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19.2℃
  • 맑음서울 20.2℃
  • 맑음대전 18.1℃
  • 구름조금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0.9℃
  • 구름많음부산 21.3℃
  • 구름많음고창 17.8℃
  • 흐림제주 22.4℃
  • 구름많음강화 15.2℃
  • 구름조금보은 14.4℃
  • 맑음금산 14.8℃
  • 흐림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17.0℃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정치

尹대통령 캐나다로 출발…광물 공급망 구축 방안 논의

URL복사

토론토대 방문, AI 석학과의 간담회
23일 오타와서 트뤼도 총리와 회담
전기차배터리 핵심 광물 공급 논의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2일(이하 현지시간) 유엔총회 참석 등 미국 뉴욕 방문 일정을 마치고 캐나다로 이동해 남은 순방 일정을 진행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께 뉴욕 JFK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를 타고 캐나다 토론토로 출발했다.

 

윤 대통령 내외가 탄 차량은 오후 1시56분께 공항 주기장에 진입했다. 차에서 내린 윤 대통령은 검은색 정장 차림이었고, 김건희 여사는 회색 체크 재킷에 검은색 바지를 입었다.

 

윤 대통령 내외는 1호기 앞에서 환송 나온 조태용 주미대사, 황준국 주유엔대사, 정병화 주뉴욕총영사 등과 차례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이어 미국 경호팀과도 악수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손을 잡고 1호기 트랩 위로 걸어 올라갔다. 윤 대통령은 한 손에 우산을 들었다. 이어 윤 대통령은 1호기 도어 앞에서 뒤돌아 환송 인사들을 향해 손 흔들어 인사했다. 김 여사는 고개 숙여 인사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캐나다 토론토에 도착, 토론토대를 방문해 인공지능(AI) 석학과의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어 토론토에서 동포간담회를 열어 캐나다에 진출한 동포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이번 순방 마지막 날인 오는 23일에는 토론토 오타와로 이동,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양국 정상은 전략적 파트너십을 한층 심화할 실질적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캐나다는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 필요한 핵심 광물의 주요 생산국인 만큼 핵심 광물 공급망 구축 협력 방안, 한국 기업의 배터리 분야 등 캐나다 투자 및 캐나다의 지원 방안 등이 중점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양국 정상은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회담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을 끝으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 유엔총회 참석 등을 위한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오른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검수완박 '참고인 대 참고인'도 눈길..."정치 실패" "입법 정책"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입법의 위헌 여부를 가리는 재판에서 양측의 참고인으로 나선 학계 전문가들도 검찰의 수사권 및 소추권 침해 여부 등을 놓고 치열하게 다퉜다. 헌재는 27일 오후 대심판정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검사 6명이 국회를 상대로 낸 권한쟁의심판 사건의 공개변론을 진행했다. 이날 법무부 측 참고인으로 나온 이인호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일명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법으로 불리는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입법에 있어 '정치의 실패'가 발생했다며 헌재가 나서 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대의민주주의 시스템에서 중요한 부분이 고장을 일으킨 사건이다. 저는 이것을 정치의 실패라고 규정한다"며 "모든 정치의 실패에 헌재가 개입할 순 없지만 이 사건 정치 실패는 의회의 자정에 맡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미국 로스쿨 교수의 의견을 소개하며 ▲집권세력의 의회기능 봉쇄 ▲정치적 다수가 독립기관을 포획 ▲전체가 아닌 부분 이익에 의한 정치과정이 포획 ▲입법 과정에서의 토론 부재 및 심의기능 상실 등의 경우에 헌재가 정치적 결정에 개입할 수 있다고 봤다. 이 교수는 개정안 입법 과정이 이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매일 새벽마다 산을 오르는 이유…욕심 버리고 초심 되찾기 위해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매일 새벽 산행을 결심한 지 정확히 100일째인 오늘(9월 16일)도 집 인근 모락산에 올랐다. 오전 6시 조금 못 미친 시간. 새벽 여명을 바라보며 터벅터벅 산에 오른다. 시간을 정해놓고 하는 등산이 아니니 빨리빨리 오르내릴 이유가 없다. 오전9시부터 소화해야 하는 일정에 지장을 주지 않을 정도로, 무리하지 않고 천천히 오른다. 산을 오르는 것이니만큼 당연 숨이 차긴 차다. 그러나 숨차면 쉬엄쉬엄 쉬었다 올라간다. 산에 오르기 시작한 지 몇 달 되었다고 이제는 가고자 하는 1호봉까지는 그냥 쉬지 않고 곧장 올라간다. 집에서 출발해 50분 정도면 나만의 마음가짐(기도)장소가 있는 1호봉까지 간다. 일단 1호봉에 도착하면 나만의 마음다짐 장소(그래봐야 야트막한 산봉우리에 설치된 벤치에 불과하지만)에서 어제를 반성하고 오늘의 다짐을 하는 기도를 한다. 기도하며 반성하는 주된 내용은 욕심 부린 것, 잘난 체 한 것, 남을 원망하고 지적하고 비난한 것 등이며 오늘의 다짐은 욕심 부리지 않게 해 달라, 건강관리 철저히 하자, 나보다는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해 달라, 자신에게 충실하게 살자고 다짐한 초심을 잃지 않게 해 달라 등이다. 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