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6.30 (목)

  • 흐림동두천 22.5℃
  • 흐림강릉 24.8℃
  • 서울 22.7℃
  • 대전 25.0℃
  • 구름조금대구 27.2℃
  • 맑음울산 26.3℃
  • 광주 24.7℃
  • 흐림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6.1℃
  • 구름조금제주 27.7℃
  • 흐림강화 22.7℃
  • 흐림보은 24.0℃
  • 구름많음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4.4℃
  • 구름조금거제 24.8℃
기상청 제공

지역네트워크

합천군, 민원지적과 농촌 일손돕기에 팔걷었다!

URL복사

 

[시사뉴스 정윤철 기자] 합천군 민원지적과 직원들이 합천군에서 추진중인 ‘농번기 농촌일손돕기’에 농촌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호소하는 농가를 위해 제일 먼저 팔을 걷어붙였다.

 

24일 합천군 민원지적과 10여 명의 직원은 아침 일찍부터 야로면의 마늘 농가를 방문해 마늘 뽑기에 함께 구슬땀을 흘렸다. 

 

특히 올해는 가뭄과 고온으로 마늘 수확기가 평년보다 3~4일 정도 빨라지고, 인력확보도 어려운 상황이라 한 사람이라도 절실했다. 

 

칠순의 야로면 농가는 “일손이 부족해 걱정이 많았는데 이렇게 합천군 직원들이 힘을 보태 한시름 덜게 됐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주성환 민원지적과장은 “작은 힘이지만 노동력 확보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길 바란다”라며, “고령화와 높은 인건비로 고통받는 농가를 위해 매년 농촌일손 돕기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또한 현장에서 일손 돕기를 하던 민원지적과 직원들은 “이번 농촌일손 돕기로 농가들의 어려움을 직접 느끼게 되었고, 코로나19로 더욱 일손이 부족해진 농가의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작게나마 도움이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5년 만에 한미일 정상회담 “한반도 비핵화 위한 3각 협력 강화”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한·미·일 3국 정상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4년 9개월 만에 한자리에 모여 '3각 협력' 강화 의지를 확인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전시컨벤션센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3국 정상회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되고, 국제 정세 불안정이 커진 상황에서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고 밝혔다. 이어 "약 5년 만에 개최된 한미일 정상회의는 지역 및 글로벌 문제 해결을 위해 3국이 협력을 강화하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며 "오늘 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협력이 세계평화와 안정을 위한 중요한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아울러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정상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회의를 주최해준 바이든 대통령에 감사를 표하고, 기시다 총리도 또 뵙게 돼 반갑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한미일 3각 협력은 공통의 목표 달성에 매우 중요하다. 그중에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포함돼 있다. 또한 자유롭고 개발된 인도·태평양이 포함돼 있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