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9 (일)

  • 맑음동두천 -6.0℃
  • 구름많음강릉 1.1℃
  • 맑음서울 -3.5℃
  • 흐림대전 -0.1℃
  • 맑음대구 -0.8℃
  • 구름조금울산 0.4℃
  • 구름많음광주 3.3℃
  • 맑음부산 1.7℃
  • 구름많음고창 2.0℃
  • 제주 8.1℃
  • 흐림강화 -2.9℃
  • 구름조금보은 -2.8℃
  • 맑음금산 0.5℃
  • 맑음강진군 5.0℃
  • 구름많음경주시 0.3℃
  • 구름조금거제 1.8℃
기상청 제공

사회

여고생 협박해 성매매 30번 강요…"이제 16세" 집행유예

URL복사

 

트위터로 알게된 여고생에게 성매매 알선

여고생 거부하자 "성매매 폭로"협박하기도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동갑내기 여고생을 30여차례 성매매시킨 10대 고등학생이 집행유예형을 선고 받았다.

 

18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허경호)는 지난 16일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강요행위 등) 혐의로 기소된 A(17)군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형을 선고했다. 또 160시간의 사회봉사 및 40시간 성교육강의 수강을 명했다. A군은 이날 교복차림으로 출석해 선고를 들었다.

 

A군은 지난해 11월 트위터로 알게된 B양에게 불특정 남성들과 성매매를 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군은 채팅어플을 이용해 B양의 성매매를 알선하고 1회에 2만원에서 20만원까지 수수료를 받았다.

 

B양은 20여차례의 성매매를 한 뒤 하기 싫다고 거부했다.

 

하지만 A군은 B양에게 "산부인과 다닌 사실과 성매매를 한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계속 성매매를 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결국 B양은 A군의 협박으로 17회의 성매매를 더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범행 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있다"면서도 "만 16세에 불과한 피해자에게 성매매를 권유하게 하고 그 이후 거부하자 알리겠다고 협박해 성매매를 시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범행방법이나 내용이 가볍지 않고 아동청소년을 이용해 경제적 이익을 추구했다는 점에서 사회의 건전한 성관념과 윤리의식을 저버렸다"며 "또 피해자가 정신적 고통을 겪었을 것으로 보이고 피고인이 아직 용서받지 못했다"고 했다.

 

재판부는 "그렇지만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며 무엇보다 범행당시 만 16세에 불과한 소년이었고 지금도 마찬가지"라며 "판단능력이 충분히 성숙하지 못한 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고 범행기간이 오래 지속되지 못했다. 경제적 이익도 크지 않아 보인다"고 봤다.

 

이어 "피고인이 현재도 고등학생이고 2018년도에 가벼운 범죄로 기소유예처벌을 받은 것 외에 형사처벌을 받은 전과가 없다"며 "적절한 교화를 통해 개선할 가능성이 있어보이고 피고인의 부모 또한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하고 있다"며 집행유예형 선고이유를 밝혔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자녀 가정교사,해외경비 회삿돈 쓴 시몬스 대표…1심 유죄
외국인 가정교사 급여 회사 돈으로 지급 아내 출장 동반시켜 경비도 회사 돈으로 [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 회삿돈으로 자녀의 외국인 가정교사를 고용 및 해외 교통경비를 지급하는 등 수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정호 시몬스 대표이사가 1심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됐다. 29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5단독 안재천 판사는 업무상 횡령 혐의로 기소된 안 대표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안 대표는 시몬스 패션사업부 이사인 아내 요청에 자녀의 외국인 가정교사를 전담할 외국인 여성을 해외영업부 직원인 것처럼 채용한 뒤 급여를 회사 자금으로 지급해 총 1억8200여만 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2010년 7월부터 지난해 8월6일까지 아내가 해외 출장을 가는 경우 회사 업무와 무관한 자녀와 외국인 가정교사가 동행하게 해, 그에 대한 교통경비를 회사 자금으로 지급하는 방식으로 총 2억2000여만 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는다. 안 판사는 "안 대표는 시몬스 회사의 대표이사이자 주주의 지위에서 회사 자금을 망설임 없이 개인적 용도로 사용했다"며 "그와 같은 횡령액이 약 4억 원에 이를 정도로 다액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