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2.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12.4℃
  • 구름조금강릉 10.6℃
  • 구름많음서울 14.9℃
  • 구름많음대전 13.7℃
  • 구름많음대구 10.3℃
  • 구름많음울산 10.1℃
  • 흐림광주 13.3℃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14.0℃
  • 흐림제주 12.2℃
  • 구름많음강화 13.4℃
  • 구름많음보은 12.3℃
  • 구름많음금산 12.7℃
  • 흐림강진군 13.2℃
  • 흐림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국제

1월 미국 제조업 PMI 59.1...13년8개월 만에 최고

코로나 재확산에 인플레 상승 우려도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미국 경기동향을 보여주는 1월 제조업 구매관리자 지수(PMI 속보치)가 59.1로 작년 12월 57.1에서 2.0 포인트 상승하면서 2007년 5월 이래 13년 8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CNBC와 AP 통신 등에 따르면 시장조사 전문 IHS 마킷은 22일(현지시간) 신규수주가 견조한 신장세를 이어가면서 1월 제조업 PMI가 이 같은 호조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시장 예상 중앙치는 56.5인데 실제로는 이를 2.6 포인트나 크게 상회했다. 지수는 50을 넘으면 경기확대, 50을 밑돌 경우 경기축소를 의미한다.

 

신규수주 지수는 2014년 9월 이래 높은 수준을 보였다. 신규와 기존 모든 고객에서 수요가 증대했고 일부 고객은 코로나19 사태로 보류한 주문을 재개했다.

 

다만 팬데믹(세계적인 대유행)으로 인한 서플라이 체인(공급망)이 혼란을 빚으면서 재료가격이 올랐다.

 

제조업자도 제품가격을 인상하면서 가격지수는 2018년 7월 이래 가장 높이 뛰었다.

 

고용지수는 54.8로 12월 52.2에서 2.6 포인트나 상승해 2019년 1월 이래 제일 높은 수준에 달했다.

 

1월 서비스업 PMI는 54.8에서 57.5로 상승했지만 신규사업 지수 신장세 경우 둔화했다.

 

서비스업 고용지수는 53.4에서 51.3으로 떨어졌다. 작년 7월 이후 반년 만에 저수준이다.

 

1월 종합 PMI는 전월 55.3에서 58.0으로 2.7 포인트 높아졌다.

 

IHS 마킷은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공급망 제약으로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며 향후 수개월 사이에 인플레가 고공진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미니 다큐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방영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의 일환으로 제작한 인류무형유산 미니 다큐멘터리 시리즈 ‘한국의 인류유산’ 20부작을 3월 1일(월)부터 5월 4일(화)까지 매주 월·화 오전 11시 50분 KBS 1TV를 통해 방영한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활용’ 사업을 통해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등재 종목 공연과 이를 소재로 한 창작작품 공연을 지원하고 있다. 인류무형문화유산을 소재로 원형 공연과 창작공연이 펼쳐지는 ‘위대한 유산, 오늘과 만나다’ 등 무형문화유산 활용 전통문화 콘텐츠를 선보이며 인류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 다큐멘터리 ‘한국의 인류유산’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판소리, 아리랑, 처용무 등 유네스코에 등재된 우리 인류무형문화유산 속에 담긴 역사적, 자전적 이야기를 발굴하고, 이를 고품질(UHD) 영상으로 제작해 세계가 인정한 대한민국 무형문화유산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전달한다. 특히 제작에 참여한 한국방송공사(KBS) 공사 창립 기획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나게 돼 전통문화유산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인식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