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31.2℃
  • 흐림서울 26.2℃
  • 흐림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6.5℃
  • 구름조금광주 29.6℃
  • 구름많음부산 26.7℃
  • 구름많음고창 28.4℃
  • 구름많음제주 25.5℃
  • 흐림강화 22.6℃
  • 구름많음보은 25.5℃
  • 흐림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27.6℃
  • 구름조금거제 25.9℃
기상청 제공

사회

한동훈 "시행령 개정 검찰 수사가 진짜 민생 챙기기"

URL복사

김남국 민주당 의원 '검수완박 시행령 개정할게 아니라 민생 챙기라는 주장'에
법무부 '법무부장관이 직접 설명드립니다' 자료 내고 검찰 수사 필요성 강조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13일 법무부는 '법무부장관이 직접 설명드린다'는 자료를 공개했다 .또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시행령 개정으로 검찰이 수사하는 것이 진짜 민생 챙기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을 중심으로 '검수완박 시행령을 개정할 게 아니라 민생을 챙겨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한 반박이다.

한 장관은 이 자료에서 "서민 착취하는 깡패 수사하고, 서민 울리는 보이스피싱 수사하고, 국민 괴롭히는 권력 갑질 수사하고, 청소년층에게까지 퍼지고 있는 마약 밀매 수사하고, 억울하게 처벌당할 뻔한 무고 수사하는 것이야말로 법무부가 할 수 있는 진짜 민생을 챙기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정부는 중요 범죄들을 제대로 수사하여 서민들이 피해당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했다.

법무부는 최근 '검사의 수사개시 범죄 범위에 관한 규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 예고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검찰청법 및 형사소송법 개정으로 검찰의 직접수사 대상에서 제외되는 공직자·선거 등 범죄 중 일부를 검찰 직접수사가 가능한 부패·경제범죄로 포함하는 것 등을 골자로 한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장관의 시행령 개정은 '검찰 밥그릇' 지키기. 국민과 민생도 '검사 자리' 챙겨주듯이 확실히 챙겨달라. '측근 검사'들만 국민인가'"라고 적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尹대통령-이재명, 대선 후 첫 대면…악수만 대화는 없어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국군의날 74주년 행사에서 대선 후 처음 마주했다. 지난 3월 대선 당시 TV토론에서 만난 이후 7개월 만이다. 정부·여당과 민주당은 최근 윤 대통령의 순방을 놓고 강대강 대치 국면을 빚고 있어 두 사람의 대면에 관심이 쏠린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대면은 이날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이뤄졌다. 두 사람 모두 대선 후보였던 지난 3월 이후 7개월 만이다. 윤 대통령은 사열을 마친 후 내빈들과 인사하는 과정에서 이 대표와도 악수를 나눴다. 짧은 순간이었으며 대화가 오갈 정도는 아니었고, 이후에도 별도 대화시간은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대표는 최근 불거진 윤 대통령 사적 발언과 관련해 "지금 들어도 바이든이 맞지 않는가. 욕을 했지 않는가. 적절하지 않은 말을 했지 않는가"라며 "잘못을 했다고 해야 한다. 그런데 어떻게 언론사를 겁박하고 책임을 묻겠다,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말을 쉽게 내뱉을 수 있나. 국민도 귀가 있고 판단할 지성을 갖고 있다. "고 지적했다. 또 민주당은 이번 순방을 '외교 참사'로 규정하며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의결해 대통령실에 전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을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을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로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