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5.2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3.7℃
  • 흐림강릉 15.5℃
  • 흐림서울 15.1℃
  • 흐림대전 19.3℃
  • 구름많음대구 23.9℃
  • 박무울산 18.2℃
  • 구름많음광주 18.4℃
  • 박무부산 16.9℃
  • 구름많음고창 17.6℃
  • 구름조금제주 18.5℃
  • 구름조금강화 12.6℃
  • 구름많음보은 17.6℃
  • 구름많음금산 18.4℃
  • 구름많음강진군 17.6℃
  • 구름많음경주시 20.7℃
  • 구름조금거제 17.8℃
기상청 제공

정치

“사기단 수괴” 국감서 충돌한 여야 [조국 사태]

서울중앙지검 국감서 설전
일부 조국 지지자 태도도 도마에



[시사뉴스 오주한 기자] 7일 서초구 서울고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여야가 충돌했다.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국 법무부장관에 대해 “대통령이 천하가 다 아는 가족사기단 수괴를 장관에 임명했다”며 “(조 장관) 수사 과정에서 검찰개혁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마치 파렴치, 철면피 도둑이 도둑 잡으라고 하는 격”이라며 “대통령은 당장 조 장관을 해임하고 진정한 검찰개혁에 나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영대 서울고검장은 “검찰 공정수사 염원 취지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은 “사건에 대해 사실, 증거를 잘 살펴서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답했다.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가족사기단 수괴 표현에 대해 “지나친 것 아닌가. 모욕적”이라고 철회를 요구했다.

정 의원은 “헌정사에 지금 같은 사태가 있었나”라며 “아무리 해도 부족함이 없다”고 맞받았다.

일부 조 장관 지지자 태도도 도마에 올랐다.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자택 압수수색 여검사가 무차별 사이버테러를 받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칼이 꽂힌 인형이 배달되는 상황”이라며 “나라가 미쳐 돌아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저도 똑같이 걱정”이라면서도 “조 장관과 가족은 두 달 동안 언어폭력, 테러를 받고 있다. 그 여검사의 수백 배에 달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커버&이슈

더보기
러블리즈 공식입장..."선물받은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수사의뢰"[전문]
러블리즈 공식입장...동료 걸그룹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양도한 적 없어 유출"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걸그룹 러블리즈 측이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의혹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가 다른 걸그룹 오마이걸(효정, 미미, 유아, 승희, 지호, 비니, 아린)에게 선물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인CD가 중고거래 사이트 매물로 등장해 최근 논란이 일었다. 이에 러블리즈는 공식입장을 지난 25일 밝혔다. 러블리즈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울림)은 이날 공식 SNS에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의혹과 관련해 올린 공식입장 글에서 “온라인에 게재된 아티스트 소유 물품에 대한 불법 거래 관련해 말씀드린다”며 “최근 모바일 어플 상에서 과거 러블리즈가 선물 받은 사인 CD가 거래되고 있음을 인지해 업무 관계자들과 외주 업체를 통해 해당 물품의 외부 유출 경로에 대해 확인했다”고 알렸다. 러블리즈 소속사는 “당사(울림)는 동료 아티스트(오마이걸)에게 선물 받은 CD를 포함한 물품은 소중히 보관하고 있으며 절대로 타인에게 양도하는 일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해명했다. 러블리즈 소속사는



경제

더보기
수도권 공공분양 최대 5년 거주 의무화…"투기수요 차단"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앞으로 수도권 내 공공분양주택을 분양받은 사람은 최대 5년간 해당 주택에 의무적으로 거주해야 한다. 26일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공주택 특별법 개정안이 오는 27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공공분양주택에 대한 투기수요 유입을 차단하고 실수요자 중심의 주택공급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개정안에 따르면 수도권 대형주택지구 등 일부 공공분양주택에만 적용되던 거주의무 대상주택이 수도권에서 공급되는 모든 공공분양주택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3기 신도시 등 향후 수도권에서 공급되는 모든 공공분양주택에는 분양가격에 따라 최대 5년의 거주의무가 적용된다. 다만 의무거주 기간은 분양가에 따라 달라진다. 분양가격이 인근지역 주택매매가격의 80% 미만이면 5년, 80% 이상 100% 미만이면 3년의 거주의무 기간이 적용된다. 공공분양주택을 분양받은 사람이 거주의무기간을 채우지 못하거나 주택법에 따른 전매제한 예외사유에 해당해 주택을 전매하는 경우에는 공공주택사업자(한국토지주택공사 등)에게만 환매해야 한다. 환매 금액은 수분양자가 납부한 입주금과 입주금에 대한 이자(1년 만기 정기예금의 평균이자율을 적용)를 합산한 금액으로 정해진다.

사회

더보기
러블리즈 공식입장..."선물받은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수사의뢰"[전문]
러블리즈 공식입장...동료 걸그룹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양도한 적 없어 유출"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걸그룹 러블리즈 측이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의혹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Kei, JIN, 류수정, 정예인)가 다른 걸그룹 오마이걸(효정, 미미, 유아, 승희, 지호, 비니, 아린)에게 선물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인CD가 중고거래 사이트 매물로 등장해 최근 논란이 일었다. 이에 러블리즈는 공식입장을 지난 25일 밝혔다. 러블리즈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울림)은 이날 공식 SNS에 오마이걸 사인CD 중고거래 의혹과 관련해 올린 공식입장 글에서 “온라인에 게재된 아티스트 소유 물품에 대한 불법 거래 관련해 말씀드린다”며 “최근 모바일 어플 상에서 과거 러블리즈가 선물 받은 사인 CD가 거래되고 있음을 인지해 업무 관계자들과 외주 업체를 통해 해당 물품의 외부 유출 경로에 대해 확인했다”고 알렸다. 러블리즈 소속사는 “당사(울림)는 동료 아티스트(오마이걸)에게 선물 받은 CD를 포함한 물품은 소중히 보관하고 있으며 절대로 타인에게 양도하는 일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해명했다. 러블리즈 소속사는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