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2.26 (금)

  • 맑음동두천 -1.3℃
  • 구름많음강릉 4.6℃
  • 맑음서울 3.9℃
  • 구름많음대전 4.7℃
  • 구름많음대구 7.4℃
  • 울산 8.4℃
  • 구름많음광주 8.4℃
  • 부산 8.2℃
  • 맑음고창 5.1℃
  • 흐림제주 10.5℃
  • 맑음강화 6.0℃
  • 구름많음보은 2.3℃
  • 구름많음금산 7.8℃
  • 구름많음강진군 9.0℃
  • 흐림경주시 7.4℃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국제

佛 시위대, 2주 연속 시위…5만여명 방화·약탈 등 긴장 고조

URL복사

 

64명 체포 경찰 8명 화염병 등에 부상

 

[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  프랑스 전역에서 경찰관을 촬영한 사진을 유포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에 항의하는 시위가 2주 주말 연속 계속된 가운데 5일(현지시간) 수도 파리에서 시위대가 차량 여러 대를 불태우고, 은행을 약탈하는가 하면 경찰과 충돌하며 긴장이 빠르게 고조되고 있다.

파리에서는 지난주에도 중앙은행 앞에서 방화가 이뤄지는 등 폭력 시위가 일어났었다. 시위대 일부는 파리 동부의 한 구간에 바리케이드를 형성해 가두행진을 일시적으로 저지했다. 검은 옷을 입어 "블랙 블록"(black blocs)으로 불리는, 공격적인 과격 시위대는 두려움의 대상이다.

시위대 일부는 "경찰이 사람들을 토막내 죽인다"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4일 경찰의 폭력적 행동과 인종차별적 태도를 추적하고 제재해야 한다고 말해 경찰 노조들의 분노를 촉발시켰다. 마크롱은 또 경찰의 위법 행위와 편향적 행태를 고발하는 온라인 플랫폼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경찰 노조는 신분 확인을 위한 검문을 중단하라고 압력을 가했다. 경찰은 검문을 통해 차별을 행한다는 비난을 받아왔다.
 

내무부는 프랑스 전역에서 약 5만2350명이 시위를 벌였다고 밝혔다.


제랄드 다르마냉 내무장관은 시위로 최소 64명이 체포됐으며 경찰 8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트윗에서 그는 경찰이 "매우 폭력적인 개인들"을 상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부 낭트시에서는 진압경찰 2명이 다쳤으며 이 중 1명은 화염병으로 인해 부상했다고 프랑스 언론은 전했다.

파리에서는 시위대가 행진하는 가도에 있던 은행들이 약탈당하고, 시위대는 가구들을 거리로 끌어내 문서들이 날아다는 가운데 불을 붙였다. 상점들 유리창이 깨졌고, 차량과 오토바이 한 대에도 불이 붙었다.

브루노 바르토세티 SGP-경찰 FO 노조 대표는 CNews TV 채널에서 "이것은 시위가 아니라 도시 폭력"이라고 비난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국회 본회의, 가덕신공항특별법, 4·3특별법 등 오늘 처리
與, 가덕 신공항 논란 속 특별법 처리 의지 확고 금고형 이상 범죄 의사 면허 취소 법안 처리 주목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가덕도 신공항 조기 건설을 위한 특별법(가덕신공항특별법)이 26일 논란 속에 국회를 통과할 전망이다.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제주 4·3특별법)도 본회의 문턱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여야는 이날 국회에서 본회의를 열어 2월 임시국회에서 논의된 주요 법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은 가덕신공항특별법이다. 민주당과 국민의힘 부산 지역구 의원을 중심으로 추진된 이 법안은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할 수 있도록 한 특례조항이 핵심이다. 사전타당성 조사 또한 절차를 간소화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환경영향평가는 하도록 했다. 가덕신공항의 경제성과 안전성 등에 대한 우려가 해소되지 않고 있으나 민주당은 계획했던 대로 가덕신공항특별법 처리를 진행할 방침이다. 민주당 지도부의 의지가 확고한 만큼 이날 본회의를 통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 4·3특별법은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가 수형인에 대해 유죄판결의 직권 재심 청구를 법무부 장관에게 권고할 수 있게 했다. 또 희생자에 대한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