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6.30 (목)

  • 흐림동두천 22.5℃
  • 흐림강릉 24.8℃
  • 서울 22.7℃
  • 대전 25.0℃
  • 구름조금대구 27.2℃
  • 맑음울산 26.3℃
  • 광주 24.7℃
  • 흐림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6.1℃
  • 구름조금제주 27.7℃
  • 흐림강화 22.7℃
  • 흐림보은 24.0℃
  • 구름많음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4.4℃
  • 구름조금경주시 24.4℃
  • 구름조금거제 24.8℃
기상청 제공

국제

홍콩 코로나 신규 확진 329명...총 120만9397명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코로나19가 오미크론 변이를 중심으로 퍼지는 홍콩에서 신규 환자가 이틀째 300명 넘게 발병했으며 추가 사망자도 4명이나 나왔다.

동망(東網)과 성도일보(星島日報) 등에 따르면 위생방호센터 전염병처는 18일 329명이 새로 걸려 총 확진자가 120만9397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전날 감염자는 328명, 16일 234명, 15일 259명, 14일 284명, 13일 298명, 12일 294명, 11일 280명, 10일 273명, 9일 233명, 8일 266명, 7일 278명, 6일 324명, 5일 321명, 4일 313명, 3일 290명, 2일 283명, 1일 300명, 4월30일 363명, 29일 366명, 28일 413명, 27일 430명, 26일 347명, 25일 431명, 24일 429명, 23일 523명, 22일 574명, 21일 628명, 20일 668명, 19일 600명, 18일 613명이다.

전염병처는 새 확진자 중 31명이 영국, 미국, 캐나다, 일본 등 외국에서 유입했고 298명은 홍콩에서 지역 감염했다고 전했다.

127명이 핵산검사를 통해 확진 판정을 받았고 202명은 신속 항원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나타냈다.

지난 1월 초 시작한 제5파는 2월 들어 폭발적으로 번졌고 3월 초에는 정점에 달해 일일 환자가 5만명을 돌파했다가 이후 급속히 감소했다. 5파 기간 누적 감염자는 119만6766명이다.

제5파 이래 누적 사망자는 9152명이다. 치사율은 0.765%이다. 전체 사망자는 9365명이다.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641명이 입원 치료 중이며 3명은 위독한 상황이다.

앞서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19일 2단계 규제 완화를 19일부터 시행한다고 공표했다.

목욕탕과 파티장, 나이트클럽, 가라오케, 마작시설, 술집의 영업시간과 수용인원을 늘리고 일반 음식점의 영업시간도 밤 12시로 2시간 연장한다.

피로연 참석 인원은 현행 20명에서 최대 120명으로 확대한다.

극장과 공연장, 박물관, 종교시설 등 방문 인원도 수용 한도의 85%까지로 증대하고 극장에서 취식도 허용한다.

실내 체육관과 피트니스 센터에서 운동할 때 마스크 착용을 강제하지 않는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尹, 마크롱과 정상회담…“원전산업 양국 협력 확대”공감대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각)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정상회의 계기로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한-프랑스 정상회담은 당초 30일로 예정돼 있었으나 이날 오후로 앞당겨졌다. 대통령실은 "양국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을 설명하고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프랑스의 지속적 관심과 역할을 요청했다. 이에 마크롱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을 포함해 양국간 공조를 강화하자"라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효율적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원자력 발전이 갖는 중요성에 인식을 같이하고 안전한 원전 운영과 원전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양국간 협력을 확대하는데 뜻을 같이했다. 중소형 위성개발을 포함한 양국간 우주 산업 관련 협력 활성화도 기대감을 나타냈다. 윤 대통령은 또 마크롱 대통령에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프랑스의 지지를 요청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적절히 검토하겠다"고 했다. 양 정상은 양국이 자유민주주의, 인권 등 보편적 가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