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5.9℃
  • 구름많음서울 4.7℃
  • 구름많음대전 6.0℃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6.1℃
  • 구름많음광주 6.2℃
  • 맑음부산 6.2℃
  • 흐림고창 6.2℃
  • 구름많음제주 9.3℃
  • 구름조금강화 6.8℃
  • 구름많음보은 4.0℃
  • 구름많음금산 5.3℃
  • 구름많음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국제

일본 신규 확진자 314명...누적 171만7779명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감염이 확연히 감소한 가운데 신규환자가 나흘 만에 300명대로 늘었고 추가 사망자도 10명대로 증가했다.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결과 26일 들어 오후 10시25분까지 314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걸렸다고 전했다.

오사카부에서 51명, 효고현 35명, 아이치현 35명, 수도 도쿄도 29명, 가나가와현 13명, 홋카이도 13명, 오키나와현 12명, 지바현 11명, 교토부 11명, 나라현 11명, 미에현 9명, 사이타마현 8명, 나가노현 8명, 히로시마현 7명, 기후현 7명, 시가현 7명, 에히메현 5명, 군마현 4명, 가고시마현 4명, 이바라키현 3명, 오카야마현 3명 등 감염자가 발생해 누계 확진자는 171만7700명을 넘었다.

일일환자는 9월 1일 2만20명, 2일 1만8218명, 3일 1만6727명, 4일 1만6006명, 5일 1만2906명, 6일 8218명, 7일 1만602명, 8일 1만2382명, 9일 1만394명, 10일 8855명, 11일 8799명, 12일 7208명, 13일 4169명, 14일 6272명, 15일 6803명, 16일 5703명, 17일 5092명, 18일 4697명, 19일 3398명, 20일 2222명, 21일 1765명, 22일 3242명, 23일 3599명, 24일 2091명, 25일 2670명, 26일 2133명, 27일 1147명, 28일 1720명, 29일 1982명, 30일 1574명, 10월 1일 1444명, 2일 1241명, 3일 967명, 4일 599명, 5일 979명, 6일 1125명, 7일 972명, 8일 827명, 9일 774명, 10일 553명, 11일 369명, 12일 607명, 13일 731명, 14일 617명, 15일 526명, 16일 507명, 17일 428명, 18일 230명, 19일 371명, 20일 388명, 21일 343명, 22일 325명, 23일 284명, 24일 233명, 25일 152명을 기록했다.

일본 국내 감염자 중 도쿄도에서 5명, 오키나와현 4명, 오사카부 2명, 지바현과 사이타마현, 도야마현, 아이치현 1명씩 합쳐서 15명이 목숨을 잃어 총 사망자가 1만8221명으로 늘어났다.

크루즈선 승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1만8234명이 지금까지 숨졌다.

일본 내 코로나19 환자는 전세기편으로 중국에서 귀국한 다음 감염이 확인된 14명과 공항 검역 과정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을 포함해 171만7067명이다.

여기에 집단발병으로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정박했던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탔던 승객과 승조원 환자 712명을 합치면 총 확진자는 171만7779명이다.

일본에서 코로나19에 감염한 일본인과 중국인 여행객, 귀국 환자 등 171만7067명의 분포를 보면 도쿄도가 37만7464명으로 전체 5분의 1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오사카부가 20만2194명, 가나가와현 16만8842명, 사이타마현 11만5541명, 아이치현 10만6547명, 지바현 10만254명, 효고현 7만8367명, 후쿠오카현 7만4378명, 홋카이도 6만708명, 오키나와현 5만179명, 교토부 3만5860명, 시즈오카현 2만6739명, 이바라키현 2만4387명, 히로시마현 2만2021명, 기후현 1만8743명, 군마현 1만6747명, 미야기현 1만6258명, 나라현 1만5577명, 도치기현 1만5440명, 오카야마현 1만5258명, 미에현 1만4775명, 구마모토현 1만4386명, 시가현 1만2396명, 후쿠시마현 9482명 등이다.

공항 검역에서 감염이 확인된 4405명, 중국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과 정부직원, 검역관 등 173명이 있다.

확진자 가운데 인공호흡기와 집중치료실 등에서 치료를 받는 중증환자는 26일 시점에 전날보다 5명 줄어든 197명이다.

병세가 좋아져 퇴원한 환자는 26일까지 일본 안에서 걸린 확진자 중 169만3826명,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가 659명으로 총 169만4485명이다.

PCR(유전자 증폭) 검사 시행 건수는 24일에 자가검사를 제외한 속보치로 1만7999건으로 집계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김영준 작가, ‘천년의 빛 봉은사를 비추다’전서 황칠 도전작 내놔
나전칠기로 독창적인 작품을 선보여온 김영준 작가가 이번에는 황칠 신작에 도전했다. 12월 2~4일 서울 강남 봉은사 보우전에서 ‘천년의 빛 봉은사를 비추다’전을 여는 김영준 작가는 황칠을 7겹 이상 곱게 입힌 작품과 나전칠기 작품 등 40여점을 내놓는다. 이번 전시 후에는 12월 7일부터 한달간 인사동 일조원 갤러리에서도 전시한다. 황칠은 구하기가 힘든 재료로 유명하다. “귀한 황칠을 찾아다니다가 보길도 김종훈 황칠연구원을 만났다”는 김영준 작가는 “황금보다 값비싼 황칠로 작품을 새로 선보이니 가슴이 두근거린다. 이번 황칠 작품을 기대해달라”고 말한다. 황칠나무는 바람과 해풍이 인접한 곳에서 나는 수종이다. 자연 속에서 약성을 축적해가는 식물로 금빛의 천연도료로도 쓰이고, 또 몸에도 좋은 약용식물이나 15년 이상 자라야 수액 체취가 가능하고 채취량도 미미해 황금보다 비싸다는 말이 있을 정도. 1g에 20만~30만원 한다는 황칠 원액을 얻기 위해 보길도를 드나들었던 김 작가는 1억원 어치의 황칠 원액을 마련해 이번 작품을 마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황칠은 나무에 상처를 내고 추출한 수액이 처음 유백색에서 차츰 황색으로 바뀐 후 진을 없애 정제해 만든다. 순수알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집 팔고 사게 해줘야 부동산문제 풀린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이슈는 부동산 문제 해결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의 핵심적 원인은 누가 뭐라 그래도 집값 폭등입니다. 집값 폭등은 결국 매물 실종, 전세값 폭등, 계층간 불균형 심화 등의 주거 참사를 불러왔고 거의 전 국민이 부동산문제에 불만을 갖게 되었습니다. 집값이 올랐으면 감사할 일이지 왠 불만들이냐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부동산 정책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것 아닙니까? 서울은 말할 것도 없고 광역시, 지방 대도시, 아니 중소도시까지 집값이 경우에 따라 2~3배 올랐으니까 모두 좋아해야 되는데 실제로는 비싼 양도세, 대출 규제, 최고의 부동산 악법으로 불리는 임대차 3법때문에 집을 팔 수도, 살 수도 없고, 전세를 구할 수도 없게 만들어 버리니까 너 나 할 것없이 불만이 폭발해 버린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결국 주택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집값 폭등에 따른 부동산 문제 해결은 신규 공급도 중요하지만 기존 주택매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