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9.27 (일)

  • 맑음동두천 14.4℃
  • 구름많음강릉 17.1℃
  • 맑음서울 16.8℃
  • 맑음대전 17.1℃
  • 구름조금대구 18.3℃
  • 구름많음울산 18.2℃
  • 맑음광주 18.6℃
  • 구름조금부산 18.6℃
  • 맑음고창 17.2℃
  • 맑음제주 20.5℃
  • 맑음강화 16.5℃
  • 맑음보은 11.9℃
  • 맑음금산 13.7℃
  • 구름많음강진군 17.5℃
  • 구름많음경주시 17.3℃
  • 구름조금거제 18.9℃
기상청 제공

박성태 칼럼

[박성태 칼럼] ‘국제적 호갱님’된 한국, 벗어나는 방법은?

URL복사

[박성태 배재대학교 부총장] 지난달 우리 대한민국은 인정하기도, 받아들이기도 싫은 ‘국제적 호갱님’ 반열에 올랐다. 국제적으로 완전 동네북 신세가 되었다는 말이다.


일본의 경제제재에 이어 러시아 영공 침해. 북한의 잠수함 공개에 이은 미사일 발사, 미국의 개도국 대우 중단 추진, 심지어 스포츠에서 유벤투스와 호날두까지 완전 한국을 ‘호갱님’으로 만드는 사상 초유의 일들이 벌어졌다. 그런데 일본의 화이트국가 제외, 북한의 연이은 장사포 발사, 유벤투스와 호날두의 적반하장 등 그들의 한국 ‘호갱님’ 취급은 계속되고 있어 우리 스스로 ‘호갱님’ 반열에서 벗어날 특단의 대응책이 절실해졌다.


네이버 지식백과와 국어사전에 따르면 ‘호갱’이란 말은 ‘호구와 고객’을 합친 말로, 어수룩해 속이기 쉬운 손님을 뜻한다. 일반적으로 판매자는 호구 고객을 ‘호갱님’이라고 하는데 ‘호갱님’은 판매자들이 입으로는 ‘고객님’이라며 친절하게 굴지만 실제로는 고객을 우습게 보는 현실을 비꼰 표현이다. 최근에는 부동산 중개사이트인 ‘호갱노노’가 인기를 끌 정도로 우리 사회에서 ‘호갱 ‘호갱님’ 되는 것은 곧 바보 멍청이가 된다는 의미로 해석되고 있다.


그러면 우리가 국제적 ‘호갱님’ 취급을 당하고 있는 우리는 어떻게 해야 이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한마디로 온고이지신(溫故而知新)한 후 새로운 목표가 설정되면 똘똘 뭉쳐서 달성토록 해야한다. 온고이지신은 논어의 ‘위정편(爲政篇)’에 나오는 공자의 말에서 유래한 것으로 옛것에서 경험을 얻고 거기서 새로운 것을 얻어내야 한다는 것이다.


구한말 역사를 배운 국민이라면 누구나 요즘 대한민국의 상황을 보면서 구한말의 상황이 자꾸 떠오를 것이다. 1868년 메이지유신으로 서양문물을 접한 일본이 집요하게 조선의 개방을 요구해 급기야 불평등조약인 강화도조약이 1876년 맺어졌고 이후 미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 등 열강들의 끊임없는 조선 침탈 기도에 이리저리 휩쓸려 다니다 1910년 결국 경술국치로 일본에 나라를 잃게 되는 비운을 맞이했다.


100년 전인 1919년 3.1운동 때는 전국에서 전 국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만세를 불렀고, 그 전인 1907년부터 1908년까지 일본채권을 갚자는 국채보상운동이 전국적으로 일어났었다. 1945년 광복 이후 1960년 4.19혁명으로 부패 정권을 몰아냈고, 1980년 6월항쟁의 결과로 민주적인 정권교체를 이루었으며, 1997년 IMF(국제통화기금) 구제금융사태 때는 돌반지까지 가지고 와 금 모으기 운동에 동참했던 대한민국 국민이었다. 2002년 월드컵 때는 똘똘 뭉쳐 붉은 악마의 매운맛도 보여주었다. 이렇듯 국가적 위기가 있을 때나 국민이 단합해야 할 때는 與도 野도 없었고, 진보도 보수도 없었으며, 남녀노소도 없었다. 맹목적인 국수주의가 아닌 진정한 애국심의 발로로 위기를 극복하고 성과를 도출해냈다.


