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6.25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7℃
  • 흐림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20.8℃
  • 흐림대전 19.4℃
  • 구름많음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23.3℃
  • 흐림광주 21.7℃
  • 흐림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0.1℃
  • 흐림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8.7℃
  • 흐림금산 18.7℃
  • 구름많음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24.4℃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지역네트워크

북구, 정원도시 조성사업 활성화 나서

URL복사

주민 역량강화 통해 참여율 높이고, 전문가 추가 위촉 및 의견 청취도

 

[시사뉴스 정윤철 기자]  울산 북구가 정원도시 조성사업에 주민 참여율을 높이고,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을 듣는 등 사업 활성화를 위해 본격 나서고 있다.

 

북구는 27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정원도시 조성 및 정원문화 확산을 위한 주민 역량강화 특강을 마련했다. 이날 특강은 전 서울대학교 식물병원 외래임상의 이규화 박사를 초청해 '올바른 정원가꾸기 및 나무정전'를 주제로 진행됐다.

 

특강에는 지역에서 정원을 가꾸고 정원문화 조성에 나서고 있는 우리마을가드너, 우리동네 정원가꾸기 회원, 아파트 및 시설 수목관리인 등이 참석했다.

 

북구 관계자는 "이번 특강은 주민이 직접 정원을 가꾸며 정원도시 조성에 참여할 수 있도록 올바른 정원 가꾸기와 수목관리에 대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정원 및 수목에 대한 정보 습득을 통해 주민들이 정원도시 북구 조성에도 많은 도움을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북구는 또 이날 정원문화 조성 및 진흥위원회를 열어 정원도시 북구 조성을 위한 전문가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도 가졌다.

 

북구는 정원도시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자문이 요구돼 지난 8월 북구 정원문화 조성 및 진흥위원회를 확대 구성하기로 하고 외부전문가 7명을 추가 모집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북구 정원도시 구상 및 지방정원조성 기본계획과 폐선부지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사업 실시설계용역에 대한 자문과 토론, 추가위원 위촉장 수여 등이 진행됐다.

 

북구는 지난해 정원도시 구상 및 지방정원조성 기본계획 연구를 진행하고 정원도시 조성에 본격 나서고 있다. 가장 먼저 동해남부선 폐선부지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사업이 진행된다. 현재 실시설계용역이 진행중이며, 용역 완료 후 내년부터 공사가 본격 진행될 예정이다. 동해남부선 폐선부지 내 만들어 지는 미세먼지차단숲은 6.5km, 13.4ha 규모로 조성된다.

 


Buk-gu, Ulsan, is working in earnest to revitalize the project by increasing the participation rate of residents in the garden city development project and listening to various opinions from experts.

 

Buk-gu prepared a special lecture on residents' capacity building to create a garden city and spread the garden culture at the conference room of the district office on the 27th. On this day, the special lecture was held under the theme of "Right Gardening and Tree Power outage" by inviting Dr. Lee Kyu-hwa, a former outpatient clinician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Botanical Hospital.

 

The special lecture was attended by our village gardener, who is gardening and creating a garden culture in the region, members of our neighborhood gardening, and tree managers of apartments and facilities.

 

A Buk-gu official said, "This special lecture is designed to convey information on proper gardening and tree management so that residents can participate in the creation of a garden city by gardening themselves. We hope that residents will help create a garden city by acquiring information on gardens and trees.

 

Buk-gu also held a garden culture creation and promotion committee to listen to experts' opinions on the creation of the garden city's Buk-gu.

 

Buk-gu decided to expand the Buk-gu Garden Culture Creation and Promotion Committee in August and recruited seven additional external experts as it was required to consult experts in various fields while promoting the garden city development project.

 

At the meeting, advice and discussions on the basic plan for the creation of a garden city in Buk-gu and a local garden, and the design service for the project to create a fine dust blocking forest at the abandoned site, and a certificate of appointment for additional members were given.

