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2.6℃
  • 맑음대전 -0.7℃
  • 구름조금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1.6℃
  • 맑음광주 1.4℃
  • 구름많음부산 2.8℃
  • 맑음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4.6℃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1.4℃
  • 구름많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경제

김정은의 배신? 현정은의 해법?④ 한 순간, 바람 앞 등불이 된 ‘아산’의 꿈

문재인 정부 & 현정은 회장 = ‘말’ 한마디에 천 냥 빚을 진다.
김정은 北 국무위원장, “남측시설들을 남측과 합의해 싹 들어내라”
현대아산, 누적 피해 1조 6,000억 원 예상



[사뉴스 오승환 기자] 현대아산은 힘들다.

 

2008년부터 2017년까지 10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2017년 매출 1,267억 원, 영업손실은 68억 원을 기록했다.

 

2007년 매출 2,555억 원, 영업이익 197억 원과 비교하면 격세지감.

 

직원 수도 20071,070 명에서 2019(6월 현재) 178명으로 83% 줄었다.

 

부채비율도 2007132.8%에서 지난 6월 말 기준 670%5배 이상 증가했다.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High risk, high return). 위험 부담이 크면 수익도 크다.

 

하지만 리스크 관리를 할 수 없는 위치라면? ‘독박쓸 수밖에.


 


마른하늘에 날벼락

 

한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갈 것

 

모든 게 잘 풀릴 줄 알았다.

 

지난 2018427.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마주 앉아 웃음 지을 때만 해도 현정은 회장은 행복한 상상만 꿈 꿨을 터.

 

남과 북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이루기 위해 10.4 선언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 1차적으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와 도로들을 연결해 나가겠다.”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개발 등 경제개발 독점 사업권을 갖고 있던 현대아산은 기대에 부풀어 올랐다.

 

두 정상의 만남에 남·북 공조가 급물살을 타더니 정몽헌 회장의 15주기 추모식을 금강산에서 할 수 있었고, 21차 이산가족상봉 행사도 재게 할 수 있었다.

 

같은 해 3차 정상회담을 위해 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할 땐 현 회장이 선두에 서며 분위기를 주도할 수 있었다.

 



거기까지였다.

 

·미 정상회담이 기대와 달리 성과를 거두지 못하자 남북관계는 한순간에 얼어붙었다.

 

정몽헌 회장의 16주기 추모식은 북측 거부로 무산됐고, 급기야 금강산 내 시설물을 철거하라는 통보까지 받았다.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들을 남측과 합의해 싹 들어내라.”

 

김정은 위원장의 말 한마디.

 

현 회장 손엔 투자한 금액과 영업손실. 16,000억 원짜리 고지서만 남았다.





<관련기사>


김정은의 배신? 현정은의 해법? 백두산 들쭉술은 빚지도 못했는데···’

김정은의 배신? 현정은의 해법? 무조건 퍼 주지 않는 MB정부와 위기의 현대그룹

김정은의 배신? 현정은의 해법? 수폭으로 몰락 위기, 탄핵으로 기사회생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백원우·조국 vs 검찰 격화 [김기현 하명 수사 논란]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오해와 추측이 난무하고 있어 바로잡고자 합니다.”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을 받고 있는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28일 입장문을 발표했다. 백 부원장은 지난해 6·13지방선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근무했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리 의혹 첩보 보고서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각종 첩보 및 우편 등으로 수많은 제보가 집중된다. 각종 첩보와 민원은 민정수석실 내 업무분장에 따라 시스템대로 사안에 따라 분류해 각 비서관실로 전달한다.“ 백 부원장은 의혹과 관련해 업무분장에 따른 단순 이첩이며 당시 조국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고위 공직자 등 다양한 분야 인사들에 대한 검증 및 감찰 기능을 갖고 있지만 수사기관은 아니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한 첩보나 제보는 일선 수사기관에 이첩해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통례다.” 백 부원장은 ‘하명 수사’가 아닌 ‘민정수석실 고유 기능’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김 전 시장 수사가 청와대 비위 첩보 전달로 시작된 정황을 포착하고, 백 부원장이 해당 첩보를 반부패비서관실에 전달했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