‘협상론' 학자 이경묵 서울대 교수는 협상의 가장 중요한 원칙 중 하나는 "'입장(Position)'과 '이해관계(Interests)'를 분리하라고 주장한다. 그는 냉장고에 있는 세 개의 오렌지를 두고 서로 자신이 가지겠다고 싸우는 형제의 예를 들었다. 오렌지 3개를 자신들이 다 가져야겠다는 것은 '입장'인데 형은 목이 말라 오렌지 3개를 먹으려고 하고, 동생은 오렌지 껍질로 오렌지 파이를 만들어 먹으려 한다는 이해관계를 알게 되면 서로 협상을 통해 형은 알맹이를 차지하고, 동생은 껍데기를 차지해 둘 다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與든 野든 진보든 보수든 입장과 이해관계를 잘 분리해 온고이지신 하고 새로운 목표를 향해 똘똘 뭉칠 때만이 지금 한국이 ‘국제적 호갱님’ 신세에서 벗어날 수 있다. 제발 자신들의 입장만 내세우지 말았으면 좋겠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온유한 자의 복
모세가 출애굽시킨 이스라엘 백성은 장정만 해도 60만 명으로, 여자와 아이들을 포함하면 족히 200만 명이 넘을 것입니다. 이들은 모세가 큰 권능을 보여 주어도 어려운 일이 있을 때마다 원망 불평하고 하나님 뜻을 거역했습니다. 그런데도 이들을 이끌고 40년 동안 광야 생활을 했다는 것은 모세의 온유함이 얼마나 승했는지를 알려 줍니다. 민수기 12:3에 “이 사람 모세는 온유함이 지면의 모든 사람보다 승하더라” 했습니다. 이처럼 사랑과 온유함이 승한 모세를 하나님께서는 지극히 사랑하시고 하나님의 온 집에 충성된 자라 칭찬하시며 친구와 같이 대면하여 말씀해 주셨습니다. 그러니 모세는 천국에서 얼마나 영화로운 자리에서 주님과 함께 행복을 누리고 있겠습니까? 과연 온유한 자란 어떤 사람이며 하나님께서 어떠한 축복을 내려 주실까요? 흔히 성품이 순해서 쉽게 화를 내지 않거나 자기주장이 강하지 않고, 또 소극적이고 유약하거나 친절하게 남의 얘기를 들어 주면 ‘온유하다’고 합니다. 그러나 겉모습만 그럴듯하게 온유한 것으로는 하나님께 인정을 받지 못합니다. 마음에 어떤 불편함도, 싫어함도 없이 선한 마음으로 상대를 부드럽고 따뜻하게 품어 줄 수 있어야지요. 이런 온유한 마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지역대학을 살리자는데 오히려 부담을?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본지는 지난 한달간 <코로나19 지역대학을 살리자>라는 기획취재 시리즈를 연재했다. 취재를 위해 17개 대학 총장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 등을 통해 취재한 바, 예상대로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한 대학의 위기는 상상 이상으로 심각했다. 여기에 코로나19라는 괴물이 나타나 비대면 수업이라는 쓰나미를 몰고 왔다. 언젠가는 도입해야 할 원격수업 시스템이었지만 미처 준비도 하기 전에 들이닥쳤기 때문에 거의 쓰나미에 버금갔다. 코로나19로 학생들의 등록금 감면요구에 특별장학금을 편성해야 했고 비대면 수업에 들어가는 기자재를 비롯한 시스템구축에 생각지도 않았던 예산집행으로 안 그래도 재정위기에 빠진 대학들을 코너로 몰고 갔다. 대학이 처한 위기는 이번 17개 대학 총장 면담을 통해서도 수 차례 확인되었듯이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다. 앞으로 머지 않은 미래에 대학은 있는데 학생은 없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질 것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하다. 여기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기업들의 혁신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고 기업의 변화에 걸맞은 인재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인데 과연 우리나라 대학들은 그러한 인재양성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느냐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