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6.0℃
  • 흐림강릉 10.1℃
  • 맑음서울 7.9℃
  • 박무대전 7.7℃
  • 연무대구 11.9℃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12.0℃
  • 맑음고창 8.9℃
  • 구름조금제주 17.2℃
  • 맑음강화 8.4℃
  • 구름많음보은 2.9℃
  • 흐림금산 4.1℃
  • 맑음강진군 12.6℃
  • 맑음경주시 11.2℃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지역네트워크

(재)김해문화재단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 '시시각각;잊다있다' 展 연계 공공프로젝트 '미술관 밖으로' 성료

URL복사

 

[시사뉴스 정윤철 기자] 김해문화재단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은 뉴미디어아트 교육체험전 '시시각각;잊다있다'展 오픈에 앞서 공공프로젝트 '미술관 밖으로'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뉴미디어아트 교육체험전 '시시각각;잊다있다'展은 시각 위주의 정형화된 틀에서 벗어나 빛·소리·공기·냄새 등을 활용, 관람객이 경험하고 인지한 각기 다른 정보를 덧붙여 전시 안에서 또 다른 작품을 만들어내는 특별한 전시다.

 

미술관은 본 전시에 앞서 지난 3월 25일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고자 찾아가는 미술관 프로젝트 '미술관 밖으로'를 추진했다. 전시에 사용되는 ‘보이지 않는 조각’ 1점, 점토, 이동식 좌대, 카트를 활용한 야외형 퍼포먼스를 펼쳤다.

 

장소는 최근 문화도시에 선정된 가야왕도 김해를 대표하는 연지공원·수릉원·한옥체험관 일대에서 진행됐다. 현장에서 만난 50여 명의 시민들은 연신 감탄하며 작품에 빠져들었다. 눈으로는 볼 수 없지만 다양한 감각으로 느낄 수 있는 작품에 큰 흥미를 느끼며 전시관을 찾겠다는 약속과 함께 작가를 향해 박수를 보냈다.

 

프로젝트를 진행한 송예슬 작가는 “현장에서 만나 뵙게 된 관람객들의 관심과 칭찬 덕분에 전시 막바지 작업을 더욱 열정적으로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한편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 큐빅하우스 4갤러리에서 전시될 뉴미디어아트 교육체험전 '시시각각;잊다있다'는 오는 4월 2일부터 8월 29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유시민 "비방 목적 없었다"... '한동훈 명예훼손' 첫 재판서 혐의 무죄 주장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첫 재판 검찰 "한동훈, 계좌 들여다 본 적 없다" 유시민 측 "결론적으로는 모두 무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계좌를 들여다 봤다' 등의 발언으로 한동훈 검사장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측이 첫 재판에서 혐의가 모두 무죄라는 주장을 펼쳤다. 유 전 이사장 측은 이 사건 관련 발언이 '구체적인 사실적시가 아닌 추측인 점', '사실이라고 믿을 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는 점', '비방의 목적이 없었던 점' 등의 이유를 무죄의 근거로 들었다. 2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7단독 지상목 판사 심리로 열린 유 전 이사장의 라디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1차 공판기일에서는 유 전 이사장 측과 검찰의 열띤 공방이 약 2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재판은 오후 4시께 마무리됐다. 이날 재판을 시작하면서 공소사실을 나열한 검찰은 "유 전 이사장은 알릴레오 방송에서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로 추측되는 이가 노무현재단 계좌 등을 살펴보고 계좌 내용을 열람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검찰이 내 계좌를 봤을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또 한 검

정치

더보기
홍준표 "야비한 정치 공작 그만하라... 尹 고발사주 탄핵 운운" 宋 맹비난
송영길, 전날 "윤석열 대통령 돼도 탄핵" 홍준표 "품행제로 이재명이나 교체하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 중 한 명인 홍준표 의원은 송영길 민주당 대표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 탄핵 발언에 대해 "정치 공작을 그만하라"며 "우리 당 당원과 국민은 그런 야비한 책략에 넘어 가지 않는다"고 했다. 홍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서 이렇게 말하며 "비리와 여배우 스캔들, 형수 쌍욕에 휩싸인 품행제로 민주당 후보를 교체하는 작업이나 하라. 다섯 달이나 남은 대선에서 그런 품행제로 후보로는 대선 못 치른다"고 했다. 송 대표는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연루된 것으로 의심받는 고발 사주 의혹을 거론하며 "대통령이 되기도 어렵겠지만 돼도 탄핵 사유"라고 했다. 홍 의원은 "송 대표가 윤석열 고발 사주 사건으로 탄핵 운운 하는 것은 한편으로는 이재명 후보를 돕는 발언이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손쉬운 이재명·윤석열 대립 구도를 만들어 차기 대선을 범죄 혐의자끼리 붙이려는 고도의 책략"이라고 했다. 또 "나아가 대선 패배 후 고발 사주 사건을 빌미로 국회를 장악한 그 힘으로 탄핵을 획책해 식물 정권으로 만들수 있다는 협박으로 보이기도 한다"고 지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홍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상견례를 가진 후 18일 경기도, 2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오히려 본인의 능력과 강점을 부각하려고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대선후보 확정 후 대장동 의혹사건 여파로 이른바 컨벤션효과는 크게 없었다는 지적 속에서도 여전히 야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면 반전의 기회를 잡은 국민의힘 측에서 아직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전혀 부응 못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민의힘 토론회 등에서 준비 덜 된 모습 보여줘 실제로 17일 밤 9시부터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된 채널A의 ‘대장동을 말한다’라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여야 의원 4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여당 의원들은 논리를 가지고 조목조목 설명하는데 비해 야당 의원들은 상식과 국민 감정에 호소하며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해 시청자들은 답답하게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재명캠프진영에서는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2선),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초선)이 참석했고 야당은 홍준표캠프에서 조경태 의원(5선), 윤석열캠프에서는 권성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