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1.27 (목)

  • 맑음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4.0℃
  • 구름많음서울 -1.5℃
  • 연무대전 0.7℃
  • 연무대구 2.3℃
  • 맑음울산 4.2℃
  • 구름많음광주 2.1℃
  • 맑음부산 5.9℃
  • 구름많음고창 1.1℃
  • 흐림제주 5.7℃
  • 구름많음강화 -1.5℃
  • 구름많음보은 -1.3℃
  • 구름많음금산 -0.9℃
  • 구름많음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3.4℃
  • 구름조금거제 4.7℃
기상청 제공

지역네트워크

울산 동구, 의료급여사업 우수기관 선정

URL복사

 

[시사뉴스 정윤철 기자] 울산시 동구청은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2021년 의료급여사업 평가에서 우수지자체로 선정돼 장관표창과 포상금을 받았다. 

 

이번 평가는 의료급여사업 분야에서 전국 광역‧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최우수 2개 기관, 우수 16개 기관이 의료급여 우수기관으로 선정됐으며, 동구는 우수상을 수상했다.

 

동구청은 수급권자 의료급여 이용실적, 상해요인 조사 처리와 의료급여 사례관리 추진실적, 장기입원 대상자 관리, 부당이득금 징수율, 의료급여 재정관리 적정성 등의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동구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맞춤형 의료급여사례관리사업 강화를 통해 의료급여 수급권자의 건강한 삶의 질을 향상하고 합리적인 의료이용과 의료급여 재정 절감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평택 팽성노인복지관, 2022년 설맞이 ‘사랑나눔 꾸러미’ 전달
[시사뉴스 서태호 기자] 평택복지재단(이사장 김준경) 산하 팽성노인복지관(관장 이원형)은 26일(수) 설 명절을 맞아 팽성읍에 거주하는 취약계층 어르신 50명에게 ‘사랑나눔 꾸러미’ 및 부식박스를 전달했다. 전달받은 물품은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해님달님어린이집, 시립팽성남산어린이집, 키즈랜드어린이집, 하늘사랑어린이집, 서화어린이집, 시립안정어린이집, 디에스개발(주), 재영산업의 후원으로 부식박스, 생필품, 청과류, 유과, 곶감, 식혜 등 다양한 물품들로 명절 꾸러미를 구성하여 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전달하였다. 또한 매년 팽성노인복지관과 협력해 주는 팽성남성의용소방대, 팽성여성의용소방대가 따뜻한 명절이 되고자 마음을 모아 팽성지역 어르신들에게 사랑나눔 꾸러미를 전달해드리면서 지역사회와 어르신에게 훈훈한 온기를 더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명절 선물 꾸러미를 받은 어르신들은 “명절에 아무도 찾아오지 않아 외로웠는데 복지관에서 우리 집까지 방문해 주어 너무 행복하다”,“명절에 대한 섭섭한 마음이 덕분에 행복으로 채워진 것 같아 너무 고맙다”며 감사의 말을 전하였다. 팽성노인복지관 이원형 관장은 “매년 소외 된 어르신들을 위해 마음을 전해주시는 후원자 분들과 자원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김건희 녹취록 보도파문 국힘은 뭐했나?
법원, 방송금지가처분신청 일부 인용으로 MBC보도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서울서부지법이 14일 국민의힘, 엄밀히 말하면 김건희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함으로서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16일 저녁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 중 김씨 관련 수사나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일부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대화 내용은 이 기자가 어떤 사안에 대해 질문을 하고 김건희씨가 답을 하는 취재형식의 대화가 아니라 정말 친한 오누이가 어떤 상황에 대해 사적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대화에 격식이나 조심스러움이 없었다. 누가 보더라도 미디어 취재를 위한 것이라고는 볼 수 없는 통화내용이었다. 더욱이 김건희씨와 통화한 이명수 기자는 뉴스리포터가 아닌 촬영기자인 것으로 알려져 촬영기자가 6개월간 취재를 위해 취재원과 밀접 접촉하고 통화했다는 것은 언론사 취재관행이나 상식에도 전혀 맞지 않는 것이었다. 핵폭탄급 내용 없어 국힘 안도 분위기 추가 공개시 후폭풍 예상 이날 MBC에서 보도된 내용만 보면 대선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핵폭탄급 내용도 아니었고 그저 흥미유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