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2.03 (금)

  • 맑음동두천 2.6℃
  • 구름많음강릉 5.1℃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8.5℃
  • 구름많음울산 8.3℃
  • 맑음광주 5.2℃
  • 구름많음부산 9.0℃
  • 맑음고창 2.4℃
  • 구름많음제주 5.6℃
  • 맑음강화 0.7℃
  • 구름조금보은 3.4℃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5.2℃
  • 구름많음경주시 9.7℃
  • 구름조금거제 8.1℃
기상청 제공

지역네트워크

울산 첫 VR 장애체험존 개소

URL복사

UPA-울산동구장애인복지관과 협정, 장애인식개선 획기적 효과 도모

 

 

[시사뉴스 정윤철 기자]  울산지역에 가상현실(VR)로 장애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처음으로 마련돼 시민들의 장애 인식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항만공사(UPA, 사장 김재균)에 따르면 UPA는 사업비 2500만원 들여 울산동구장애인복지관(관장 이태동)에 VR 장애체험존을 설치해 지난 25일 개소식 가지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VR 장애체험존에서는 시민 누구나 가상현실을 활용해 휠체어 및 시각장애 체험 등 일상생활 속에서 장애인의 고충을 현실감 있게 체험할 수 있다.

 

VR 장애체험관은 울산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공공기관과 시민사회단체 등 62개 기관이 참여하는 「울산지역문제해결플랫폼」을 통해 도출된 11개 선결과제 중 하나로 동구장애인복지관에서 운영을 맡았다.

 

체험과 관련된 자세한 문의는 동구장애인복지관으로 하면 된다.

 

UPA 김재균 사장은 “지역 내 장애인 인식개선 활동에 도움이 됐다는 점에 의미를 둔다”며 “앞으로도 ESG 실천에 앞장서는 공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of great help to improve citizens' awareness of disabilities as a space for experiencing disabilities through virtual reality (VR) will be set up for the first time in Ulsan.

 

According to Ulsan Port Authority (UPA, President Kim Jae-kyun), UPA set up a VR disability experience zone at the Ulsan Dong-gu Disabled Welfare Center (Director Lee Tae-dong) at a project cost of 25 million won and began operation with an opening ceremony on the 25th.

 

In the VR Disability Experience Zone, any citizen can use virtual reality to experience the hardships of the disabled in real life, such as wheelchairs and blind experiences.

 

The VR Disability Experience Center was operated by the Dong-gu Disabled Welfare Center as one of the 11 prerequisites derived through the Ulsan Regional Problem Solving Platform, which 62 organizations, including public institutions and civil society organizations, participate in solving pending issues in Ulsan.

 

For detailed inquiries related to the experience, you can contact the Dong-gu Welfare Center for the Disabled.

UPA President Kim Jae-kyun said, "It is meaningful that it has helped improve awareness of the disabled in the region," adding, "We will continue to play a role as a public institution that takes the lead in ESG practice."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정부, 우주·반도체 등 5대 분야 '전략적 인재 양성'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정부가 전략적인 인재 양성에 나선다. 교육부는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1일 오전 경북 구미시 금오공과대학교에서 제1차 인재양성 전략회의를 열고 항공·우주, 바이오헬스, 반도체 등 첨단소재, 디지털, 에너지 등 5대 분야의 '첨단분야 인재양성 전략'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인재양성 전략회의는 지난해 7월 반도체 분야 인재양성 방안을 통해 설치를 예고했던 민관 협의체로 중앙 정부와 지역, 민간이 협업해 체계적인 인재양성 정책을 수립하고 이를 점검, 관리할 예정이다. 의장은 대통령이,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유홍림 서울대 총장이 각각 정부와 민간 측 공동 부의장을 맡고, 의장단을 비롯해 교육·산업·연구 전문가 등 총 28명의 위원으로 꾸려졌다. 이날 교육부가 발표한 첨단분야 인재양성 전략은 '지역을 살리는 인재, 인재로 성장하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항공·우주·미래모빌리티 ▲바이오헬스 ▲첨단부품·소재 ▲디지털 ▲환경·에너지 등 향후 정부가 집중적으로 육성할 핵심 분야 5개를 비롯해 3대 전략, 10개 과제를 담고 있다. 교육부는 국정과제 포함 여부 등 정책의 일관성, 인력수급 전망을 고려한 시급성, 국제표준을 감안해 도출했다. 정


