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3 (수)

  • 맑음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7.2℃
  • 구름조금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8.4℃
  • 구름조금울산 27.2℃
  • 흐림광주 24.8℃
  • 흐림부산 25.4℃
  • 흐림고창 23.6℃
  • 박무제주 20.4℃
  • 맑음강화 24.1℃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6.3℃
  • 흐림강진군 23.1℃
  • 구름조금경주시 28.2℃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시네마 돋보기

느려도 좋아, 틀려도 괜찮아 <나의 노래는 멀리멀리>

연주곡과 함께 담은 지적장애 기타리스트의 성장기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핑거스타일 기타리스트 김지희의 음악을 통한 성장과 소통을 담은 음악 다큐멘터리다. 480만 관객을 동원한 바 있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를 연출한 진모영 감독이 프로듀서를, 편집을 담당했던 현진식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공식 초청작이다.



꿈과 희망을 품은 도전


말로 차마 표현할 수 없는 수줍은 마음을 기타 소리에 실어 멀리멀리 전하고픈 기타리스트 김지희의 첫 작곡 도전기를 3년간의 제작기간을 통해 영화 속에 고스란히 담았다.


고등학생 시절, 핑거스타일 기타리스트 정성하의 연주 영상을 보고, 기타를 배우기 시작한 소녀는 어느덧 400여 회 무대 경험에 빛나는 경력 5년 차 기타리스트로 성장한다.


스물넷의 그녀는 뮤지션으로서 음악을 통해 멀리멀리 많은 사람들에게 자신의 마음을 전하고 싶지만, 일상적인 감정 표현조차 어려운 내향적인 성격이 고민이다.


자신만의 이야기를 담은 작곡에 도전하고자 하는데, 지적장애를 갖고 있는 그녀로서는 불가능에 가까운 꿈일지도 모른다.



‘작아도 느려도 틀려도’ 언제나 꼭 안고 다독여주는 ‘엄마를 위한 노래’를 만들고 싶은 그녀의 꿈과 희망을 품은 도전은 그녀의 연주를 비롯해 영화를 위해 특별히 제작된 OST들과 함께 울려퍼진다.


장애를 극복하는 휴먼드라마로 연상하기 쉽지만, 영화는 꿈을 향한 길 앞에 놓인 장애를 대하는 인간의 자세에 주목한다. 주인공의 불완전성은 삶의 본질에 가깝다.



누구나 자신의 한계에 좌절하고 슬퍼하기 때문이다. 특히 사회초년생 시절의 서투름은 주인공의 장애와 속성과 전혀 다르지 않다.


느리지만 음악으로 자신을 표현하고 사람들과 소통하며, 꿈꾸기를 멈추지 않는 그녀에게 관객들은 공감하고 응원하며 위안을 얻는다.


남들과 비교하고 경쟁하지 않고 자신만의 속도로 꾸준히, 행복한 마음으로 꿈을 향해 걸어가는 그녀의 모습은 성공과 성장의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한다.


가슴 속 ‘엄마’를 소환


매니저이자, 친구인 엄마와의 진한 관계도 지친 관객들을 따뜻하게 만든다. 김지희 기타리스트의 엄마인 이순도 여사는 그림자처럼 컨디션과 스케줄을 관리하며 그녀의 음악을 위해 희생도 아끼지 않는 후원자이자 세상에 나오기 두렵고 수줍어하는 그녀를 이끌고 안내하는 삶의 버팀목이다.



늘 함께하는 영혼의 단짝 같은 두 사람의 모습은 실제 하든 하지 않든 모두의 가슴 속에 있는 ‘엄마’를 소환한다. 엄마라는 존재가 보편적인 위로의 아이콘인 이유는 나의 열등함마저 사랑하는 존재이기 때문일 것이다. “더 이상 발전이 없어도 괜찮다”는 엄마의 말은 관객에게도 강렬한 치유의 말로 작용하고, 기타 경연 대회에서 상을 타지 못한 아쉬움에 결국 눈물을 터트린 주인공을 “지희 너무 잘했어. 정말 고마워. 엄마 행복해”라며 미소로 다독이는 그 엄마의 존재는 뭉클한 감동을 안겨준다.




<나의 노래는 멀리멀리>는 섬세한 기타 연주와 함께 한 뮤지션의 도약을 담은 성장기다. 경쟁과 속도가 지배하는 시대에 느려도 충분히 의미있는 삶이며 성장이라는 이 영화의 메시지는 사실 최근 몇 년간 문화적 트렌드인 전형적인 힐링 메시지와 다르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가 차별적 힘을 지니는 이유는 상업적 위안들보다는 진정성이 큰 다큐이기 때문이다.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원희룡, 與에 "민주당에 민주 없다는 말 사실"...금태섭 징계 비판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의 금태섭 전 의원 징계 조치를 놓고 "민주당에 '민주'가 없다는 말이 사실이었다"고 꼬집었다. 원 지사는 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민주당이 금태섭 전 의원을 징계했다는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다. 정말 이래도 되는 건가?"라며 이같이 적었다. 원 지사는 "국회법에는 국회의원은 국민의 대표자로 소속정당의 의사에 귀속되지 아니하고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고 돼 있다"면서 "금태섭 의원 징계는 양심에 대한 징계다. 국민에 대한 징계"라며 여당의 금 전 의원 징계조치를 거듭 비판했다. 이어 "금태섭 전 의원 같은 분이 민주당에 있기 때문에 오늘의 민주당이 있는 것"이라며 "이견을 허용하지 않는 것은 민주를 허용하지 않는 것이다. 민주당이 계속 민주당으로 불리기를 바란다면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한 징계를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원 지사는 아울러 지난 2006년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대표를 비판했다가 지지층의 뭇매를 맞은 일화도 언급했다. 그는 "저도 당론과 다른 소신 발언을 했다가 출당 위협을 받기도 했다"며 "사학법 투쟁 당시 박근혜 대표의 투쟁 방식을 비판했다가 집중포화를 맞았다"고 회고했다. 또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