쪽 16.6㎞ 해상에서 전복됐다. 승선원 12명 중 3명은 목포광역VTS에서 섭외한 인근 상선에 의해 구조됐으며 나머지 9명은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문화

더보기
영상저작자 정당한 보상권 보장 주장... 창작자 단체들 국회로 모인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영상저작자의 정당한 보상권을 보장하는 저작권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국내 문화예술계를 총망라하는 24개 창작자 단체들이 국회로 모인다. DGK(한국영화감독조합)는 돌아오는 2월 9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영상저작자의 정당한 보상! 저작권법 개정안 지지 선언회’를 국민의힘 성일종·황보승희, 더불어민주당 유정주 의원과 공동주최한다고 알렸다. 지난 해 성일종, 유정주 의원이 각각 같은 취지로 발의한 저작권법 개정안은 영상저작자가 저작재산권을 양도하였다 하더라도 영상물 최종공급자로부터 이용 수익에 따른 보상을 받을 권리를 보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기생충>, <오징어게임> 등 K-콘텐츠가 세계적 성과를 올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작가, 감독들은 저작자로서 작품 이용에 따른 수익을 분배 받을 권리가 없어 해외에 쌓여가는 한국 창작자들의 저작권료를 국내로 들여오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저작권법 개정의 필요성이 드러난 데 따른 것이다. 지난 8월 법안 발의와 함께 개최된 "천만영화 감독들 마침내 국회로: 정당한 보상을 논하다' 토론회에 이어 지난 12월에는 황보승희 의원실 주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진정성’ 있나…‘의도’ ‘흑심’ ‘속마음’ 없어
본지는 수익 추구가 목적이 아닌 중소, 벤처기업, 스타트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플랫폼(場)을 구축해 기업들이 이 플랫폼에서 마음 놓고 그들이 원하는 분야의 전문가그룹들의 조언과 협업을 통해 기업 경영 활성화를 꾀할 수 있도록 본지 부설 ‘히든기업경영전략연구소’를 지난 2월1일 공식 설립했다. 조금이라도 중소기업들에게 알찬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해 주고 싶은 마음에 연구소 공식 설립전인 2022년12월26일 ‘23년 중기부 R&D 지원사업 및 사업화자금 조달방안 및 벤처캐피탈 투자유치’ 등에 관해 90여개 기업 대표,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그리고 이어서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위원들이 기업진단 및 맞춤형 정부지원사업매칭 안내 무상컨설팅을 비롯, 온라인몰판매와 재고자산판매 등 마케팅 컨설팅,청년일자리 도약 장려금사업, 수요기반조달연계 혁신제품사업,산업혁신인재양성지원사업, 화학안전사업자 조성, 로봇활용 제조 혁신지원사업,, 수출지원기반활용사업, 특허포트폴리오구축 및 지원제도 활용방안, 2023 중소기업 전략 기술로드맵 사업 등 다양한 분야 정부정책사업에 대해 무상컨설팅을 하겠다고 공지했다. 그런데 이러한 일련의 세미나 개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