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2.07 (수)

  • 구름조금동두천 8.1℃
  • 맑음강릉 8.6℃
  • 구름조금서울 8.6℃
  • 흐림대전 8.1℃
  • 구름많음대구 9.1℃
  • 구름조금울산 10.2℃
  • 맑음광주 10.3℃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9.7℃
  • 구름조금제주 13.5℃
  • 맑음강화 8.7℃
  • 구름많음보은 7.4℃
  • 구름많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11.3℃
  • 구름많음경주시 9.9℃
  • 맑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국제

나사, 인류 최초 '우주선으로 소행성 충돌' 지구방어 실험 성공

URL복사

우주선 다트, 지구 밖 1100㎞ 지점서 목표 행성 정확히 충돌
외신 "역사상 처음" 성공 타전…나사 "인류 새 시대 접어들어"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지구에서 약 1100만㎞ 가량 떨어진 심우주에서 이뤄진 인류 최초 소행성 충돌 실험이 성공했다. 지구 충돌 궤도의 소행성을 목표로 향한 우주선이 정확히 충돌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의 생중계 영상에 따르면 26일 오후 7시15분(한국시간 27일 오전 8시15분) 다트(DART) 우주선이 목표 소행성인 디모르포스(Dimorphos)와 충돌했다.

 

나사는 지난해 11월 지구를 향하는 소행성 디모르포스를 막고자 우주선 다트를 발사했다.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다트는 지구로부터 약 1100만㎞ 떨어진 지점을 향한 10개월간 항해 끝에 이날 충돌했다. CNN에 따르면 다트는 시속 2만1600㎞에 달하는 속도로 날아가 소행성과 충돌했다.

 

나사는 충돌전부터 유튜브 생중계 등을 통해 다트 우주선이 송출해 온 영상을 실시간으로 공개했다. 우주선 카메라에 잡힌 영상은 점점 커지는 소행성을 비추다가 충돌 직후 화면이 중단됐다.

 

이번 충돌 실험 목표는 소행성 폭파가 아닌 궤도 변경이다. 이를 통해 향후 지구를 향해 다가오는 소행성에 대해 비슷한 방식으로 궤도를 바꿔 충돌 위험성을 낮춘다는 취지가 반영됐다.

 

 

디모르포스는 지름이 약 160m에 달하는 소행성이다. 이와 충돌한 다트는 가로세로 길이가 각각 1.8m와 1.9m, 무게는 620㎏ 가량에 불과하다.

 

이번 실험에는 3억3000만달러(약 4600억원)가 투입됐다. 향후 나사가 공식으로 충돌 성공을 확인할 경우 역사상 처음으로 인류가 천체의 궤적을 바꾸게 된다.

 

로리 글레이즈 나사 행성 과학부문 책임자는 충돌 실험 성공 직후 "우리는 인류의 새로운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며 "이 시대는 잠재적으로 위험한 소행성 충돌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고 소회를 밝혔다.

 

외신들도 나사의 충돌 실험 성공을 긴급 타전했다. "역사적 순간"이라며 실험 성공에 의미를 부여했다. 과학기술이 발전이 새로운 국면에 진입했다고 평가했다.

 

CNN은 "다트 우주선이 디모르포스 소행성을 성공적으로 맞췄다. 이번 충돌은 역사상 처음"이라며 "과학은 이제 막 시작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나사 관계자는 "우리가 이겼다"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나사는 유럽우주국(ESA)과 2026년 디모르포스 충돌 현장 조사를 위한 탐사선 '헤라'를 발사할 예정이다. 이번 충돌로 디모르포스 표면에 어떤 변화가 생겼는지를 파악한다는 계획이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여야, 감액 예산 '이견' 합의점 못 찾아 …양당 원내대표, 오후 추가 논의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여야는 7일 내년도 예산안 처리 협의를 위해 원내대표 회동을 재가동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에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에 추가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만나 추가 협상에 나섰으나 감액 사업에 대한 이견만 재확인했다. 주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감액에 관한 견해 차이가 워낙 커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부에서는 지출 규모를 24조원 줄이고, 중앙정부에서 쓸 수 있는 예산이 대폭 줄었기 때문에 감액 규모를 예년과 같이 해서는 안된다고 설명했다"며 "민주당은 감액 규모가 낮은 것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는 말을 하고 헤어졌다"고 했다. 추가 협상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계속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박홍근 원내대표는 "정부 감액사업 규모에 대해 터무니없는 입장을 계속 고집하고 있어서 입장 차이가 현격하다보니 좁혀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추가 논의 여부는) 정부여당 태도에 달렸다"고 말했다. 양당 원내대표외 참석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드릴 말씀이 없다. 빨리 처리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레저】 크리스마스 분위기에 취하는 시간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가족과 함께 크리스마스 장식과 이벤트가 가득한 여행지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담양 메타프로방스에는 특색있는 야간경관이 조성되고, 경남 고성군 당항포관광지에서는 하얗게 내리는 눈을 맞으면서 산타와 포토타임을 가질 수 있다. 반딧물 조명과 눈꽃 모양 조명 담양산타축제가 12월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원도심과 메타프로방스 일원에서 열린다. 코로나19로 3년 만에 재개된 올해 축제에서는 담양 곳곳에 특색있는 야간경관을 조성하고 다채로운 공연과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메타프로방스 일원에 산타마을을 떠올릴 수 있는 포토존과 야간경관을 조성하고, 크리스마스 프리마켓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아울러 담양읍 중앙공원, 해동문화예술촌, 다미담예술구 등 원도심에는 크리스마스 야간경관 조명과 함께 관광객이 머무르며 소비할 수 있는 대표 이벤트를 준비할 계획이다. 경남 고성군 당항포관광지 ‘2022 겨울시즌’으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연출한다. 고성공룡세계엑스포 주 행사장이었던 당항포관광지에 야간 경관조명, 버스킹공연, 포토타임 등과 함께 반딧물 조명과 눈꽃 모양 조명, 루돌프와 산타 조명 등을 설치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물씬 느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가 독재를 하게 되는 두가지 이유
리더. 국어사전에 따르면 리더란 조직이나 단체에서 전체를 이끌어가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고 기술되어 있다. 지식백과사전에 보면 어떤 조직이나 단체 등에서 목표의 달성이나 방향에 따라 이끌어 가는 중심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 그 외의 구성원에 대해서 결정의 책임을 지고 또한 집단과 외부와의 조정 기능의 역할도 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되어 있다. 공식적인 집단에서는 구성원에 대해 장(長)으로서의 직무나 권한, 책임이 할당되어 있으므로 장이 즉 리더가 된다(공식적 리더). 그러나 비공식적인 집단의 경우는 사회제도적인 구속이 아니라 상황, 크기, 각 구성원의 능력 등에 따라 어떤 특정의 인간이 리더가 된다(비공식적 리더). 이렇듯 조직이 큰 사회든 적은 사회든. 공식적 집단이든 비공식 집단이든 리더는 항상 존재한다. 가정에는 가장이 있고, 학교에는 교장이 있고, 회사에는 팀장, 사장이 있고, 정당에는 대표가 있고, 정부에는 장관, 대통령(수상)이 있다. 그런데 리더 중에는 구성원들과의 소통, 적절한 권력분립 등으로 조직을 유연하게 이끌어가는 리더도 있지만 리더라는 권한을 가지고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다. 독재란 ‘홀로(獨) 재단(裁)하는 것’ 즉, 특정한 개인, 단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