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28 (토)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0.8℃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0.8℃
  • 광주 -0.8℃
  • 맑음부산 1.5℃
  • 구름많음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3.3℃
  • 맑음강화 -1.5℃
  • 구름조금보은 -1.6℃
  • 맑음금산 -2.2℃
  • 구름조금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8℃
  • 구름많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정치

[속보]대통령실 "업무개시명령 시기 특정 어려워...피해 상황 파악 후 논의 필요"

URL복사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대통령실"업무개시명령 시기 특정 어려워...피해 상황 파악 후 논의 필요"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與, 이재명에 "약자 코스프레·방탄 종합세트" 맹공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8일 논평을 통해 "대표 개인의 비리 사건을 수사하는데 '법치주의, 헌정질서 파괴'를 운운하고 '정적제거'라며 약자코스프레를 반복한다"며 "검사의 역할에 충실한 그저 할 일을 하는 검사를 두고 '이 나라가 검사의 나라가 되었다'라느니 '사법살인'이라느니 온갖 가당치도 않은 소리를 외쳐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재명의 정치는 참 좀스럽고 지저분하다"며 "기어코 본인의 피의사실을 민주당과 결부시켜 여론을 반으로 쪼개고 어떻게든 살아 남아보려 모두를 진흙탕 속으로 끌어당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또 다른 논평에서 "이 대표가 오늘도 진술을 거부할 것으로 보인다"며 "검사의 질문이 두려운가. 답변 과정에서 자신도 모르게 진실이 나올까 두려운가. 진실이 밝혀지면 이 대표 스스로도 더 이상 버틸 수 없음을 직감한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 대표가 굳이 토요일 10시 30분을 고집한 것은 성대한 출정식을 위한 치밀한 계획"이라며 "변호인만 대동하고 조용히 검찰에 출석하겠다더니 '처럼회'를 동원해 '방탄 종합선물세트'를 준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혼자 가겠다는 말을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