사회

더보기
조국, '입시비리·감찰무마' 징역 2년…1심 "죄책 무거워"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자녀 입시비리'와 '감찰 무마'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2019년 12월 기소된 지 약 3년 만이다. 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1부(부장판사 마성영·김정곤·장용범)는 뇌물수수 등 12개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 등의 선고공판을 열고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조 전 장관에게 600만원의 추징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조 전 장관에게 적용된 감찰무마 의혹과, 자녀의 입시 과정에서 공문서를 위조하고 허위로 작성한 혐의에 대해서도 상당 부분 유죄로 판단했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도 모두 실형을 선고 받았다. 재판부는 "자녀 입시비리의 경우 대학교수라는 지위에 있으면서 수년간 반복해서 범행을 저질러 사회적 죄책이 무겁다"며 "청탁금지법 위반 역시 고위공직자로서 죄책이 가볍지 않고 민정수석 직무를 버리고 감찰을 중단한 것은 죄질이 불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사가 완료돼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고 사회적 유대 관계 등에 비춰 도주 우려는 없다고 판단돼 법정구속은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에게 적용된 혐의는 크게 자녀

문화

더보기
영상저작자 정당한 보상권 보장 주장... 창작자 단체들 국회로 모인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영상저작자의 정당한 보상권을 보장하는 저작권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국내 문화예술계를 총망라하는 24개 창작자 단체들이 국회로 모인다. DGK(한국영화감독조합)는 돌아오는 2월 9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영상저작자의 정당한 보상! 저작권법 개정안 지지 선언회’를 국민의힘 성일종·황보승희, 더불어민주당 유정주 의원과 공동주최한다고 알렸다. 지난 해 성일종, 유정주 의원이 각각 같은 취지로 발의한 저작권법 개정안은 영상저작자가 저작재산권을 양도하였다 하더라도 영상물 최종공급자로부터 이용 수익에 따른 보상을 받을 권리를 보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기생충>, <오징어게임> 등 K-콘텐츠가 세계적 성과를 올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작가, 감독들은 저작자로서 작품 이용에 따른 수익을 분배 받을 권리가 없어 해외에 쌓여가는 한국 창작자들의 저작권료를 국내로 들여오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저작권법 개정의 필요성이 드러난 데 따른 것이다. 지난 8월 법안 발의와 함께 개최된 "천만영화 감독들 마침내 국회로: 정당한 보상을 논하다' 토론회에 이어 지난 12월에는 황보승희 의원실 주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진정성’ 있나…‘의도’ ‘흑심’ ‘속마음’ 없어
본지는 수익 추구가 목적이 아닌 중소, 벤처기업, 스타트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플랫폼(場)을 구축해 기업들이 이 플랫폼에서 마음 놓고 그들이 원하는 분야의 전문가그룹들의 조언과 협업을 통해 기업 경영 활성화를 꾀할 수 있도록 본지 부설 ‘히든기업경영전략연구소’를 지난 2월1일 공식 설립했다. 조금이라도 중소기업들에게 알찬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해 주고 싶은 마음에 연구소 공식 설립전인 2022년12월26일 ‘23년 중기부 R&D 지원사업 및 사업화자금 조달방안 및 벤처캐피탈 투자유치’ 등에 관해 90여개 기업 대표,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그리고 이어서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위원들이 기업진단 및 맞춤형 정부지원사업매칭 안내 무상컨설팅을 비롯, 온라인몰판매와 재고자산판매 등 마케팅 컨설팅,청년일자리 도약 장려금사업, 수요기반조달연계 혁신제품사업,산업혁신인재양성지원사업, 화학안전사업자 조성, 로봇활용 제조 혁신지원사업,, 수출지원기반활용사업, 특허포트폴리오구축 및 지원제도 활용방안, 2023 중소기업 전략 기술로드맵 사업 등 다양한 분야 정부정책사업에 대해 무상커설팅을 하겠다고 공지했다. 그런데 이러한 일련의 세미나 개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