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5 (월)

  •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11.1℃
  • 구름조금대전 9.2℃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12.4℃
  • 맑음광주 12.1℃
  • 맑음부산 15.4℃
  • 구름조금고창 8.4℃
  • 맑음제주 14.5℃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5.0℃
  • 맑음강진군 10.7℃
  • 구름조금경주시 8.5℃
  • 맑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시네마 돋보기

【시네마 돋보기】 장르적 융합과 폭발, 거침없는 풍자와 통쾌한 카타르시스 <바쿠라우>

브라질의 정치 역사를 저격하다

URL복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가상의 마을 ‘바쿠라우’. 어느 날 마을이 지도에서 사라지고 정체불명의 비행 물체가 등장하는 등 미스터리한 일들이 일어난다. 제72회 칸영화제 심사위원상, 제52회 시체스영화제 3관왕, 제85회 뉴욕비평가협회상 외국어영화상을 비롯해 전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69개 부문 노미네이트, 52관왕을 석권했다.

 

피범벅의 통쾌한 복수

 

가까운 미래 광활한 대지 속 미지의 마을 ‘바쿠라우’의 족장 카르멜리타의 장례식 이후, 마을에 이상한 사건들이 벌어진다. 총격으로 구멍 뚫린 물 수송 차량, 하늘에 나타난 정체불명의 비행 물체, 마을 곳곳에서 시신까지 발견되며 주민들은 혼란에 빠진다.

 

 

영화는 UFO의 등장과 브라질 전통 무술인 카포에이라, 핏빛 대학살 등 종잡을 수 없는 다양한 요소들이 어우러져 오묘한 퍼포먼스를 펼친다. 미스터리 스릴러로 시작해 SF적 이미지에 황량한 대지를 배경으로 서부극의 분위기를 뿜어내다 점차 슬래셔 무비로 변한다. 날 것의 하드보일드 액션에 정의할 수 없는 색다른 장르들이 쉴새없이 연결되며 강렬한 감성을 만들어낸다.

 

전작 <네이버링 사운즈>와 <아쿠아리우스>로 브라질 사회의 부조리와 계층 갈등을 다뤘던 클레베르 감독은 <바쿠라우>를 통해 이 같은 메시지를 확장시킨다.

 

 

1960년대 브라질 영화사의 급진적 물결인 ‘시네마 노보 운동(Cinema Novo)’의 흐름을 계승하고 있는 <바쿠라우>는 사회 비판과 저항의 당대 정신을 실천하고 있다.

 

인종, 성별, 계급의 구분 없이 다양한 사람들이 공동체를 이루고 있는 마을 ‘바쿠라우’는 주류에서 밀려난 소외 계층을 대표하며, 브라질의 민중들을 은유한다. 마을 주민들을 압박하기 위해 물을 끊고, 유통기한이 지난 음식을 제공하며 선의를 가장하는 시장 후보 토니는 브라질 정권을 저격하고 있다.

 

미국 용병 부대는 ‘개척’이라는 이름 하에 식민 통치와 학살을 일삼았던 야만적인 서구 문명을 비유한다. ‘바쿠라우’ 주민들은 그들에 맞서 피범벅의 통쾌한 복수에 성공함으로써 역사에서 이루지 못한 전복적 카타르시스를 안겨준다.

 

식민과 노예의 과거사를 관통

 

<바쿠라우>는 브라질의 떠오르는 명감독 클레베르 멘돈사 필류와 프로덕션 디자이너로 그와 오랜 호흡을 맞춘 줄리아누 도르넬리스가 처음으로 공동 각본, 연출을 맡은 것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두 감독은 2009년 단편 <헤시피 프리오>로 브라질 영화제를 찾았을 당시 보통 사람들의 삶을 다루는 다큐멘터리를 여러 편 보게 됐고, 항상 폭력을 감내해야만 하는 사람들을 지켜보며 일종의 고통을 느꼈다고 밝혔다.

 

‘왜 보통의 사람들이 폭력적인 영화는 없는 것일까?’란 질문에서 시작된 <바쿠라우>는 그러한 물음에 지역의 역사와 다양한 장르적 요소들을 합친 일종의 영화적 실험이 됐다.

 

 

‘바쿠라우’는 브라질 북동부 빈민 지역으로 대표되는 ‘세르타오’를 모티브로 한다. 식민과 노예의 역사를 지닌 ‘세르타오’는 가난과 빈부격차, 가뭄 등 온갖 부정적 편견들로 가득 찬 곳이다.

 

그러나 사회에서 소외된 그들은 인종과 민족을 뛰어넘는 공동체를 스스로 형성하며 저항군으로써 활약해왔다. 두 감독은 ‘세르타오’의 이러한 저항 정신과 다양성을 가상의 마을 ‘바쿠라우’에 그대로 옮겨왔다. 북동부 지역을 사실적으로 묘사하면서 지역 갈등과 불평등이라는 브라질 사회의 오랜 문제를 꼬집는다.

 

영상의 거칠고 황량한 분위기는 와이드 스크린과 장면의 낯선 질감, 그리고 사이키델릭한 음악과 더불어 전문 배우가 아닌 실제 주민들의 캐스팅함으로써 구현됐다. 클래식하면서도 날것의 풍부한 색감을 얻기 위해 두 가지 종류의 카메라를 교차 사용됐다. 슬래셔 무비의 대가 존 카펜터 감독의 ‘Night’부터 기존의 팝송과 직접 작곡한 사운드트랙까지 다양한 장르를 사용해 기묘한 분위기의 음악을 만들어냈다.

