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4.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4.6℃
  • 구름많음강릉 13.2℃
  • 구름많음서울 16.1℃
  • 맑음대전 17.3℃
  • 구름많음대구 13.6℃
  • 구름많음울산 10.9℃
  • 구름많음광주 15.7℃
  • 흐림부산 11.7℃
  • 구름조금고창 13.4℃
  • 맑음제주 14.6℃
  • 맑음강화 13.9℃
  • 구름많음보은 15.3℃
  • 구름많음금산 15.2℃
  • 흐림강진군 13.1℃
  • 구름많음경주시 13.1℃
  • 흐림거제 11.7℃
기상청 제공

사회

"신천지 우한교회 있었다...중국 주요 도시에 2만 교인"...<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보도

"지난해 12월까지 우한서 모임"
"우한 내 교인 200여 명, 외곽에 격리"
"중국 내 2만여 명, 주요 도시에 포진"
"사태 불거진 후에도 포교활동 계속"
"단속 이후 소규모…많을 땐 400명"


[시사뉴스 박상현 기자] 신천지예수회가 지난해 12월까지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예배와 포교활동을 했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6일 "신천지예수회는 우한에 200여 명의 교인이 있는데 대부분 현재 시 외곽에 격리돼 있다"고 보도했다.


<SCMP>는 "신천지교회는 중국에 2만여 교인이 있다"며 "이들 중 대부분은 베이징과 상하이, 다롄, 창춘, 선양 등 주요 도시에 거주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인용된 증언들은 매우 구체적이며 사실이라면 심각한 단계다.


익명을 요구한 후베이성의 한 목사는 "신천지 교인들은 코로나19 사태가 불거진 후에도 포교활동을 계속했다"고 말했다.


신천지 선교사였던 33세 상하이 거주자는 "신천지 교회의 비밀스러운 점 때문에 당국의 단속이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상하이지부는 수요일과 토요일 모임을 가졌고, 한 번에 300~400명씩 모였다. 경찰의 급습을 받은 뒤 8~10명 정도의 소규모 모임을 가졌고 단속이 느슨해진 뒤 다시 큰 모임을 가졌다."


교인인 유치원 교사는 "지난해 11월부터 바이러스에 대한 소문이 돌기 시작했지만 아무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12월 코로나19에 대해 알게 되자마자 모든 모임을 중단했다. 지금은 온라인으로 설교와 가르침을 계속 공유하고 있다. 대부분의 교인은 지난달 말 설 연휴가 시작되면서 집으로 돌아갔다."


그는 최근 한국에서 집단감염된 사례와 신천지 교인들은 관련이 없다고 믿고 있었다.

"우한에 있는 우리 교인 중엔 감염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다른 곳은 모르겠지만, 적어도 우리는 깨끗하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 이후 우한 교인들이 한국으로 들어왔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지난 2018년 우한 한커우 지역에 있던 '성전'이 이단으로 낙인 찍혀 공안의 급습을 받은 뒤 소규모로 예배를 계속해 왔다. 한국의 부정적인 보도에 대해 알고 있지만 공개적으로 방어하고 싶지는 않다. 우선 위기를 극복하고 싶을 뿐이다."









커버&이슈

더보기
현대기아차, 해외공장 '셧다운' 줄줄이 연장...생산차질 어쩌나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현대·기아자동차 해외 생산기지의 '셧다운 기간'이 줄줄이 길어진다. 10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미국과 브라질 등 현대·기아차 공장, 현대차 러시아 공장이 셧다운 기간을 연장한 것에 이어 기아차 멕시코 공장의 셧다운도 연장됐다. 지난달 23일 셧다운된 기아차 멕시코 몬테레이 공장은 지난 9일까지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었으나 현지 정부 방침에 따라 이를 24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3월 28일 가동이 중단된 현대차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도 6일 재개할 계획이었지만 러시아가 대통령령에 따른 휴무를 오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정하면서 가동 재개 시점도 연장됐다. 미국과 브라질, 인도도 셧다운 기간이 길어진다. 기아차 미국 조지아 공장의 가동 중단 기간은 오는 24일까지로 연장됐다. 당초 기아차 셧다운 기간은 3월 30일부터 오는 10일까지였다. 3월 18일부터 10일까지 하기로 했던 현대차 미국 앨라배마 공장의 가동 중단은 오는 5월 1일까지로 연장됐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은 연산 35만대 규모이기에 이번 중단으로 4만대 이상 생산 차질이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에선 지난 6일 직원 1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현대기아차, 해외공장 '셧다운' 줄줄이 연장...생산차질 어쩌나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현대·기아자동차 해외 생산기지의 '셧다운 기간'이 줄줄이 길어진다. 10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미국과 브라질 등 현대·기아차 공장, 현대차 러시아 공장이 셧다운 기간을 연장한 것에 이어 기아차 멕시코 공장의 셧다운도 연장됐다. 지난달 23일 셧다운된 기아차 멕시코 몬테레이 공장은 지난 9일까지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었으나 현지 정부 방침에 따라 이를 24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3월 28일 가동이 중단된 현대차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도 6일 재개할 계획이었지만 러시아가 대통령령에 따른 휴무를 오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정하면서 가동 재개 시점도 연장됐다. 미국과 브라질, 인도도 셧다운 기간이 길어진다. 기아차 미국 조지아 공장의 가동 중단 기간은 오는 24일까지로 연장됐다. 당초 기아차 셧다운 기간은 3월 30일부터 오는 10일까지였다. 3월 18일부터 10일까지 하기로 했던 현대차 미국 앨라배마 공장의 가동 중단은 오는 5월 1일까지로 연장됐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은 연산 35만대 규모이기에 이번 중단으로 4만대 이상 생산 차질이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에선 지난 6일 직원 1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살리고 죽어야 나도 살고 다 같이 산다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여야 정치권이 코로나19 경제위기에 대응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자는 주장을 앞 다퉈 내놓고 있다. 정부가 지난달 30일 소득하위 70%에 해당하는 가구당 4인 가족 기준 10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하자 재난지원금 취지에 맞지 않다며 전 국민 지급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급대상 기준에 따른 민원이 폭발적으로 제기될 조짐까지 보이자 득표를 해야 하는 정치권까지 여야 할 것 없이 전 국민으로 대상을 확대하자고 나섰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 유승민의원은 지난 7일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 지원하는 것은 악성 포퓰리즘이라며 선거 직후 2차 추경으로 소득 하위 50%에게 지원금을 지급하자는 기획재정부의 원안으로 여야 모두 돌아가길 제안한다고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유 의원은 구체적 실행방안으로 계단식 지급 방안을 제안했는데 하위 0∼20%는 150만원, 하위 20∼40%는 100만원, 40∼50%는 50만원을 지급하는 계단식 지원이 일률적 지원보다 형평과 공정에 더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언론에서는 이를 두고 미래통합당내 집안싸움이라고 몰아 부치지만 선별지원하자는 유의원의 주장에 대해 전적으로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