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26.5℃
  • 맑음서울 21.5℃
  • 맑음대전 18.7℃
  • 구름많음대구 21.9℃
  • 구름많음울산 18.8℃
  • 구름조금광주 20.2℃
  • 맑음부산 20.2℃
  • 맑음고창 17.4℃
  • 맑음제주 19.3℃
  • 맑음강화 19.8℃
  • 구름조금보은 16.4℃
  • 맑음금산 16.1℃
  • 맑음강진군 17.1℃
  • 흐림경주시 18.7℃
  • 맑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e-biz

오아시스 거래소, ISMS 전문 컨설팅 업체 ‘노르마’와 인증 추진

URL복사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디지털 자산 시장의 규제화에 따라 올해 가상 자산 거래소들의 ISMS 인증이 대두되는 가운데, 오아시스 거래소가 본사 사무실 이전과 함께 ISMS 인증에 대한 계획을 발표했다.

 

오아시스 거래소의 법인 ㈜가디언홀딩스는 지난해 12월 말경 영등포구 소재 사무실에서 강남 테헤란로로 사무실을 확장 이전했다. 개발 인원 및 운영 관리 인력을 신규 채용하면서 규모가 커졌기 때문이다.

 

이에 오아시스 거래소 관계자는 ‘국내 가상자산 사업자 규제를 준수하고 올해 ISMS 인증 및 AML (자금세탁방지) 및 KYC (고객 인증) 제도를 완벽히 구축하기 위해 대거 신규 인력 채용을 진행했다’는 입장이다.

 

또 사용자 편의성을 개선하기 위해 모바일 앱 플랫폼을 신규 개발하여 올해 2분기 출시 예정이라는 계획도 함께 밝혔다. 현재 모바일 앱보다 즉각성이 뛰어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으로 개발을 진행 중이다.

 

규제화에 중심에는 고객 정보 보호와 자산 보호가 핵심이다. 이에 맞추어 오아시스 거래소는 해치랩스의 헤네시스 월렛을 도입하여 콜드월렛에 회원 자산을 보관하고 멀티 시그 방식으로 관리하여 물리적 보안, 인적 보안 모두 잡겠다는 취지다.

 

이처럼 오아시스 거래소가 적극적으로 나서는 이유에는 규제화 배경이 있다. 올해 3월 ‘특정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이하 특금법)’ 이 시행됨에 따라 올해 9월까지 가상자산사업자로 신고가 완료되어야 한다.

 

금융정보분석원에 가상자산사업자로 신고하기 위해서 ISMS 인증이 필수이며 한국인터넷진흥원 (KISA)에서 관리한다.

 

오아시스 거래소 김형모 대표는 ‘ISMS는 가상자산 사업자로써의 첫 발을 내딛는 것이며, ISMS 전문 컨설팅 업체 노르마와 함께 인증에 나섰다. 자금세탁방지 의무 이행과 함께 이상 거래 감지 노하우 및 시스템 개발이 그 다음 과제’라며 향후 로드맵을 밝혔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경찰 "고려제약, 의사 1000명 이상 '불법 리베이트' 정황 확인"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고려제약이 의사들을 대상으로 현금·물품 제공·골프 접대 등 여러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정황이 확인됐다. 고려제약의 불법 리베이트 제공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제약사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를 1000명 이상으로 보고 확인 작업에 착수했다.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17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고려제약으로부터) 현금을 직접 받은 의사, (가전제품 등) 물품으로 받은 경우, 골프 접대를 받는 경우 등 여러 리베이트 정황을 확인했다"며 "확인이 필요한 대상을 1000명 이상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확인이 필요한 대상이 그 정도라는 것"이라며 "입건되는 숫자는 더 될 수도, 덜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제약회사가 각 의사에게 제공한 금품 액수에 대해서는 "적게는 수백만원에서 많게는 수천만원"이라고 전했다. 조 청장은 제약회사가 의사들에게 금품 등의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게 단순 고려제약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닌 구조적 문제로 보인다며 "세무 당국과 협의해서 수사를 확대하는 것도 전혀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려제약이 의사, 약사 등 의료 관계자들에게 자사 약을 쓰는 대가로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가 있다고 보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경찰 "고려제약, 의사 1000명 이상 '불법 리베이트' 정황 확인"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고려제약이 의사들을 대상으로 현금·물품 제공·골프 접대 등 여러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정황이 확인됐다. 고려제약의 불법 리베이트 제공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제약사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를 1000명 이상으로 보고 확인 작업에 착수했다.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17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고려제약으로부터) 현금을 직접 받은 의사, (가전제품 등) 물품으로 받은 경우, 골프 접대를 받는 경우 등 여러 리베이트 정황을 확인했다"며 "확인이 필요한 대상을 1000명 이상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확인이 필요한 대상이 그 정도라는 것"이라며 "입건되는 숫자는 더 될 수도, 덜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제약회사가 각 의사에게 제공한 금품 액수에 대해서는 "적게는 수백만원에서 많게는 수천만원"이라고 전했다. 조 청장은 제약회사가 의사들에게 금품 등의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게 단순 고려제약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닌 구조적 문제로 보인다며 "세무 당국과 협의해서 수사를 확대하는 것도 전혀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려제약이 의사, 약사 등 의료 관계자들에게 자사 약을 쓰는 대가로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가 있다고 보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력 다해 준비한 세미나… 성과 기대하고 있어
우리가 어떤 일을 힘들게, 어렵게 해냈을 때 “이번에 정말 죽는 줄 알았다” “이번에 진짜 죽는 줄 알았다”라는 표현을 한다. 문어적으로는 “이번에 사력(死力)을 다해 해냈다. 사력을 다해 이루어냈다”고 표현한다. ‘정말’, ‘진짜’라는 강조어와 일(과업)을 ‘죽음’에 비유해 표현한 것은 그 일이 매우 어렵고 힘들었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 일 것이다. 지난 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히든기업경영전략연구소 주관으로 개최한 ‘한국-카자흐스탄 경제협력 방안’이라는 주제의 세미나를 기획하고 준비하면서 “정말 죽는 줄 알았다” “사력을 다해 해냈다”는 말이 입에서 절로 나왔다. 위의 세미나 개최를 기획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 2월. 그동안 주제를 정하기 위해 여러 차례에 걸친 브레인스토밍, 주제를 정하고 난 뒤에도 ‘누가 어떤 내용으로, 어떤 방식으로 발표를 해야 하나’를 놓고 난상토론을 벌이며 주제와 발표 내용 등을 확정 지어 나갔다. 그리고 이 세미나는 단순히 보여주기식, 일회성 행사로서가 아니라 국가 대 국가, 정부 대 정부의 경제협력 방안 모델을 제시해야 한다는 나름 거창한(?) 목표가 있었기에 정부와 국회, 대통령실과의 연계된 일정과 내용 등이 필수적이었다. 그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