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09.17 (화)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20.6℃
  • 흐림서울 23.6℃
  • 구름많음대전 23.0℃
  • 맑음대구 20.7℃
  • 맑음울산 20.4℃
  • 맑음광주 22.5℃
  • 맑음부산 21.4℃
  • 구름조금고창 19.6℃
  • 맑음제주 23.5℃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19.4℃
  • 구름많음금산 18.8℃
  • 구름조금강진군 19.2℃
  • 맑음경주시 17.7℃
  • 맑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칼럼

[박성태 칼럼] ‘국제적 호갱님’된 한국, 벗어나는 방법은?

[박성태 배재대학교 부총장] 지난달 우리 대한민국은 인정하기도, 받아들이기도 싫은 ‘국제적 호갱님’ 반열에 올랐다. 국제적으로 완전 동네북 신세가 되었다는 말이다.


일본의 경제제재에 이어 러시아 영공 침해. 북한의 잠수함 공개에 이은 미사일 발사, 미국의 개도국 대우 중단 추진, 심지어 스포츠에서 유벤투스와 호날두까지 완전 한국을 ‘호갱님’으로 만드는 사상 초유의 일들이 벌어졌다. 그런데 일본의 화이트국가 제외, 북한의 연이은 장사포 발사, 유벤투스와 호날두의 적반하장 등 그들의 한국 ‘호갱님’ 취급은 계속되고 있어 우리 스스로 ‘호갱님’ 반열에서 벗어날 특단의 대응책이 절실해졌다.


네이버 지식백과와 국어사전에 따르면 ‘호갱’이란 말은 ‘호구와 고객’을 합친 말로, 어수룩해 속이기 쉬운 손님을 뜻한다. 일반적으로 판매자는 호구 고객을 ‘호갱님’이라고 하는데 ‘호갱님’은 판매자들이 입으로는 ‘고객님’이라며 친절하게 굴지만 실제로는 고객을 우습게 보는 현실을 비꼰 표현이다. 최근에는 부동산 중개사이트인 ‘호갱노노’가 인기를 끌 정도로 우리 사회에서 ‘호갱 ‘호갱님’ 되는 것은 곧 바보 멍청이가 된다는 의미로 해석되고 있다.


그러면 우리가 국제적 ‘호갱님’ 취급을 당하고 있는 우리는 어떻게 해야 이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한마디로 온고이지신(溫故而知新)한 후 새로운 목표가 설정되면 똘똘 뭉쳐서 달성토록 해야한다. 온고이지신은 논어의 ‘위정편(爲政篇)’에 나오는 공자의 말에서 유래한 것으로 옛것에서 경험을 얻고 거기서 새로운 것을 얻어내야 한다는 것이다.


구한말 역사를 배운 국민이라면 누구나 요즘 대한민국의 상황을 보면서 구한말의 상황이 자꾸 떠오를 것이다. 1868년 메이지유신으로 서양문물을 접한 일본이 집요하게 조선의 개방을 요구해 급기야 불평등조약인 강화도조약이 1876년 맺어졌고 이후 미국, 영국, 프랑스. 러시아, 중국 등 열강들의 끊임없는 조선 침탈 기도에 이리저리 휩쓸려 다니다 1910년 결국 경술국치로 일본에 나라를 잃게 되는 비운을 맞이했다.


100년 전인 1919년 3.1운동 때는 전국에서 전 국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만세를 불렀고, 그 전인 1907년부터 1908년까지 일본채권을 갚자는 국채보상운동이 전국적으로 일어났었다. 1945년 광복 이후 1960년 4.19혁명으로 부패 정권을 몰아냈고, 1980년 6월항쟁의 결과로 민주적인 정권교체를 이루었으며, 1997년 IMF(국제통화기금) 구제금융사태 때는 돌반지까지 가지고 와 금 모으기 운동에 동참했던 대한민국 국민이었다. 2002년 월드컵 때는 똘똘 뭉쳐 붉은 악마의 매운맛도 보여주었다. 이렇듯 국가적 위기가 있을 때나 국민이 단합해야 할 때는 與도 野도 없었고, 진보도 보수도 없었으며, 남녀노소도 없었다. 맹목적인 국수주의가 아닌 진정한 애국심의 발로로 위기를 극복하고 성과를 도출해냈다.


‘협상론' 학자 이경묵 서울대 교수는 협상의 가장 중요한 원칙 중 하나는 "'입장(Position)'과 '이해관계(Interests)'를 분리하라고 주장한다. 그는 냉장고에 있는 세 개의 오렌지를 두고 서로 자신이 가지겠다고 싸우는 형제의 예를 들었다. 오렌지 3개를 자신들이 다 가져야겠다는 것은 '입장'인데 형은 목이 말라 오렌지 3개를 먹으려고 하고, 동생은 오렌지 껍질로 오렌지 파이를 만들어 먹으려 한다는 이해관계를 알게 되면 서로 협상을 통해 형은 알맹이를 차지하고, 동생은 껍데기를 차지해 둘 다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與든 野든 진보든 보수든 입장과 이해관계를 잘 분리해 온고이지신 하고 새로운 목표를 향해 똘똘 뭉칠 때만이 지금 한국이 ‘국제적 호갱님’ 신세에서 벗어날 수 있다. 제발 자신들의 입장만 내세우지 말았으면 좋겠다.









심상정, “빨갱이나 하는 짓이라더니” [황교안 삭발 비난]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에 정의당이 일제히 발끈했다. 심상정 대표는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한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난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갖고 삭발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황 대표 삭발투쟁을 보면서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검사들 말이 생각났다”며 “삭발·단식은 몸뚱어리밖에 없는 약자들의 최후의 투쟁방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삭발투쟁으로 지지자 결집을 이룰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면서도 “국민은 자유한국당이야말로 반드시 극복해야 할 정치 적폐세력이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그는 “황 대표는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출석을 거부하며 동의되지 않는 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며 “사실상 이번 주 국회가 공전될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윤 원내대표는 “조 장관에 대한 사퇴 요구는 한국당의 자유”라면서도 “그 방편으로 국회는 왜 끌고 들어가는 것인가. 이것(조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