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18 (토)

  • 구름많음동두천 19.6℃
  • 구름조금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22.6℃
  • 구름조금대전 19.2℃
  • 흐림대구 20.7℃
  • 구름조금울산 20.1℃
  • 흐림광주 23.1℃
  • 흐림부산 20.5℃
  • 맑음고창 19.9℃
  • 흐림제주 22.9℃
  • 구름조금강화 21.6℃
  • 흐림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8.9℃
  • 흐림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국제

코로나19 급증 일본, 의료붕괴 막고자 '중증자' 외 감염자 자택 요양 방침

URL복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코로나19 감염 급확산으로 의료 체제에 대한 압박이 높아지자, 일본 정부가 의료 붕괴를 막기 위해 중증자 이외의 감염자는 자택 요양을 하도록 하는 방침을 결정했다.

3일 NHK, 니혼게이자이 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전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 주재로 총리 관저에서 코로나19 의료 제공 체제에 대한 관계 각료회의를 열었다.

스가 총리는 회의에서 코로나19 중증자와 중증화 위험이 높은 사람에 대해 "확실히 입원할 수 있도록 필요한 병상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이외에는 자택에서의 요양을 기본으로 해 증상이 나빠지면 바로 입원할 수 있도록 체제를 정비한다"고 말했다.

가정 사정 등으로 자택요양을 할 수 없는 경우에는 숙박 요양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체제를 변경한다.

아울러 스가 총리는 3일 의사회, 병원 관계자에게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감염자 수가 급증하는 가운데 의료 제공 체제를 (제대로) 기능하도록 하는 일이 최대 과제다.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하면서 정부로서는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도쿄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일본에서는 최근 코로나19 감염자가 폭증하고 있다.

이에 일본 정부는 지난 2일 올림픽 개최지인 도쿄(東京)도와 오키나와(沖縄)현 외에도 사이타마(埼玉)현, 지바(千葉)현, 가나가와(神奈川)현, 오사카(大阪)부로 긴급사태 선언 발령 지역을 확대했다. 기간은 이날부터 이달 31일까지다.

긴급사태가 적용된 지방자치단체의 음식점 영업시간은 오후 8시까지 단축된다. 주류 제공은 일률적으로 중단된다. 주지사의 요청으로 중단됐다.

전문가들은 감염자가 늘자 의료 붕괴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일본의사회 등 9개 의료단체는 성명을 내고 "구급이송이 곤란한 일이 전국 대표적인 도시부에서 증가하고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사례가 대폭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성명은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병상 (확보) 압박이 현실화되고 있다. 어떻게 해서라도 앞으로의 폭발적인 감염 확산을 피하기 위해 위기감 공유라는 대책이 필수적이다"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수도권을 시작으로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는 지역에 신속히 긴급사태 선언을 내리는 것과 동시에, 전국을 대상으로 한 긴급사태 선언 발령 검토를 시작하라고 요청했다.

일본의 코로나19 감염자 수(NHK 집계)는 지난달 12일부터 이달 2일까지 1504명→2385명→3191명→3417명→3432명→3885명→3101명→2328명→3755명→4942명→5395명→4225명→3574명→5017명→4689명→7629명→9572명→1만698명→1만743명→1만2340명→1만175명→8393명 등이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 음반 발매 기념 리사이틀 개최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의 뛰어난 곡 해석력을 바탕으로 바이올린의 아름다운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무대가 찾아온다. 이번 공연은 7일 발매한 앨범 수록곡이 포함돼있으며,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의 아름답고 섬세한 선율로 관객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 음반 발매 기념 리사이틀이 24일(금)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는 유럽을 중심으로 세계 곳곳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의 연주를 들은 저널리스트 베른트 호페는 “20세기 전설적인 연주자 다비드 오이스트라흐를 연상케 하는 새로운 마에스트로다”라고 극찬한 바 있다. 이탈리아 지네티 국제콩쿠르 1위, 그리스 마리아 카날스 국제콩쿠르 1위, 티보르바르가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2위 등 유수의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 및 입상했다. 해외 초청공연으로 △스위스 비일 심포니 오케스트라 △독일 궤팅엔 심포니 오케스트라 △체코 프라하 챔버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했고, 한국에서는 △KBS교향악단 △서울바로크합주단 △부산시향 △울산시향 △충남도향 △창원시향 △대구시향 등과 협연했다. 2012년부터는 오스트리아 레히 클래식 페스티벌의 예술감독 및 메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