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5.18 (화)

  • 흐림동두천 11.9℃
  • 흐림강릉 10.1℃
  • 흐림서울 13.8℃
  • 박무대전 15.2℃
  • 대구 13.7℃
  • 흐림울산 14.1℃
  • 흐림광주 14.5℃
  • 흐림부산 14.7℃
  • 흐림고창 13.6℃
  • 흐림제주 15.6℃
  • 흐림강화 13.1℃
  • 흐림보은 14.5℃
  • 흐림금산 14.4℃
  • 흐림강진군 14.7℃
  • 흐림경주시 13.8℃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사회

경주 40대 코로나19 사망자 '동선 재구성'

청도대남병원 밖 첫 사망자
불국사 인근 시래동 원룸 거주
외동읍 구어2 일반산업단지 내 자동차부품공장 지게차 기사 근무
12일 외동 경북의원에서 만성기침약 처방...14일 기관지염약 처방
20일 오후 4시~21일 오전 1시 야근
21일 오후 8시 52분 연락 두절...사망한 채 자택서 발견
22일 오전 1시 10분 동국대 경주병원 이송
코로나19 양성 판정

URL복사


[시사뉴스 박상현 기자] 경북 경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오모(40) 씨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사망한 환자들과 달리 청도 대남병원과 관계가 없다면 병원 밖에서 발생한 첫 사망자가 된다.


1979년생 남성인 오씨는 불국사 인근 시래동의 원룸에 거주했다.

외동읍 구어2 일반산업단지 내 자동차부품 공장 지게차 기사로 근무했다.


평소 고혈압약을 먹고 있었고, 12일 외동 경북의원에서 만성기침약을 처방받고 이틀 후(14일)에 다시 기관지염약을 처방받았다.


20일 오후 4시부터 21일 오전 1시까지 야근하고 돌아온 뒤, 오후에 출근하지 않았다. 


21일 오후 8시 52분 연락이 두절됐다. 지인이 자택으로 찾아가 사망한 오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22일 오전 1시 10분쯤 동국대 경주병원으로 이송됐다.

보건소 관계자가 오씨의 입에서 발견된 이물질을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오후 2시 30분 경북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았다. 


경주시는 현재 경북의원을 폐쇄하고 의사 1명과 가족을 격리했다.

접촉자 4명을 비롯해 방역과 이송 담당, 장례식장 직원 등 5명을 격리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지난 20일 1명, 21일 1명, 이날 1명 등 총 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20일과 21일 발생한 사망자 2명은 청도대남병원 내 환자들이었다. 


오씨가 청도대남병원 방문 이력이 없다면 국내에서는 병원 외 지역사회에서 발생한 첫 사망 사례가 된다. 


시는 회사 관계자 등을 토대로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부동산 보유세 강화, ”시장 안정에 별 효과 없어“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현 정부가 들어선 이후 부동산 관련 세제가 계속해서 바뀌었지만 시장 안정에는 별 효과가 없었다는 주장이 나온다. 부동산 시장 과열은 수요와 공급 문제뿐만이 아닌 유동성 증가와 경제 전반의 문제 등이 얽혀있기 때문에 세제 강화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18일 국회예산정책처가 내놓은 '예산춘추'를 보면 박훈 서울시립대학교 세무전문대학원 원장은 '부동산 세제 개편의 평가와 개선 과제'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원장은 2017년부터 현재까지의 부동산 세제 개정에 대해 "다주택자의 경우 보유 단계의 종합부동산세만이 아니라 처분 단계의 양도소득세, 더 나아가 취득 단계의 취득세까지 강화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1세대 1주택자의 경우에는 예외적으로 재산세를 완화한 경우도 있지만 주택과 관련해서는 부동산 세제가 지속적으로 강화되고 있다"며 "더 강화된 세금이 적용되기 전 처분을 유도하기까지 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보유세 뿐 아니라 양도소득세, 취득세마저 강화하면서 부동산을 보유 또는 처분에 따른 부담이 동시에 커졌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그는 "부동산을 통한 불로소득자에 대한 퇴로를 열어줘서는 안 되고 부동산을 통한 부의 축적에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