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6.1℃
  • 흐림강릉 12.8℃
  • 구름많음서울 16.9℃
  • 흐림대전 15.6℃
  • 구름많음대구 17.8℃
  • 흐림울산 17.1℃
  • 구름조금광주 17.4℃
  • 흐림부산 18.4℃
  • 구름조금고창 17.3℃
  • 구름많음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6.4℃
  • 흐림보은 15.3℃
  • 흐림금산 13.7℃
  • 구름조금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6.1℃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e-biz

오아시스 거래소, ISMS 전문 컨설팅 업체 ‘노르마’와 인증 추진

URL복사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디지털 자산 시장의 규제화에 따라 올해 가상 자산 거래소들의 ISMS 인증이 대두되는 가운데, 오아시스 거래소가 본사 사무실 이전과 함께 ISMS 인증에 대한 계획을 발표했다.

 

오아시스 거래소의 법인 ㈜가디언홀딩스는 지난해 12월 말경 영등포구 소재 사무실에서 강남 테헤란로로 사무실을 확장 이전했다. 개발 인원 및 운영 관리 인력을 신규 채용하면서 규모가 커졌기 때문이다.

 

이에 오아시스 거래소 관계자는 ‘국내 가상자산 사업자 규제를 준수하고 올해 ISMS 인증 및 AML (자금세탁방지) 및 KYC (고객 인증) 제도를 완벽히 구축하기 위해 대거 신규 인력 채용을 진행했다’는 입장이다.

 

또 사용자 편의성을 개선하기 위해 모바일 앱 플랫폼을 신규 개발하여 올해 2분기 출시 예정이라는 계획도 함께 밝혔다. 현재 모바일 앱보다 즉각성이 뛰어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으로 개발을 진행 중이다.

 

규제화에 중심에는 고객 정보 보호와 자산 보호가 핵심이다. 이에 맞추어 오아시스 거래소는 해치랩스의 헤네시스 월렛을 도입하여 콜드월렛에 회원 자산을 보관하고 멀티 시그 방식으로 관리하여 물리적 보안, 인적 보안 모두 잡겠다는 취지다.

 

이처럼 오아시스 거래소가 적극적으로 나서는 이유에는 규제화 배경이 있다. 올해 3월 ‘특정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이하 특금법)’ 이 시행됨에 따라 올해 9월까지 가상자산사업자로 신고가 완료되어야 한다.

 

금융정보분석원에 가상자산사업자로 신고하기 위해서 ISMS 인증이 필수이며 한국인터넷진흥원 (KISA)에서 관리한다.

 

오아시스 거래소 김형모 대표는 ‘ISMS는 가상자산 사업자로써의 첫 발을 내딛는 것이며, ISMS 전문 컨설팅 업체 노르마와 함께 인증에 나섰다. 자금세탁방지 의무 이행과 함께 이상 거래 감지 노하우 및 시스템 개발이 그 다음 과제’라며 향후 로드맵을 밝혔다.


배너



배너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백산헤리티지연구소, 영남요 국가무형문화재 사기장들과 ‘문경·Moon慶 달항아리 음악회’ 개최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경상북도 문경시 생생문화재 사업을 주관하는 백산헤리티지연구소(소장 김남희)는 지난 10월 1일 초가을 토요일 밤에 문경 국가무형문화재전수관 잔디마당에서 소리꾼 5명과 영남요 사기장들이 한데 모여 펼치는 <경사스러운 달의 소리를 듣다: 문경·Moon慶 달항아리 음악회>를 개최하였다. 문경 국가무형문화재전수관은 영남요의 7대 사기장인 백산 김정옥 선생이 운영하고 있는 문화재청 전수교육시설이다. 백산 김정옥 사기장은 도자기 분야 국내유일 국가 지정 무형문화재 사기장으로, 조선 영조시대부터 9대째 도예가문을 이어오고 있는 영남요를 이끌고 있다. 이날 공연에서는 박혜련과 김영아, 김미성 국가무형문화재 가야금 산조 및 병창 이수자, 박은혜 국가무형문화재 거문고 산조 이수자, 이민영 국가무형문화재 가야금 산조 및 병창 전수자로 구성된 소리현 가야금병창단이 큰 소리 한판을 펼치며, 서정성이 짙은 소리와 단아하고 정제된 선율로 관객을 사로잡으며 가을밤의 정취를 더하였다.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조선 백자 달항아리가 빚어지는 광경이었다. 영남요의 8대 사기장인 김경식 국가무형문화재 사기장 전승교육사와 사기장 김지훈 이수자가 함께 달항아리 토크와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 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 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이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이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 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