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8.6℃
  • 맑음서울 3.2℃
  • 구름조금대전 8.3℃
  • 구름조금대구 9.4℃
  • 구름조금울산 9.8℃
  • 구름많음광주 6.7℃
  • 맑음부산 10.5℃
  • 흐림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13.6℃
  • 맑음강화 3.6℃
  • 구름조금보은 6.2℃
  • 구름많음금산 6.9℃
  • 구름많음강진군 11.0℃
  • 맑음경주시 9.7℃
  • 구름많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기업일반

코리아런드리 워시엔조이, 2020 제8회 대한민국브랜드대상 ‘대상’ 수상

URL복사

 

전사 서비스부문 대상 수상사로 선정돼

 

[ 시사뉴스 김도훈 기자 ] 한국마케팅협회가 주최한 “2020 제8회 대한민국 브랜드대상” 시상식이 20일 노보텔 앰배서더 강남에서 개최된 가운데, 대상의 영광을 안은 세탁솔루션 전문 기업 ㈜코리아런드리(대표이사 서경노)가 주목받고 있다.

 

대한민국브랜드대상은 고객가치 중심의 브랜딩 활동으로 혁신적인 시장 성과를 창출한 기업과 기관, 개인의 우수 사례를 발굴하고 이를 격려, 확산함으로써 국가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자 제정되었다. 시상은 수상 후보 선정 후 1차 심사를 거쳐 PT심사인 2차 심사와 최종 심사까지 총 3차의 철저한 심사 과정을 통해 선정된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제8회 대한민국브랜드대상 '대상' 상패와 인증서가 수여됐다.

 

 

세탁솔루션 전문 기업 ㈜코리아런드리는 전국 650여개의 매장을 오픈한 프리미엄 셀프빨래방 브랜드 워시엔조이를 비롯해 단일 브랜드 뿐만 아니라 세탁 전문성으로 기업 전체 비즈니스를 구상하여 중장기적인 전략을 수립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코리아런드리는 간편결제 서비스 도입,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장비 설치, 기존 세탁 관련 업체와는 차원이 다른 혁신적인 세탁 솔루션을 제공해 프리미엄 세탁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코리아런드리의 셀프빨래방 브랜드 워시엔조이는 세탁업계 유일 HACCP 인증을 완료한 세계적인 브랜드 파워를 가진 ‘일렉트로룩스 프로페셔널 세탁 장비’를 사용하고 있고 자체 키오스크를 개발해 고객, 점주의 이용과 운영을 편이하게 했다. 이 키오스크를 통해 신용카드 사용은 물론 페이코(PAYCO), 삼성페이 등 간편결제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키오스크의 화면, 세탁장비 사용법 안내 등을 매장 관리 솔루션을 통해 점주가 쉽게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또한, 코리아런드리는 연구소 운영을 통해 빨래방 전용 매장 관리 솔루션 ‘BEEBOT360(비봇360)을 자체 개발 및 운영하는 등 물론 빨래방 경쟁력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최근 워시엔조이는 전지현, 효린 등 각종 뮤직비디오와 드라마 촬영지로도 각광받으며, 소비자와 점주 모두를 만족시키며,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윤석열, 정치력 회복 위해 물밑 작업 분주
이준석 설득 의원 제주 급파 김종인 설득 위해 원희룡 동원 주말께 정책 이벤트 준비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오는 6일 중앙선거대책위(선대위) 공식 출범을 앞두고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윤 후보 측은 잠행 시위 중인 이준석 대표 설득을 위한 물밑작업을 진행하고 주말에 정책 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 우선 이준석 당대표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의 갈등 해결이다. 이 두 사람이 없이 선대위가 출범한다면 윤 후보의 정치력과 리더십이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 다음은 정책에 방점을 찍은 이벤트다. 정치 신인인 윤 후보는 여전히 자신만의 정책이 없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선대위를 공식 출범하기 전 윤 후보의 이같은 약점을 해결할 큰 이벤트가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초·재선의원들, 제주행…이준석 귀경 이끌까 이 대표 및 김 전 위원장과의 갈등은 윤 후보가 해결해야 할 가장 큰 난제다. 2일 윤 후보와 오찬을 한 당 상임고문들 사이에서는 "이 두 분을 윤 후보가 끌어안고 같이 가지 못한다면 포용력 문제가 불거질 것"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윤 후보 역시 상임고문들의 문제의식에 공감하는 듯 하다. 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이날 제주에 있는 이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집 팔고 사게 해줘야 부동산문제 풀린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이슈는 부동산 문제 해결일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의 핵심적 원인은 누가 뭐라 그래도 집값 폭등입니다. 집값 폭등은 결국 매물 실종, 전세값 폭등, 계층간 불균형 심화 등의 주거 참사를 불러왔고 거의 전 국민이 부동산문제에 불만을 갖게 되었습니다. 집값이 올랐으면 감사할 일이지 왠 불만들이냐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정부와 여당 관계자들도 이런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부동산 정책이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것 아닙니까? 서울은 말할 것도 없고 광역시, 지방 대도시, 아니 중소도시까지 집값이 경우에 따라 2~3배 올랐으니까 모두 좋아해야 되는데 실제로는 비싼 양도세, 대출 규제, 최고의 부동산 악법으로 불리는 임대차 3법때문에 집을 팔 수도, 살 수도 없고, 전세를 구할 수도 없게 만들어 버리니까 너 나 할 것없이 불만이 폭발해 버린 것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초래한 것은 결국 주택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집값 폭등에 따른 부동산 문제 해결은 신규 공급도 중요하지만 기존 주택매매가 원활히 이루어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