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1.21 (목)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1.0℃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4.4℃
  • 맑음고창 -0.5℃
  • 맑음제주 9.0℃
  • 구름많음강화 -2.5℃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3.2℃
  • 구름조금거제 1.3℃
기상청 제공

문화

국내 유일 조형아트페어 '조형아트서울2018' 성료

SNS 투표 결과 이정인 이재은 작가 개인전 개최 작가로 선정
미국 스페인 프랑스 대만 중국 베트남 일본 등 해외 7개국 참가
전뢰진• 박서보 •신재환 •김승우• 소현우• 쿠사마 야요이 인기



[시사뉴스 이화순 기자]  국내 유일의 조형아트페어인 '조형아트서울 2018'이 매출 25억원을 올린 가운데 성료했다. 올해로 3회째를 맞아 '새로운 공존'을 주제로 열린 조형아트서울은 지난 1일 막을 내렸다.   작년보다 국내외 화랑 참여 숫자, 관람객과 매출 등 많은 부분에서 성과를 올렸다.  또 지난해에 이어 작가 지원의 일환으로 SNS에서 일주일 동안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해 선정된 작가 이정인, 이재은에게는 개인전을 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전체 관람객은 2만명 정도로 집계되었다.  갤러리는 70여개였는데, 이는 작년에 비해 30개 화랑이 더 많이 참여한 수치였다. 또 해외에서는 미국, 스페인, 프랑스, 대만, 중국, 베트남, 일본 등 7개국 10개 갤러리가 참여했다. 

주제별로 정관모, 고성희, 김명식, 오용길 등 조형예술 분야 대표작가와 오만철, 신재환, 문지혜, 김영숙, 조혜윤 등 중견작가 및 신진작가로 나눠 전시됐다.  



또 야외에서만 볼 수 있었던 대형 조형물들이 전시장 안에서 선보여 볼거리를 제공했다. 대형조각특별전에는 김병규, 김승우, 나인성, 노준진, 최영관 등 15여점이 전시됐다.

국내 유일의 장애예술가 창작레지던시인 서울문화재단 잠실 창작스튜디오 입주 예술가 7명의 작품도 볼 수 있었다.  국내 작가로는 전뢰진 박서보 정관모 신재환(구 신일수) 김승우 소현우, 일본작가 쿠사마 야요이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손성례 운영위원장은 "힘든 가운데서도 많은 분들의 협조로 올해 어느 정도 성과를 낼 수 있어 감사하다"면서 "내년에는 더 나은 아트페어가 될 수 있도록 힘껏 노력하겠다"고 인사했다. 












초기에 잡는다, 리벤지 포르노! [노웅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대표발의]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디지털 성범죄 영상물은 신속한 초기 대응이 관건” ‘리벤지 포르노’ 헤어진 연인에 대한 복수심으로 유포하는 성적인 사진이나 영상 콘텐츠다. 리벤지 포르노의 문제는 생각보다 심각하다. 한번 공개되면 피해 회복은 사실상 불가능하고, 온라인상 명예는 물론 일상생활에까지 2차 피해로 시달릴 수밖에 없다. 현행법상 디지털 성범죄 정보가 유통될 경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 심의를 거쳐 해외 사이트는 접속이 차단되고 국내 사이트는 삭제 조치가 된다. 문제는 평균 3.7일이 소요되는 심의기간. 인터넷을 통해 확산되는 디지털 정보 특성에 비해 심의기간이 오래 걸린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노웅래 의원이 나섰다. ‘몰카’ 등 디지털 성범죄 정보가 유통될 경우 방심위에 상시 전자심의 체계를 구축해 신속한 유통 차단을 이끌어 낼 「방송통신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발의했고, 19일 국회 본회의 통과를 이끌어냈다. “이번 개정안 통과로 성범죄 피해 영상물 유통이 상당 부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노 의원은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신속한 대응체계가 마련되길 바란다며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