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4.07.2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8℃
  • 흐림강릉 30.8℃
  • 구름조금서울 26.2℃
  • 구름많음대전 27.8℃
  • 흐림대구 28.8℃
  • 흐림울산 28.2℃
  • 흐림광주 26.9℃
  • 구름조금부산 26.9℃
  • 흐림고창 27.8℃
  • 구름많음제주 28.1℃
  • 구름조금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7.8℃
  • 흐림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7.6℃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정치

尹 대통령, 카자흐와 핵심광물 공급‧개발 협력 강화 합의

URL복사

카자흐와 37건 협력문서 체결...원전 사업 참여도 논의
핵심광물 공급망·카자흐 국책 사업 참여 MOU 최대 성과
핵심광물 공동 탐사-개발-정제-가공까지 협력 기반 마련
우라늄 공급 가능성도...원전 도입시 사업 참여 기회 확대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핵심광물 공급망 등 경제안보 파트너십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카자흐스탄의 원전 도입 계획에 맞춰 원전 사업 참여도 논의해 주목된다.

 

대통령실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의 카자흐스탄 국빈 방문을 계기로 한-카자흐 정상회담을 통해 총 37건의 협력 문서가 체결됐다고 밝혔다.

 

이 중 핵심광물의 공급망 협력 MOU와 에너지 인프라 수주를 위한 협력 MOU가 핵심으로, 안정적 공급망 확보와 카자흐스탄의 국책 사업에 우리 기업들의 수주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데 의의가 있다는 게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과 박춘섭 경제수석에 따르면 양국 정부와 기업 간 모두 35건의 양해각서(MOU)와 합의문 1건, 합의의사록 1건 등 총 37건의 협력 문서가 체결됐다.

 

양 정상간 임석하에 11건, 양국 경제인들이 참여하는 한-카자흐 비즈니스 포럼에서 22건의 MOU가 나왔다. 이중 핵심 광물 공급망과 에너지·인프라 사업과 관련한 MOU가 최대 성과로 꼽힌다.

 

다수의 핵심광물 공급망 관련 MOU와 양국 수석대표가 참여하는 '공급망 대화' 개설을 통해 양국은 공급망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됐다.

 

관련 MOU는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파트너십 MOU ▲리튬 광산 탐사 개발을 위한 MOU ▲희소금속 상용화기술 MOU 등이다.

 

특히 우리 산업통상자원부와 카자흐의 산업건설부 간에 맺은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파트너십 MOU'를 통해 핵심광물의 공동 탐사부터 개발, 정제, 가공까지 전 주기에 걸친 협력 기반이 마련됐다.

 

또 핵심 광물에 대한 경제성이 확인될 경우 한국 기업이 우선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공급망 안정화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대통령실은 기대하고 있다. 특히 핵심광물 파트너십을 통해 카자흐스탄이 보유하고 있는 우라늄을 공급 받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아울러 윤 대통령과 토카예프 대통령은 카자흐스탄의 에너지·인프라 사업에 우리기업 수주를 적극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카자흐스탄은 노후 발전소의 현대화와 복합화력 발전 확대, 가스처리 플랜트 건설 등 대규모 에너지 인프라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우리기업의 수주 가능성이 높아진 데다, 카자흐가 원전을 도입할 경우 긍정적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게 대통령실의 전망이다.

 

에너지·인프라 분야에 있어서는 전략산업 협력 MOU, 카자흐스탄 전력산업발전 협력에 관한 MOU , 석유 가스 및 석유화학 분야 협력 MOU 등이 체결됐다.

 

이번에 체결된 금융지원협력 MOU와 전대금융 협력MOU는 우리 기업들의 수주 활동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과 토카예프 대통령은 과학기술, 기후환경, 행정분야 협력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과학기술 협력 MOU, 산림협력 MOU, 온실가스 감축사업 협력 MOU, 인사행정 분야 협력 MOU 등을 체결했다.

 

대통령실은 양국 협력 관계의 폭과 지리적 범위가 확장됐다고 평가하면서 양자간 협력을 넘어 핵 비확산, 국제평화 등 안보 아젠다에 대해 논의하는 관계로 발전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김 차장은 "양국은 안보 문제에 관한 일치된 입장과 긴밀한 협력 의지를 확인했다"며 "이번 국빈방문을 통해 한국과 카자흐스탄 양국은 서로의 굳건한 비확산 기조를 재확인했으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3228@hanmail.net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우상호, 민주 전대 이재명 90% 지지율 “당과 본인에게 결코 바람직하지 않아”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우상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이재명 당대표 후보가 90% 이상 누적 득표율로 압도적 우위를 이어가자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에게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우 전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당 대권후보이고 총선을 승리로 이끈 당 대표 이외의 다른 사람을 선택하는 게 쉽지는 않을 수 있다"면서도 "자연스럽게 봐야 되는데 문제는 득표율이 너무 높으니까 약간 뒷맛이 (씁쓸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의 3분의 1 정도는 균형을 맞춰주려고 한다는 걸 보여줬으면 좋았을 텐데 당원들이 선택하는 걸 인위적으로 비율을 조정하는 건 불가능하지 않나"라고 했다. 우 전 의원은 "김두관 후보의 주 지지 지역이나 서울, 경기로 오면 조금 균형은 맞을 텐데 초기에 90%대의 지지율이 나오는 건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에게 결코 바람직한 건 않다"며 "다양성이 있고 살아 있는 정당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전 의원은 친명(친이재명계) 일색 지도부가 꾸려질 가능성을 두고서는 "친명이든 아니든 지역 대표성이라는 게 분명히 반영돼야 한다"며 "특정 계파나 특정 지도자와 관련된 분들이 전부 들어올 것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가슴이 뜨끔해지는 ‘하는 척이라도 하고 산다’는 말
지난 13일 첫 방송된 MBC의 ‘손석희의 질문들’이라는 프로그램에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출연해 최근 논란이 불거진 자사 프랜차이즈인 연돈볼카츠 가맹점주와의 ‘매출 보장’ 관련 갈등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방송 진행자인 손석희 전 JTBC 총괄사장은 “가맹점주 입장에서 물어볼 수밖에 없다”며 일련의 논란에 대해 질문을 던졌고 백종원 대표는 해명성 발언으로 일관해 방송 직후 전국가맹점주협의회 등 점주 측 협회가 백 대표의 발언을 반박하며 나서 갈등이 재점화되는 모양새다. 이러한 갈등과 논란은 현재 분쟁조정기관과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조사 중이어서 시시비비의 결과가 주목된다. 이러한 갈등과 논란은 논외로 하고 백 대표가 이날 방송에서 발언한 “하는 척하면서 살겠다”라는 말에 나 자신은 물론 사회전반에 걸쳐 일어나는 현상들이 오버랩되며 진정으로 우리 모두가 ‘하는 척이라도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날 프로그램 말미에 손석희 진행자가 백종원 대표에게 “백 대표는 자신이 사회공헌을 하는 훌륭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냐”고 질문하자 “본인은 그렇게 훌륭한 사람은 아니다”며 충남 예산 전통시장을 시작으로 지역사업을 벌인 이유도 ‘사회공헌’의 일환인데 무엇인가 ‘하