 

Last year, Buk-gu conducted a study on the concept of a garden city and the basic plan for the creation of a local garden, and began to create a garden city in earnest. First of all, the project to create a fine dust blocking forest at the waste line of the Donghae Nambu Line will be carried out. The implementation design service is currently underway, and the construction will begin in earnest next year after the completion of the service. The fine dust-blocking forest, which is built in the abandoned site of the Donghae Nambu Line, will be 6.5km long and 13.4ha long.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정치

더보기
김윤, 국민 중심 의료개혁 완수를 위한 연속토론회 개최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윤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이 오는 25일(화)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국민 중심 의료개혁 완수를 위한 연속토론회 : 지역필수의료특별법 제정을 중심으로’1회차를 개최한다. 응급실 뺑뺑이, 소아·분만 진료대란 등 지역·필수의료 위기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무한경쟁-각자도생의 의료공급체계와 취약한 공공의료, 지역 간 의료 격차, 실손보험을 매개로 한 비급여 진료 증가 등을 포함한 대한민국 의료체계의 근본적인 구조 개편이 시급한 실정이다. 김윤 의원은 22대 국회에서 의료체계 구조 개편과 국민 중심 의료개혁 완수를 위한 지역필수의료특별법 제정을 추진 중으로, 현장과 각계 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연속토론회를 개최한다. 1차 연속토론회는 지역필수의료 책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지역완결형 전달체계·거버넌스·재정을 주제로, ▲의료생활권(진료권)별 국립대병원 중심 지역필수의료 책임 네트워크의 의의, ▲책임 네트워크 내 인력 전담 배치 방안, ▲지역완결형 재정 확보 및 지역수가·기금 운용 방안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날 발제자로는 신현웅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전반적인 발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현대인의 자기 탐색과 존재 의미를 재조명... 에세이 ‘네오위버멘쉬를 위하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좋은땅출판사가 ‘네오위버멘쉬를 위하여’를 펴냈다. ‘사람 사는 세상’, ‘위로받지 않을 용기’ 등의 저서를 펼쳐 낸 조석중 저자가 철학 에세이 ‘네오위버멘쉬를 위하여’로 돌아왔다. 저자는 ‘중앙신문’에 칼럼을 연재하고 있으며, ‘한국무역학회’, ‘한국산업 경제학회’ 등에 논문을 발표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 가고 있다. ‘네오위버멘쉬를 위하여’는 급변하는 시대 속에서 인간이 직면한 소외와 가치의 역설을 심도 있게 탐구하며 새로운 인간상을 제시하고 있다. 인간의 궁극적 목표로 ‘자기 극복을 넘어선 욕망하는 인간’을 제시하고 있으며, ‘네오위버멘쉬’라는 새로운 인간상을 통해 자기 존재의 의미를 찾고자 한다. 이 책으로는 1부, 2부로 ‘네오위버멘쉬’를 향해 나아가도록 구성돼 있다. ‘1부. 표현은 나를 기른다’에서는 인생의 ‘살아감’에 대한 저자만의 관점을 펼쳐 낸다. 이로써 독자의 삶을 되돌아보게 만들며, ‘살아감’에 대한 의문을 좇게 한다. 독자들은 이 의문을 딛고 ‘2부. 네오위버멘쉬를 위하여’에 다다르게 된다. 2부에서는 저자의 철학적 주장을 중심으로 현대인의 무의식적 삶을 비판하며 의식적 삶을 모색하는 방안을 이야기한다. 저자

오피니언

더보기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의 성과를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프로젝트에 참여해야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0일부터 5박 7일간 올해 첫 해외순방지로 중앙아시아 3개국(투르크메니스탄·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 순방을 마치고 16일 새벽 돌아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0일 출국해 10~11일 투르크메니스탄, 11~13일 카자흐스탄, 13~15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해 각국 정상들과 연이어 회담을 했다. 윤 대통령의 이번 순방으로 중앙아시아 3개국과 한국 간 에너지·핵심 광물 공급망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국내 순수기술력으로 생산한 고속철도를 수출하는가 하면 한-중앙아시아 정상회의를 진행하기로 하는 등 K-실크로드 협력에 대한 중앙아시아 3개국의 지지를 이끌어내는 순방 성과를 도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각국 정상회담 결과 투르크메니스탄에서는 현대엔지니어링과 투르크메니스탄 국영가스공사의 갈키니쉬 가스전 4차 탈황설비 기본합의가 성사됐다. 카자흐스탄에서는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에 성공했다. 우즈베키스탄에서는 현대로템과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 간 고속철도 6 편성 공급계약이 성사됐다. 국내 기술로 만든 KTX 이음의 첫 해외 수출이다. 내년에는 사상 처음으로 한-중앙아시아 정상회의를 진행할 계획인데 윤 대통령이 이번에 방문한 3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