 

 

두 감독은 약 11,000km를 이동해 영화의 배경이 될 만한 장소를 찾았다고 밝혔는데, 해당 지역 공동체의 느낌을 고스란히 반영하기 위해 50여 명을 주민들을 설득해 출연시켰다.

 

이외에 남미를 대표하는 배우 소냐 브라가가 <아쿠아리우스> 이후로 다시 한번 이들의 작품에 참여, 마을 ‘바쿠라우’의 중심인물 중 한 명이자 기묘한 분위기를 풍기는 의사 도밍가스로 분했다.

 

세계적 감독 라스 폰 트리에의 페르소나로 잘 알려진 배우 우도 키에르가 마을을 습격하는 불청객 용병 부대의 대장 마이클을 맡아 죄의식이 결여된 서늘한 악인을 연기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금천구 신축공사장 소화약제 누출사고' 수습본부 구성…"책임자 엄중 처벌"
신축공사장서 사고…2명 사망·19명 부상 산업재해수습본부 구성…사고 원인 조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23일 서울 금천구의 한 신축 공사장에서 화재진압용 이산화탄소 소화약제가 누출된 사고와 관련해 고용노동부(고용부)가 사고 상황을 파악하기 위한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를 구성했다. 안경덕 고용부 장관은 이날 오후 3시30분께 서울 금천구 가산데이터허브센터를 찾아 사고 현장을 살폈으며, 철저한 원인조사와 책임자 엄중 처벌을 지시했다. 이날 오전 8시50분께 가산데이터허브센터 지하에서는 소화약제가 누출돼 2명이 사망하고 2명이 중상, 17명이 경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은 작업자들이 지하 3층 발전기실 전기공사를 하던 중 이산화탄소(CO₂) 설비 130병이 터지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산화탄소 소화약제는 사람의 호흡기에 들어가면 중추신경을 마비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 장관은 중대재해 대응 매뉴얼에 따라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를 꾸렸다.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는 사고 상황을 파악할 방침이다. 안 장관은 "소방청, 경찰 등과 협력하고 책임자를 엄중히 처벌할 방침"이라며 "유사한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방안 마련 및 사고수습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창작국악 연주단체 소옥, '음악과 사람을 그리다' 공연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창작국악 연주단체 우리음악집단 소옥(이하 ‘소옥’)의 세 번째 정기공연 ‘음악과 사람을 그리다’가 11월 10일(수) 7시 30분에 대구 수성아트피아 무학홀에서 개최된다. 대구문화재단 창작활동지원 지원사업에 선정된 이번 공연에서는 소옥의 대표작인 ‘달을 몰다’, ‘바다’, ‘나비의 춤’ 등이 연주되며, ‘별’ 같은 2021년 소옥의 새로운 음악들이 처음으로 소개된다. 또한 서정적이고 세련된 멜로디와 전개로 많은 대중의 사랑을 받는 작품 ‘사랑하다 슬퍼하다’를 원곡 가사와 함께 이를 노래했던 보컬 정가람의 목소리로 들려질 예정이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대구지역의 젊은 청년예술가들로 구성된 우리음악집단 소옥은 2018년 창단해, 2019년 제13회 21세기 한국음악 프로젝트 은상 수상, 2020년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신진국악 실험무대 ‘신진세포주의’ 기악 부문 아티스트 선정 등 국내 창작국악 단체로서 작품성과 실력을 꾸준히 인정받고 있다. “예부터 이어온 소리를 마냥 연주하는 것이 아닌 시대에 함께 속한 사람들의 곁에 충분히 어울릴 수 있는 음악 창조”를 목적으로 초청공연 외 해마다 정기공연을 제작하고, 대중들과 면밀히 소통하며 끊임없이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윤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실언으로 인한 후폭풍 점입가경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연이은 실언으로 인한 후폭풍이 점입가경입니다. 대선출마 선언이후 윤 전총장의 실언이 되풀이되자 그동안 지지를 보냈던 보수진영에서도 "이건 아니다"면서 등을 돌리고 있습니다. 윤 전총장의 실언이 계속될 때마다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습니다. 이번 전두환 정권 비호발언과 그 사과 과정에서의 이해할 수 없는 언행으로 진짜 "윤석열은 안되겠다"라는 여론에 방점이 찍히는 것 같습니다. 그동안 윤 전총장의 비판을 상대적으로 아껴왔던 보수언론들, 특히 조선일보가 20일자 1면에 "1일 1실언 시리즈의 끝은 과연 어디인가"라고 촌평을 실은 뒤 급기야 23일 사설에서 "윤 전총장의 실언은 이해 못할 행태"라며 "이러고서 어떻게 나라를 바로 세우고 정권교체를 하겠다는 건가. 윤 전총장에게 박수를 보냈던 국민도 혀를 차고 있다"고 보도할 정도입니다. 윤 전총장은 지난 7월 대선출마 선언 이후부터 크든 작든 실언을 한 후에 해명하는 모습을 거의 매일 보여왔습니다. 이슈가 크게 된 발언만 모아서 정리해 보겠습니다. 7월 19일 매일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